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62hNFvgR_4ad9fd4a68554c5b

 

10일 오후 8시 15분 스쿨하우스 228지역서 발생

 

코퀴틀람RCMP는 10일 오후 8시 15분에 스쿨하우스 스트리트 228 지역에서 상해 사건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66세 남성이 자상을 입은 것을 확인하고 급하게 지역 병원으로 이송 조치를 했다. 하지만 생명을 위협할 정도의 심한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는 아직 초기 단계로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에 대해 경찰은 아직 구체적으로 밝힐 단계는 아니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블랙박스(dash cam) 동영상이나, 휴대폰 동영상 또는 관련 정보를 알고 있는 시민의 제보를  604-945-1550로 받고 있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한 주류 언론은 사건 목격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피해자의 곁에 젊은 아들이 목에서 피가 나는 피해자를 지혈하며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아들도 칼에 손을 찔린 것 같다는 목격자의 증언이다. 

 

해당 스트립몰에는 볼링장과 일본식 라면집, 볼링장, 버블티 매장, 피자배달점 등이 위치해 있으며, 코퀴틀람 시네플렉스 극장이 인근에 있어 사고 당시에 주변에 사람들이 많았던 것으로 보도됐다. 

 

또 다른 주류 언론은 혼진 라멘(Honjin Ramen) 음식점으로 보이는 일식당 요리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 젊은이가 식당 안으로 들어와 911을 불러 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젊은이는 손이 피로 물들어 있었다는 증언이다. 그러나 젊은이와 피해자와의 관계는 모른다고 대답한 것으로 보도됐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185 캐나다 영사민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에 열기 뜨거워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8.
5184 캐나다 넬리 신 전 하원의원, 연방보수당의 미래 책임진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8.
5183 캐나다 ‘치킨 누들 수프’ 날에 닭 칼국수를!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7.
5182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당일 워크인 키오스크(KIOSK) 도입 밴쿠버중앙일.. 22.03.17.
5181 캐나다 올해 최저 시급 6월 1일부터 15.65달러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80 캐나다 주말 3일간 BC 코로나19 사망자 14명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79 캐나다 한국인 부스터샷 접종 의향 100%로 나타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6.
5178 캐나다 연방정부, 토론토와 퀘벡시티를 연결하는 고속열차 프로젝트 계획 file Hancatimes 22.03.15.
5177 캐나다 퀘벡주, COVID-19 밀접접촉자 관련 규정 완화 file Hancatimes 22.03.15.
5176 캐나다 퀘벡주, 임산부를 위한 웹사이트 “매 그로세스” 개설 file Hancatimes 22.03.15.
5175 캐나다 퀘벡주 이민부 장관, 퀘벡주는 우크라이나 난민을 환영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4 캐나다 몬트리올 보건당국, “통행금지 시행 당시, 주 정부에 반대 의사 밝혀” file Hancatimes 22.03.15.
5173 캐나다 우크라이나계 몬트리올 주민들 조국을 위해 더 많은 도움 요청 file Hancatimes 22.03.15.
5172 캐나다 BC 3월 중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 3000명 넘길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1 캐나다 자동차 촉매변환기 절도사건에 주정부 새 규정 내놓아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70 캐나다 15일 오전까지 메트로밴쿠버-프레이저밸리 폭우경보 발령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5.
5169 캐나다 BC 코로나19 사망자 아직 불안한 수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8 캐나다 민주평통 평화통일 강연회...송 총영사 30년간의 평화 프로세스 설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7 캐나다 이제 주유비 리터당 2달러 이상이 일상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2.
5166 캐나다 밴쿠버총영사관 ‘영사민원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온라인 세미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