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nçois Legault Twitter

퀘벡주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오후 10시~오전 5시까지 시행되는 통금을 포함하여 새로운 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주정부는 지난 31일부터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을 막기 위해 주에 새로운 규제를 추가하거나 더 엄격하게 적용했다.

 

야간에는 길거리를 배회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주내 음식점에서 실내 식사를 제한하고 다른 가족 버블에 동참할 수 있는 1인 이외에는 실내 운동과 가정 내 모임도 금지된다.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는 지난 30일 새로운 코로나19 환자가 계속 증가하면서 이 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통행금지는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무기한 시행된다.

 

통금에 적용되지 않은 예외 사항은 아래와 같다.

  • 회사에 머물러야 하거는 사업을 위해 제품을 운송하는 사람
  • 의약품 또는 위생 또는 위생 제품을 구입하기 위해 약국을 방문하는 사람
  • 백신 접종소를 방문하거나 백신 접종소에서 돌아오는 사람
  • 저녁 대면 수업 혹은 랩에 참여하는 학생
  • 자녀를 아빠/엄마에게 다시 데려다주는 부모
  • 법원의 판결이나 소환에 응하거나 부모로서 양육권을 행사하는 사람
  • 의료 예약이나 다른 필수 서비스에 동행하는 사람
  • 아픈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는 부모
  • Hema-Quebec 감독하에 헌혈하려는 사람
  • 사춘기 아이를 데리고 직장에 가는 부모
  • 노숙자

현재 목록에는 2021년 초 시행되었던 통행금지 기간과 마찬가지로 통행금지 후 개를 산책시켜야 하는 사람은 포함되지 않았다.

 

몬트리올 경찰청(SPVM)은 축제가 없도록 경찰관을 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로니크 콩투아(Veronique Comtois) 대변인은 “오늘 밤 상황을 점검할 것”이라며 “경찰은 통행금지령에 따라 시위를 벌일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컴투아 대변인은 몬트리올 경찰청이 아직 서면 법령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강제력이 이 규칙을 시행할 방법을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몬트리올 경찰청은 보도 자료에서 “이 법령이 경찰청으로 전송되면 법무부에서 분석해 이들 새로운 조항과 관련한 경찰 권력의 범위를 특정할 것”이라고 설명했으며 ” 특정한 상황에서 법적 조치와 관련된 한계를 고려할 때, 예방적이고 적응된 접근법이 취약한 상황에 부닥친 사람들에게 선호되리라는 것을 강조하고자 한다.” 덧붙였다.

 

주정부는 경찰이 오후 10시 이후 외부인들에게 1,000~6,0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으며 14세 이하 청소년에게는 500달러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개학 연기
초, 중, 대학, 대학교들은 적어도 1월 17일까지 휴교 상태를 유지하며; 학교 데이케어는 필수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노동자들의 자녀들에게만 개방될 것이다. 예배 장소는 장례만 치러지며 최대 25명이 참석한다.

 

필수적이지 않은 상업시설은 1월 2일, 9일, 16일 일요일에는 의무적으로 문을 닫아야 합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H49neSWYAU_C0h-696x696.jpg (File Size:93.3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04 캐나다 캐나다 최초 국가비상사태 선언...트럭운전자 단체 행동에 강력 대응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3 캐나다 린 캐논 공원 성폭력 사건에 시민 주의 경고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2 캐나다 2월 15일은 캐나다 국기의 날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1 캐나다 버나비 우버 운전자 폭행범 26세 남성 검거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5.
5100 캐나다 BC 코로나19 사망자 널뛰기로 증감...11일 17명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5.
5099 캐나다 트럭 운전자 백신 의무화 시위에 국민 냉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5.
5098 캐나다 송해영 총영사, 최병하 BIA 회장 면담 6.25참전유공자회 방문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2.
5097 캐나다 코로나 확진자 전국적 감소 불구 치명률 위험 여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2.
5096 캐나다 코퀴틀람서 66세 남성 칼에 찔려 생명 위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2.
5095 캐나다 밴쿠버 한 복판에 울려퍼진 '아름다운 금강산'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1.
5094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3월 1일부터 비자 접수 확대 공증 접수 축소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1.
5093 캐나다 BC 코로나19 사망자 수 널뛰기...9일 18명 나와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1.
5092 캐나다 트럭 기사 백신 의무 반대 시위 지지 겨우 32%...62%가 반대 밴쿠버중앙일.. 22.02.10.
5091 캐나다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문화강좌에 참여하세요 밴쿠버중앙일.. 22.02.10.
5090 캐나다 8일 BC 확진자 1117명, 사망자 0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0.
5089 캐나다 주말 3일간 코로나19 사망자 32명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9.
5088 캐나다 밴쿠버 이종구 목사 '구둣방 할아버지 요한' 출간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9.
5087 캐나다 부스터샷 공급과 접종에 대해 대체적으로 만족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9.
5086 캐나다 퀘벡주, “COVID-19 규정” 다시 강화될 수 있다고 경고 file Hancatimes 22.02.08.
5085 캐나다 퀘벡주, 캐나다 최초 가정폭력 피해자를 위한 전자발찌 도입 file Hancatimes 22.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