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 Dubé Twitter

퀘벡주는 더 많은 사람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려하기 위해 총 2백만 불 상당의 ‘백신 복권’제도를  시행할 예정이다.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몬트리올시의 퀘벡주 로또복권(Loto-Québec)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장관은 이미 예방접종을 받은 사람들뿐만 아니라 백신접종을 앞둔 사람들에게도 보상하기 위한 제도라고 언급했다.

 

해당 백신 복권 등록은 7월 25일부터 온라인을 통해 시작될 것이며, 해당 프로그램의 목표는 아직 백신 일정을 잡지 않은 주민들에게 최대한 빨리 예약하도록 장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차 접종자를 대상으로 8월 한 달 동안 매주 금요일에 총 4번의 추첨이 있을 것이며, 추첨 한 건당 15만 불로, 총 60만 불의 예산이 잡혀있다. 9월에는 2차 접종까지 마친 18세 이상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백만 불에 달하는 추첨이 있을 예정이다.

 

또한 12~17세 사이의 청소년들에게도 복권당첨의 기회가 있지만, 해당 나이대의 당첨자들에게는 학교에 1만 불에서 2만 불 상당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에릭 지라드(Eric Girard) 퀘벡주 재무부 장관은 시행될 예정인 ‘백신 복권’이 COVID-19 유행으로 큰 타격을 입은 주정부가 백신 접종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새로운 계획이라고 설명했으며, 대상 자격을 얻기 위해서 8월 31일까지는 2차 접종을 모두 맞아야 하며, 즉 이는 늦어도 7월 31일까지는 1차 접종을 마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조건이 생겨난 배경에 대해서 에릭 지라드(Eric Girard)는 퀘벡주가 8월 말까지 모든 연령대의 최소 75%의 백신을 완전히 접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현재 퀘벡주에서 18~29세 사이의 청년층은 노인층보다 접종률이 낮으며, 해당 연령의 약 69%가 1차 접종을 받았다. 12~17세 사이의 청소년 중 약 73%가 1차 접종을 완료했다. 이에 두베 장관은 1% 차이가 약 75,000명을 의미하며 아직 많은 주민이 예방접종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가을을 대비할 수 있도록 이 단계에서 획기적인 캠페인을 하는 것이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정부는 지난 몇 주 동안 백신 접종을 늘리기 위해 12세 이상 접종자들의 접종 기간을 기존 8주에서 4주로 절반 가까이 줄였다. 또한 지난주에는 9월부터 백신 여권 제도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물론 백신 여권 제도는 코로나19가 또 다시 급증한 경우에만 시행될 예정이며, 이 경우 사람들은 체육관, 술집, 식당과 같은 필수적이지 않은 특정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예방접종을 받았음을 증명해야 한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E6bfSOHWQAAbC9q-696x696.jpg (File Size:85.8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78 캐나다 연방정부, 토론토와 퀘벡시티를 연결하는 고속열차 프로젝트 계획 file Hancatimes 22.03.15.
5177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밀접접촉자 관련 규정 완화 file Hancatimes 22.03.15.
5176 캐나다 퀘벡주, 임산부를 위한 웹사이트 “매 그로세스” 개설 file Hancatimes 22.03.15.
5175 캐나다 퀘벡주 이민부 장관, 퀘벡주는 우크라이나 난민을 환영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4 캐나다 몬트리올 보건당국, “통행금지 시행 당시, 주 정부에 반대 의사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3 캐나다 우크라이나계 몬트리올 주민들 조국을 위해 더 많은 도움 요청 file Hancatimes 22.03.15.
5172 캐나다 BC 3월 중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 3000명 넘길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1 캐나다 자동차 촉매변환기 절도사건에 주정부 새 규정 내놓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0 캐나다 15일 오전까지 메트로밴쿠버-프레이저밸리 폭우경보 발령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69 캐나다 BC 코로나19 사망자 아직 불안한 수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8 캐나다 민주평통 평화통일 강연회...송 총영사 30년간의 평화 프로세스 설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7 캐나다 이제 주유비 리터당 2달러 이상이 일상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6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영사민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온라인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1.
5165 캐나다 세계 패션계 휘어잡는 밴쿠버 디자이너 파리 패션위크를 빛내다 밴쿠버중앙일.. 22.03.11.
5164 캐나다 11일부터 마스크 의무화 해제, 4월 8일부터 백신카드 요구도 해제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1.
5163 캐나다 송 총영사 8일 빅토리아 방문 호건 수상 등 장관 등과 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0.
5162 캐나다 BC 8일 코로나19 확진자 254명, 사망자 1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0.
5161 캐나다 부알로 공중보건국장, 마스크 착용은“개인의 선택” file Hancatimes 22.03.10.
5160 캐나다 휘발유 가격 연일 상승…퀘벡주 사상 최고치 기록 file Hancatimes 22.03.10.
5159 캐나다 퀘벡주, 4월부터 의무 마스크 착용 요건 완화 및 백신 여권 시스템 단계적으로 해제 file Hancatimes 22.0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