1200-758783364_7YlWs53t_b38a984ee0c1967f

 

 

코로나19로 인한 입원환자 1천 명 넘겨

5세 이상 인구 중 2회 이상 접종률 84%

 

BC주의 확진자 수는 1000명 대 초까지 감소했지만, 사망자 수는 상대적으로 높았다.

 

31일 BC주 보건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주말 3일간 확진자 수는 4075명이었다. 날짜별로 29일 1725명, 30일 1293명, 그리고 31일에는 1057명이 됐다. 하루 평균 1358.3명인 셈이다.

 

누적확진자 수는 이로써 32만 4615명이다. 올 첫 한 달간 확진자 수는 6만 9766명이었다. 일일 평균 2250.5명이었다. 따라서 지난 주말 일일 평균 확진자 수는 1월 평균에 비해 892.2명이 적은 셈이다.

 

그러나 주말 3일간 사망자 수는 19명이 됐다. 하루 평균 6.3명이 사망한 셈이다. 1월 사망자 총 수는 193명이었다. 하루 평균 6.22명이다. 따라서 사망자 수에서는 1월 평균보다 아직 위험한 상황임을 알 수 있다.

 

주말 각 보건소별 사망자를 보면 프레이저보건소는 2명으로 상대적으로 적었으며, 밴쿠버해안보건소가 6명, 내륙보건소가 8명, 그리고 밴쿠버섬보건소가 3명이었다.

 

현재 감염 중인 환자 수는 2만 7454명이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중인 환자 수는 1048명으로 마침내 1000명을 넘겼다. 이들 중 중증환자는 138명으로 기록됐다.

 

이날 현재 5세 이상 인구 중 2회 이상 백신접종률은 84%를 보였다. 또 12세 이상 중 3회 이상 부스터샷을 맞은 비율은 45.9%로 212만 5735명이다.

 

18세 이상 성인 중 212만 3835명이 부스터샷을 맞아 12세에서 18세 사이 청소년 중 1900명도 부스터샷을 맞은 것으로 계산된다.

 

이날 연방보건부의 코로나19 통계에 따르면 총 1만 72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각 주별로 보면 온타리오주가 3043명, 퀘벡주가 2423명, 알버타주가 1777명이었으며, BC주는 4번째였다. 이어 사스카추언주가 748명, 마니토바주가 505명이었다.

 

캐나다의 누적확진자 수는 305만 5826명이었고, 사망자는 3만 3874명이었다.

 

31일 기준으로 1주일간 새 확진자 수는 10만 8648명이었다. 각 주별로 보면 온타리오주가 3만 1839명, 퀘벡주가 2만 3454명, 알버타주가 1만 8854명, 그리고 BC주가 1만 1539명이었다.

 

그런데 인구 10만 명 당으로 보면 PEI주가 911명으로 가장 높았고, 사스카추언주가 696명, 알버타주가 424명, 그리고 뉴파운드랜드라브래도주가 354명이었다. BC주는 221명으로 10개 주중 9번째였으며 온타리오주가 215명으로 가장 적었다. 퀘벡주는 273명으로 7번째로 적은 수를 보였다.

 

일주일간 총 사망자 수는 1087명이었다. 주별로 보면 온타리오주가 440명으로 가장 많았고, 퀘벡주가 372명, 알버타주가 96명, 그리고 BC주가 63명이었다. 인구 10만 명 당으로 보면 캐나다 전체로 2.8명이었는데 BC주는 1.2명으로 PEI와 함께 가장 적은 주가 됐다. 퀘벡주가 4.3명으로 가장 많았고, 마니토바주가 3.4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온타리우주는 3명이었으며, 알버타주는 2.2명, 사스카추언주는 1.4명 등이었다.

 

이날 국가별 새 확진자 수에서 캐나다는 41위를 한국은 29위를 기록했다.

 

새 사망자 수에서 캐나다는 13위를 한국은 46위를 기록했다. 이날 캐나다는 주말 3일간 누적 사망자가 발표가 되어 상대적으로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49 캐나다 다음주 BC주 마스크·백신카드 관련 조치 완화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유비 2달러시대---어느 주유소가 쌀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7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22일 정기총회 예정...신임 회장 선출 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6 캐나다 2월 메트로밴쿠버 연속 성추행 사건 버나비에서도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5 캐나다 20대 대통령 선거, 밴쿠버총영사관 관할 지역 투표율 76.3%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4 캐나다 밴쿠버의 103주년 3.1절 행사 한인회관에서 거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3.
5143 캐나다 캐나다 기준 금리 0.5%로 이전보다 두 배...집값 하락 전조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3.
5142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 삼일절 메시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41 캐나다 버나비RCMP, 탈의실 도촬범 공개 수배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40 캐나다 몬트리올총영사관 로고 공모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39 캐나다 르고 주총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규탄 file Hancatimes 22.03.02.
5138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이후 교실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file Hancatimes 22.03.02.
5137 캐나다 퀘벡주, 5~11세 백신 접종 계속 장려하며 백신 접종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2.03.02.
5136 캐나다 퀘벡주, 경찰력 강화를 위한 310만 달러 지원 발표 file Hancatimes 22.03.02.
5135 캐나다 에어캐나다, 연방정부에 여행 관련 규제 완화 요청 file Hancatimes 22.03.02.
5134 캐나다 퀘벡주, 12~17세 청소년들에게 3차 COVID-19 백신 제공 file Hancatimes 22.03.02.
5133 캐나다 몬트리올, 새로운 임대주 등기부 프로그램 공개 file Hancatimes 22.03.02.
5132 캐나다 퀘벡주, 노인 거주지 관련 COVID-19 자가격리 규정 변경 file Hancatimes 22.03.02.
5131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백신 여권 시스템 중단 file Hancatimes 22.03.02.
5130 캐나다 퀘벡주, 지난해 1,400명의 환자가 병실 부족으로 응급실에서 사망 file Hancatimes 22.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