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NRODyJ3S_b9b78f8492dd2d48

 

 

12세 이상 부스터샷 접종률 48.1%을 기록

1월 캐나다 출발 한국 입국 확진자 256명

 

BC주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월 들어 1000명 대 초반가 후반을 오르내리고 있고, 사망자 수는 하루 평균 10명 이상 속출하고 있다.

 

BC주 보건당국이 4일 발표한 코로나19 브리핑에 따르면 일일 확진자 수가 1799명이었다. 1일 1236명으로 시작해, 2일 1776명, 3일 1518명 등 1000명 대에서 위아래로 크게 넘나 드는 양상이다. 이날 누계 확진자 수는 33만 942명이 됐다. 

 

이날 사망자는 19명이 다시 쏟아져 나오며 BC주의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 수는 2675명이 됐다. 2월 들어서만 59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4일 간 하루 평균 14.75명이 사망한 것이다.

 

이날 현재 코로나19 감염 후 아직 완치가 안 된 환자 수는 2만 5479명인데, 이중 입원환자는 946명이다. 1월 31일 1000명을 넘겼던 입원환자 수가 2일 이후 다시 900명 대로 낮아진 것이다.

 

BC주의 5세 이상 인구 중 백신을 2회 이상 접종한 비율은 84.2%를 기록했다. 또 12세 인구 중 부스터샷을 맞은 비율은 48.1%로 총 222만 9462명이다. 현재 12세 이상 청소년들도 부스터샷 초청 메시지가 가고 있는 상황이다.

 

오미크론 변아바이러스로 인해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또 쉽게 전이되는 양상을 보이자 3일 장기요양 시설 방문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을 바꿨다. 이에 따라 필수적인 목적 이외에 가족 방문이 제한되고 또 단 한 사람의 지명된 사람만 방문이 허용된다.

 

그러나 실외에서 하는 모임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가족이나 친구에 한해서 허용된다.

 

한편 한국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전염이 본격화 된 상태에서 사회봉쇄에 반대하는 야당과 자영업자 등의 저항에 따라 완화조치를 하면서 기하급수적으로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4일 0시 기준으로 하루에 2만 7443명의 일일 확진자가 나왔다. 가장 최근인 7일 0시 현재는 3만 5286명이나 됐다.

 

한국 질병관리청의 6일 보도자료에서 그래도 누적 확진자 수가 100만 명을 넘기는데 소요된 날짜가 최초 확진자 발생일인 2020년 1월 20일에서 749일이나 소요됐다고 밝혔다. 주요 국가와 비교를 했는데 캐나다는 2020년 1월 26일 초초 확진자가 나오고 435일 만인 2021년 4월 4일에 100만 명을 돌파했다. 호주는 715일, 그리스는 656일 등이 걸렸다.

 

1월 중 캐나다를 출발해 한국에 입국한 확진자 수는 256명이었다. 2월 들어서는 7일간 총 22명의 캐나다발 확진자가 나왔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49 캐나다 다음주 BC주 마스크·백신카드 관련 조치 완화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8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유비 2달러시대---어느 주유소가 쌀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5.
5147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22일 정기총회 예정...신임 회장 선출 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6 캐나다 2월 메트로밴쿠버 연속 성추행 사건 버나비에서도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5 캐나다 20대 대통령 선거, 밴쿠버총영사관 관할 지역 투표율 76.3%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4.
5144 캐나다 밴쿠버의 103주년 3.1절 행사 한인회관에서 거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3.
5143 캐나다 캐나다 기준 금리 0.5%로 이전보다 두 배...집값 하락 전조등?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3.
5142 캐나다 연아 마틴 상원의원 삼일절 메시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41 캐나다 버나비RCMP, 탈의실 도촬범 공개 수배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40 캐나다 몬트리올총영사관 로고 공모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02.
5139 캐나다 르고 주총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규탄 file Hancatimes 22.03.02.
5138 캐나다 퀘벡주, 봄방학 이후 교실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file Hancatimes 22.03.02.
5137 캐나다 퀘벡주, 5~11세 백신 접종 계속 장려하며 백신 접종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2.03.02.
5136 캐나다 퀘벡주, 경찰력 강화를 위한 310만 달러 지원 발표 file Hancatimes 22.03.02.
5135 캐나다 에어캐나다, 연방정부에 여행 관련 규제 완화 요청 file Hancatimes 22.03.02.
5134 캐나다 퀘벡주, 12~17세 청소년들에게 3차 COVID-19 백신 제공 file Hancatimes 22.03.02.
5133 캐나다 몬트리올, 새로운 임대주 등기부 프로그램 공개 file Hancatimes 22.03.02.
5132 캐나다 퀘벡주, 노인 거주지 관련 COVID-19 자가격리 규정 변경 file Hancatimes 22.03.02.
5131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백신 여권 시스템 중단 file Hancatimes 22.03.02.
5130 캐나다 퀘벡주, 지난해 1,400명의 환자가 병실 부족으로 응급실에서 사망 file Hancatimes 22.0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