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ebec government website

퀘벡주 보건부는 5~11세 아이에 대한 백신 접종이 크게 둔화했음에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캠페인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주 통계에 따르면 5~11세 사이 어린이의 약 65%가 1차 접종을 마쳤으며, 이는 접종 대상 연령대 중 가장 낮은 비율이다.

 

로버트 마란다(Robert Maranda) 퀘벡주 보건부 대변인은 “퀘벡주는 12세 미만 어린이를 위한 백신 접종 캠페인을 계속 진행하고 있으며, 해당 연령대의 아이들은 퀘벡주 전역에서 예약이 가능하다”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또한 “퀘벡 주민들이 백신 접종을 하기를 원하는 한, 백신 접종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5~11세 사이의 어린이 중 50%는 접종 자격이 생긴 11월 26일부터 12월 17일 사이에 1차 백신을 맞았으며, 60%에 도달하기까지 거의 한 달이 더 걸렸다.

 

보건부는 12세 미만 어린이 338명이 1차 접종을 받았으며,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주 동안 12세 이하 어린이들에게 하루 평균 571건의 백신 접종이 이루어졌다.

 

마란다 대변인은 접종을 받은 12세 미만 어린이의 비율이 12~17세 청소년보다 낮은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보건부에 따르면, 그 연령대의 젊은이 중 99%가 적어도 1차 접종을 받았고 93%는 2차 접종을 마쳤다.

 

대변인은 “정확한 이유를 밝히기는 어렵지만 14세 이상의 청소년들은 더 이상 부모의 동의를 받지 않아도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다는 것 하나의 이유”로 예상했다.

 

또한 그는 일부 학부모들이 백신 접종 허가를 망설이는 것으로 보이며, 또 다른 요인으로 많은 아이가 최근에 코로나19에 감염되었고 퀘벡주의 권고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이후 백신을 접종받기 위해서는 최소 8주를 기다려야 한다는 점을 덧붙였다.

 

연방정부의 자료에 따르면 2월 13일 현재 캐나다 전역에서 5~11세 사이의 어린이 중 56%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당시 뉴펀들랜드앤래브라도주, 노바스코샤주,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주만이 퀘벡주보다 5~11세 백신 접종률이 높았고 뉴브런즈윅주는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몬트리올 어린이 병원의 전염병 담당자인 얼 루빈(Earl Rubin) 박사는 상당수의 부모가 코로나19에 대한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증상 감염 예방에 기존 돌연변이보다 효과가 떨어진다는 점이 아이에게 백신 접종을 하지 말 것을 확신하지 못하는 부모들을 만들었다”고 예상했다.

 

루빈 박사는 백신이 어린이들에게 안전하다면서 심각한 질병을 예방하고 감염으로부터 보호해준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 정부가 취약 계층에게 3차 접종을 받도록 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지만, “5~11세 사이의 어린이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장려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18 캐나다 올 1분기에만 캐나다 영주권 결정 14만 7000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2.
5217 캐나다 BC주도 엔데믹으로 갈 수 있을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2.
5216 캐나다 캐나다 여권 갱신 절차 간소화 대상자 크게 확대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1.
5215 캐나다 BC 전기료 4월부터 평균 1.4% 인하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1.
5214 캐나다 H-마트 8호점 코퀴틀람 센터 지역에 3월 31일 영업 개시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1.
5213 캐나다 4월 2일 밴쿠버무역관의 케이무브 네트워킹 데이 file 밴쿠버중앙일.. 22.03.31.
5212 캐나다 한인회, 한국문화청소년사절단 발대식 개최 밴쿠버중앙일.. 22.03.31.
5211 캐나다 주말 3일간 코로나19 사망자 6명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30.
5210 캐나다 BC주정부, 유급 병가 규정 단순화-강화한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30.
5209 캐나다 BC주정부, 관련 법 개정으로 주택 구매자 보호 강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3.30.
5208 캐나다 여행객 대신 화물이 항공기 자리를 차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9.
5207 캐나다 ICBC 구제보조금 110달러 문자는 모두 사기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9.
5206 캐나다 코퀴틀람 남성 27일 다운타운서 10대 여성 묻지마 폭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9.
5205 캐나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캐나다 국민 걱정스럽게 지켜본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6.
5204 캐나다 3번 고속도로 지역 휴대폰 통신 개선 작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6.
5203 캐나다 ICBC 자동차 보험 가입자 5월 110달러 돈이 통장으로 들어온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6.
5202 캐나다 담배값 오르면 싸게 구입할 수 있는 불법 담배도 증가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5.
5201 캐나다 트랜스링크 고객 서비스 확 개선한다는데...7월 1일 요금 인상 밴쿠버중앙일.. 22.03.25.
5200 캐나다 캐나다 맥주 한국 시장에 먹힐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5.
5199 캐나다 빈 일자리 91만 5500개...임금 상승 압박으로 file 밴쿠버중앙일.. 22.0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