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 Dubé Twitter

퀘벡주는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6주 만에 백신 접종률이 예상보다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퀘벡주에서 제공한 수치에 따르면, 몬트리올의 경우 (1월 4일 기준), 5~11세 어린이의 1차 백신 접종률이 12~17세 청소년들이 75% 이상 접종을 받은 데 비해 절반 정도만 접종을 마쳤다. 애초 주정부는 11세 이하 어린이들 대부분이 6주 안에 1차 접종을 마칠 것을 예상했다. 

 

접종률은 지역마다 차이가 있지만, 서쪽 지역의 Beaconsfield가 가장 높은 접종률인 73%이며, St. Leonard 지역이 가장 낮은 25%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낮은 접종률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다고 내다보았다.

 

맥길 대학교의 역학학자이자 심장전문의인 크리스토퍼 라보스(Christopher Labos) 박사는 “해당 그룹에서 백신 접종이 낮은 주된 요인 중 하나는 학부모들이 백신 접종을 두려워하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소아과 의사인 일레인 상파뉴(Elaine Champagne) 박사는 학부모들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부작용이나 백신이 장기적으로 아이들에게 위험할 수 있는 점 때문에 백신 접종을 망설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콩코디아 대학의 행동 의학 의장이자 행동 역학학자인 사이번 베이컨(Simon Bacon) 박사에 따르면, 부모들이 느끼는 책임감도 다른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에게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을 하지만 부작용이 발생한다면 그에 따른 책임감을 느끼는 것이 부모라고 하며 이에 따른 이유도 낮은 접종률의 요인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베이컨 박사는 낮은 실행 계획 또한 이러한 요인을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 보았다. 그는 확산이 계속 진행되면서 휴가 기간 직전 5~11세 아이들에게 집단 백신 접종을 시키려다 보니 아무래도 학부모들이 이를 진행하기 어려웠을 것이며, 시간이 지나면서 해당 나이대의 백신 접종률이 점차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여전히 상파뉴 박사는 안전벨트를 예로 들며 망설이는 부모들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다. 그는 “가끔 안전벨트를 착용하면 비장이나 간이 찢어져 사망에 이르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사고 시 안전을 지켜주며 코로나19 백신이 그런 것이라고 믿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녀는 어떤 위험도 개인뿐만 아니라 더 넓은 지역사회에 대한 이익보다 훨씬 더 크다고 말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FPrdmYXEAAv1nn-696x696.jpg (File Size:87.6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04 캐나다 캐나다 최초 국가비상사태 선언...트럭운전자 단체 행동에 강력 대응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3 캐나다 린 캐논 공원 성폭력 사건에 시민 주의 경고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2 캐나다 2월 15일은 캐나다 국기의 날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6.
5101 캐나다 버나비 우버 운전자 폭행범 26세 남성 검거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5.
5100 캐나다 BC 코로나19 사망자 널뛰기로 증감...11일 17명 사망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5.
5099 캐나다 트럭 운전자 백신 의무화 시위에 국민 냉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5.
5098 캐나다 송해영 총영사, 최병하 BIA 회장 면담 6.25참전유공자회 방문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2.
5097 캐나다 코로나 확진자 전국적 감소 불구 치명률 위험 여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2.
5096 캐나다 코퀴틀람서 66세 남성 칼에 찔려 생명 위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2.
5095 캐나다 밴쿠버 한 복판에 울려퍼진 '아름다운 금강산'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1.
5094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3월 1일부터 비자 접수 확대 공증 접수 축소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1.
5093 캐나다 BC 코로나19 사망자 수 널뛰기...9일 18명 나와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1.
5092 캐나다 트럭 기사 백신 의무 반대 시위 지지 겨우 32%...62%가 반대 밴쿠버중앙일.. 22.02.10.
5091 캐나다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문화강좌에 참여하세요 밴쿠버중앙일.. 22.02.10.
5090 캐나다 8일 BC 확진자 1117명, 사망자 0 file 밴쿠버중앙일.. 22.02.10.
5089 캐나다 주말 3일간 코로나19 사망자 32명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9.
5088 캐나다 밴쿠버 이종구 목사 '구둣방 할아버지 요한' 출간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9.
5087 캐나다 부스터샷 공급과 접종에 대해 대체적으로 만족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9.
5086 캐나다 퀘벡주, “COVID-19 규정” 다시 강화될 수 있다고 경고 file Hancatimes 22.02.08.
5085 캐나다 퀘벡주, 캐나다 최초 가정폭력 피해자를 위한 전자발찌 도입 file Hancatimes 22.0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