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dfZN31lg_55c4c2957d0b6dfd

실업보험 수급자 수 그래프(연방통계청)

 

전달에 비해 7.2% 감소

연간기준 65.2%나 급감

 

코로나19로 인해 대량실업 사태가 발생했던 때와 비교해 지난 하반기부터 상황이 크게 나아지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19일 발표한 3월 실업보험(EI) 관련 통계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52만 4000명이 정기적으로 실업보험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달에 비해 7.2%, 즉 4만 1000명이 감소한 수치다. 작년 3월과 비교하면 무려 65.2%나 급감한 수이다.

 

이렇게 실업보험 급여자가 감소하는 데에는 코로나19에 따라 내려졌던 각종 사회봉쇄 조치가 완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됐다.

 

각 주정부의 완화조치에는 수용 인원 제한 조치가 해제되고, 백신 증명서 요구도 더 이상 필요없어졌기 때문이다.

 

각 주별로 보면, BC주는 실업보험 수급자가 4000명이 줄어들어 전달에 비해 6.7% 감소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온타리오주가 9%, 알버타주가 8.5%, 마니토바주가 6.7%, 그리고 사스카추언주가 4.5%의 감소를 각각 기록했다. 

 

반면에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주는 5.3%, 뉴브런즈윅은 3.1%가 증가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대서양 연해주의 성적은 좋지 못했다.

 

대도시별로 볼 때 메트로밴쿠버 지역은 2만 1950명이 실업보험 수혜자로 나왔다. 이는 전달에 비해서 330명이 줄었고 작년 3월에 비해서는 6만 6090명이 줄은 수치다. 감소률로 작년 3월에 비해 무료 75.1%나 된다.

 

각 직종별 수급자 수를 보면 중간 간부 이상 관리직은 3월 3만 1160명으로 전달에 비해 7.2%, 작년 3월에 비해 66%가 감소했다. 비즈니스금융행정직은 6만 240명으로 전달에 비해 3.8%, 전년에 비해 61.9%가 감소했다. 판매서비스직은 10만 1570명으로 13.9%와 82.2%각 전달과 작년에 비해 감소했다.

제조업과 장비 관련직은 3만 5510명으로 6.5%와 58.3%를 기록했고, 천연자원농업 및 관련직종은 3만 4060명으로 4.9와 35.9%의 감소를 기록했다.

 

새로 실업급여를 신청한 인원도 BC주는 2만 7330건으로 전달에 비해 330건이 줄었다. 이는 작년에 비해서 10.3%가 감소한 수치다. 전국적으로는 작년 3월에 비해 5.9%가 늘었다. 온타리오주가 작년 3월에 비해 30.4%가 늘었고, 뉴브런즈윅주도 16.5%가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13 캐나다 퀘벡주 예방접종위운회, 가을부터 4차/5차 COVID-19 백신 접종 캠페인 권고 file Hancatimes 22.07.08.
5412 캐나다 한국 5개 감 상품 기업 캐나다 시장 개척차 방문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8.
5411 캐나다 4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2370명 밴쿠버중앙일.. 22.07.08.
5410 캐나다 BC주 7일 현재 원숭이두창 확진자 18명-전 주에 비해 3배 이상 밴쿠버중앙일.. 22.07.08.
5409 캐나다 써리 학교서 16세 청소년 칼에 찔리는 사고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6.
5408 캐나다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증가세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6.
5407 캐나다 BC주민 2030년 동계올림픽 재유치 호의적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6.
5406 캐나다 7월 BC고속도로 순찰대 여름 공격적 단속 경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5.
5405 캐나다 캐나다 공항 결항•지연 대란...국내선 연결 시간 여유가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5.
5404 캐나다 캐나다데이 메트로밴쿠버 행사에서 함께 하는 한인 문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5403 캐나다 한국 여자 소프트볼 국가 대표 캐나다컵 대회 참가 위해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22.07.01.
5402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입국 조건 9월 말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5401 캐나다 27일부터 번진 레이크 주차 온라인 예약 필수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5400 캐나다 생계비지수 순위서 밴쿠버 108위, 서울은 14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5399 캐나다 밴쿠버 총영사관 "한국, 캐나다 참전용사 초청 감사 오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5398 캐나다 올 여름 911 신고 전화 폭주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5397 캐나다 밴쿠버에서 거행된 6.25기념식-참전용사와 한인 청소년이 함께 밴쿠버중앙일.. 22.06.28.
5396 캐나다 밴쿠버경찰서의 범죄 피해 예방 안전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5395 캐나다 서부캐나다에 미래 BTS와 블랙핑크를 키운다-마마키쉬 제3회 정기 공연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5394 캐나다 주택가격 안정 위해 2030년까지 350만 채 저가 주택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