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vpYh2kB8_6db60db22a21c5d4

 

한국 복지부, 추석연휴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

 

한국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추석 전후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높은 실내 봉안시설 등의 성묘객 분산 및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이동제한을 고려하여,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 및 봉안시설, 묘지 등 장사시설에 대한 ‘1일 추모객 총량 예약제’ 등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내국인과 더불어 재외 한인 모두가 어느 곳에나 무료로 이용이 가능한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는 온라인상에서 추모·성묘가 작년 추석(9월)부터 처음 실시하여 많은 호응을 받아, 복지부는 올해 추석을 대비하여 9월 1일(수) 오전 10시부터 운영하기로 했다.

 

온라인 추모․성묘서비스 이용자는 작년 추석에 23만 552명, 그리고 올해 설날에 24만 8732명이다.

 

이번 추석에는 그 동안 이용자들의 요구를 반영하여 온라인 성묘와 더불어 가족, 친지 간 안부를 전할 수 있는 ‘소통’ 기능과 고인과의 추억이 담긴 공간(산, 바다, 집 등) 이미지로 배경 꾸미기 가능한 ‘추모관 배경’ 설정 기능을 추가하여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명절에 국내 방문이 어려운 해외거주민의 온라인 추모·성묘서비스 이용 활성화를 위하여 가입절차를 쉽게(SNS 간편인증)하는 한편, 외교부 및 문화체육관광부(해외문화홍보원)를 통하여 국외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우선 월간 KOREA(코리아 매거진) 9월호를 통해 해외 182개소 재외공관 및 130여 개 국가기관에 홍보, 정부대표 다국어 포털 누리집(www.korea.net) 게재, 소식지(뉴스레터) 발송 및 SNS채널 운영하고 있다.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의 이용방법 및 주요기능을 보면, 우선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sky.15774129.go.kr)에 접속하여 추모하고자 하는 조상의 추모관을 개설하면 된다.

 

안치사진 등록, 차례상 꾸미기와 간편 지방쓰기가 가능하며, 추모 글, 음성메시지 녹음, 추모영상을 등록하여 가족, 친지 간 공유(SNS)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장사시설을 이용하는 경우 안치사진 신청(9.6.(월) ~ 9.30.(목))기간을 이용하면 장사시설로부터 고인의 실제 안치 모습을 제공 받을 수 있다.

 

안치사진 신청 및 제공 가능 기간은 9월 6일(월)부터 30일(목)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e하늘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서비스 관련 문의는 한국장례문화진흥원(1577-4129)에 확인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 주철 노인지원과장은 “코로나19 감염․확산방지를 위하여 ‘온라인 추모·성묘서비스’ 이용 및 ‘1일 추모객 총량 예약제’ 등을 통해 행복하고 안전한 추석 명절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35 캐나다 2022년도 한반도 평화정책과 평화통일의 위기의 한 해 예측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1.
5034 캐나다 대낮 밴쿠버 다운타운서 동아시아 20대 여성 묻지마 공격 당해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1.
5033 캐나다 6대 주에서 4개 주NDP 정당 지지도 1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1.
5032 캐나다 한인신협 2명의 신임 이사 추천 진행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0.
5031 캐나다 BC 코로나19 누적확진자 30만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0.
5030 캐나다 BC 행사 모임 금지 등 봉쇄 조치 다시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9.
5029 캐나다 고민 깊어가는 캐나다 한인들...한국의 해외유입 확진자 중 2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8.
5028 캐나다 BC 작년 신축 주택 수는 5만 3189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5.
5027 캐나다 BC 코로나19 확진자 수 다음주 초 30만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5.
5026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연간 인구증가율 9.7% 기록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5.
5025 캐나다 사회봉쇄 끝낼 때가 됐나?...캐나다인 39%만이 동의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4.
5024 캐나다 새해 들어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캐나다 출발 한국 도착 확진자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4.
5023 캐나다 캐나다 가짜 음성확인서 제출 최대 75만 달러 벌금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4.
5022 캐나다 18일부터 주류 및 대마초 판매점에도 백신 여권 적용 file Hancatimes 22.01.13.
5021 캐나다 퀘벡주, 부스터샷 일정 앞당겨…”당초 보다 2~3일 일찍 예약 가능” file Hancatimes 22.01.13.
5020 캐나다 퀘벡주 예정대로 17일부터 다시 대면 수업 재개 file Hancatimes 22.01.13.
5019 캐나다 퀘벡주, COVID-19 격리 기간 감축 및 고위험군에게 우선 PCR 검사 진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8 캐나다 퀘벡주 낮은 어린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고민 file Hancatimes 22.01.13.
5017 캐나다 퀘벡주, 통금 및 개학 연기 등 새로운 COVID-19 규제 시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6 캐나다 12일 출근시간 포트만 대교 코퀴틀람 지역 대형 교통사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