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David Preston on Unsplash

연방정부는 백신 접종을 끝낸 캐나다 거주민 여행객들에게 이제까지 시행한 코로나19 호텔 의무격리를 면제할 것이라고 9일 발표했다.

 

도미닉 르블랑(Dominic LeBlanc) 캐나다 국무조정장관은 오는 7월부터 캐나다 시민권자, 영주권자 및 인디언 법에 캐나다에 등록된 원주민, 캐나다 입국 허가를 받은 외국인 등을 대상으로 연방정부가 승인한 호텔에 격리할 필요 없이 바로 이동할 수 있다고 밝혔다.

 

르블랑 국무조정장관은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이미 여러 차례 언급했듯이 캐나다인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지켜나가면서 국경 조치를 점차 조정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패티 허이두(Patty Hajdu) 캐나다 보건부 장관은 새로운 조치들이 여행 규제를 완화하는 단계적 접근에서 ‘첫 번째 단계’로 검토되고 있는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호텔 의무격리는 면제되지만, 해당 여행객들은 도착하자마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된 상태로 머물러야 한다. 자가격리 계획은 각자 본인에게 달려있으며, 원하는 경우 집에서 자가격리를 진행해도 된다.

 

허이두 장관은 캐나다 도착 14일 전에 2차 백신접종을 마쳐야 하며, 관광객들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캐나다 정부는 작년 3월부터 특별한 이유 없이 캐나다로 입국하는 외국인들의 입국을 금지했으며, 이후 도착 전후에 코로나19 PCR 음성 검사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의무격리 기간을 정했다. 또한, 규칙 위반에 대한 벌금도 부과했다.

 

르블랑 장관은 앞으로 더 많은 규제 완화가 생길 것을 기대해 달라고 했다. 이러한 배경에는 백신이 핵심이며, 코로나19 관련 환자 발생률과 입원 환자의 감소도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이번 발표에 이어 몇몇 여행사들이 지지를 표명했고 항공업계 협회들은 완전한 반등이 구체화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캐나다 항공업계를 대표하는 NACC는 9일 성명을 통해 다른 주요 7개국(G7)를 포함한 다른 여러 나라와 달리 연방정부는 주요 여행 및 국경 제한 조치가 언제 어떻게 완화될지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크 맥내니(Mike McNaney)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 빠르게 진척되고 전 세계의 관할권이 소비자와 산업에 명확한 경로를 제공함에 따라 자신들도 이와 똑같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캐나다공항협의회(Canadian Airports Council)는 또한 연방정부가 현재 시행하고 있는 모든 국제선 운항을 4개의 캐나다 공항에서만 허용하는 방침도 중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캐나다상공회의소(Canadian Chamber of Commerce)는 같은 날 이러한 연방정부의 결정을 환영했지만 확실한 지표가 포함된 국경 조치 계획을 포함하여 국가 재개방 전략을 요구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david-preston-OIf5dPuecMg-unsplash-696x464.jpg (File Size:42.5KB/Download: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33 캐나다 한국전 종전 기념일 및 캐나다 한국참전 용사의 날 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9.
4632 캐나다 ”화이자 및 AZ 백신 접종완료 시, 델타 변이에도 여전히 효과적” file Hancatimes 21.07.29.
4631 캐나다 몬트리올, 8월 국경 개방에 관광산업 부흥 기대 file Hancatimes 21.07.29.
4630 캐나다 캐나다, 8월 9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규제 완화 file Hancatimes 21.07.29.
4629 캐나다 트뤼도 총리, 원주민 기숙학교관련 수사 지원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4628 캐나다 퀘벡주 보건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당분간 계속 유지한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1.07.29.
4627 캐나다 퀘벡주 8월부터 “백신 복권” 시행 file Hancatimes 21.07.29.
4626 캐나다 29일부터 사흘간 밴쿠버 다시 고온 날씨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4625 캐나다 BC 산불 진압 위해 외국 소방관들 속속 입국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4624 캐나다 다문화자문위원 반인종차별 관련 입법 촉구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8.
4623 캐나다 1980년대 이후 캐나다 청년 고용도 점차 악화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4622 캐나다 주말 BC 산불 상황은 나아졌을까?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4621 캐나다 8월 써리로 오가는 스카이트레인 불편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7.
4620 캐나다 BC주 비롯 캐나다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증가세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4.
4619 캐나다 캐나다 최악의 도로 레벨스톡-골든 구간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4.
4618 캐나다 새 시버스 버라드 치누크 22일 처녀 항해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4.
4617 캐나다 BC주 16세 미만 청소년 근로 제한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3.
4616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보이스피싱범 한인 주변에 숨어 있었네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3.
4615 캐나다 곰 내려온다 곰 내려온다, 한인 많은 노스로드로 짐승이 내려온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3.
4614 캐나다 김 총리, 재외공관 중심으로 교민들 현지상황 점검 file 밴쿠버중앙일.. 21.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