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camilo jimenez on Unsplash

퀘벡주는 지난 31일 아침 11개 병원 응급실의 수용인원이 초과한 상태라고 보고했다.

 

응급실 주치의인 로리 로비쇼(Laurie Robichaud) 박사는 더 환자들을 받을 수 있는 침실이 없다며 이는 여름철에 흔하지 않은 일이라고 언급했다. 예를 들어 현재 유대인 종합병원 응급실의 수용인원이 이미 140% 넘어섰고 레이크쇼어 종합병원, 몬트리올 종합병원 및 로열 빅토리아 종합병원도 각각 142%, 145% 및 164%로 기준치를 넘어섰다. 

 

로비쇼 박사는 글로벌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응급실 내의 의료진 진료가 코로나19 바이러스 4차 대유행으로 인해 계속 지연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주내의 간호인력 부족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

 

의료진 연맹인 FIQ의 크리스티나 호어(Kristina Hoare) 대변인은 이에 대해 의료진은 현재 자신들의 능력에 150~200%를 발휘하고 있지만 환자들을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의료진들의 근무환경을 위해서는 더 많은 직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é)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현재 상황이 힘들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의료진들이 휴가를 복귀하면 상황이 호전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31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9월에는 다시 대유행이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지금 당장 조처를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로비쇼 박사도 두베 장관의 말에 동의했으며, “의료진들은 앞으로 몇 달 안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걱정하고 있으며, 특히 개학으로 인해 코로나19의 4차 유행이 본격적으로 시작될지 걱정하고 있다”고 밝히며, 의료 전문가들이 상황이 나아지기 전에 더 나빠질 것이라고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camilo-jimenez-vGu08RYjO-s-unsplash-696x464.jpg (File Size:55.0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35 캐나다 2022년도 한반도 평화정책과 평화통일의 위기의 한 해 예측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1.
5034 캐나다 대낮 밴쿠버 다운타운서 동아시아 20대 여성 묻지마 공격 당해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1.
5033 캐나다 6대 주에서 4개 주NDP 정당 지지도 1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1.
5032 캐나다 한인신협 2명의 신임 이사 추천 진행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0.
5031 캐나다 BC 코로나19 누적확진자 30만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0.
5030 캐나다 BC 행사 모임 금지 등 봉쇄 조치 다시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9.
5029 캐나다 고민 깊어가는 캐나다 한인들...한국의 해외유입 확진자 중 2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8.
5028 캐나다 BC 작년 신축 주택 수는 5만 3189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5.
5027 캐나다 BC 코로나19 확진자 수 다음주 초 30만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5.
5026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연간 인구증가율 9.7% 기록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5.
5025 캐나다 사회봉쇄 끝낼 때가 됐나?...캐나다인 39%만이 동의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4.
5024 캐나다 새해 들어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캐나다 출발 한국 도착 확진자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4.
5023 캐나다 캐나다 가짜 음성확인서 제출 최대 75만 달러 벌금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4.
5022 캐나다 18일부터 주류 및 대마초 판매점에도 백신 여권 적용 file Hancatimes 22.01.13.
5021 캐나다 퀘벡주, 부스터샷 일정 앞당겨…”당초 보다 2~3일 일찍 예약 가능” file Hancatimes 22.01.13.
5020 캐나다 퀘벡주 예정대로 17일부터 다시 대면 수업 재개 file Hancatimes 22.01.13.
5019 캐나다 퀘벡주, COVID-19 격리 기간 감축 및 고위험군에게 우선 PCR 검사 진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8 캐나다 퀘벡주 낮은 어린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고민 file Hancatimes 22.01.13.
5017 캐나다 퀘벡주, 통금 및 개학 연기 등 새로운 COVID-19 규제 시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6 캐나다 12일 출근시간 포트만 대교 코퀴틀람 지역 대형 교통사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