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374 캐나다 라메티 법무부 장관, “연방정부는 퀘벡주 법안 24호에 관여할 것이며…법안 96호는 주시 중” file Hancatimes 22.06.16.
5373 캐나다 퀘벡주, 압도적인 격차로 법안 96호 채택… “전면적인 변화 약속” file Hancatimes 22.06.16.
5372 캐나다 법안 96호와 관련된 5가지 논쟁 file Hancatimes 22.06.16.
5371 캐나다 트뤼도 총리, 퀘벡주의 언어법 개정안을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 file Hancatimes 22.06.16.
5370 캐나다 일부 의료 전문가들 “법안 96호에 대한 주 정부의 확신이 오히려 오해의 소지”가 있다 file Hancatimes 22.06.16.
5369 캐나다 퀘벡주, 의료종사자에게 더 이상 COVID-19 격리 휴가에 대한 급여 지급 X file Hancatimes 22.06.16.
5368 캐나다 르고 주총리, 법안 96호에도 불구하고 의료 서비스는 동일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 file Hancatimes 22.06.16.
5367 캐나다 호건 주수상 선호도 48%...직전 조사 대비 7%P 하락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5.
5366 캐나다 밴쿠버국제공항 Pier D 본격 가동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5.
5365 캐나다 코퀴틀람 화이트비치·번진 레이크 버스 운행 2배로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5.
5364 캐나다 5월 BC 고용시장상태 여전히 좋은 편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4.
5363 캐나다 송 총영사, 밴쿠버필름스쿨 방문 밴쿠버중앙일.. 22.06.14.
5362 캐나다 캐나다서 가져오는 자가 검사키트 한국 반입 불가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4.
5361 캐나다 10일 캐나다 원숭이두창 확진자 112명...3일간 41명 급증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1.
5360 캐나다 응답하라 밴쿠버 한인사회...한인 교사들이 뿌린 한국 교육원 서명운동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1.
5359 캐나다 한인 아역 배우 비바 주연작, 올해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1.
5358 캐나다 송 총영사, 송하진 전북지사 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6.08.
5357 캐나다 BC주도 최초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 확인 file 밴쿠버중앙일.. 22.06.08.
5356 캐나다 송 총영사, 독립유공자 후손의 집 명패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07.
5355 캐나다 비시주 반인종차별법 법제화 됐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