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AC Twitter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은 지난 28일 퀘벡주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여부에 대한 최종 결정은 5월 초에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루크 부알로(Luc Boileau) 퀘벡주 공중보건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지표가 개선되기 시작하고 있으며 6차 확산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발표했다.

 

부알로 공중보건국장은 해당 소식에 대해 “매우 긍정적”이지만 5월 초에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업데이트를 발표할 것이며,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 여부를 다시 한번 확인할 것이다.

 

그는 코로나19 위기를 언급하며 “우리는 상황을 매우 자세히 주시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주 정부는 최근 몇 달 동안 대부분의 코로나19 관련 조치를 완화했으며 관리들은 이제 새로운 코로나바이러스와 함께 살 방법을 찾아야 할 때라고 강조하고 있다. 3월에는 백신 여권 제도를 폐지하고 사업체에 대한 수용 제한을 완화했다.

 

그러나 코로나19 관련 환자와 사망자가 다시 증가하기 시작하면서 실내 공공장소에서 의무 마스크를 없애려는 계획은 연기되었다.

 

지난주, 부알로 공중보건국장은 6차 확산이 계속되고 있으므로 최소 5월 중순까지는 요구 조건을 유지할 것으로 권고하고 퀘벡 주민들에게 주의를 촉구했다.

 

같은 날, 주의 관계자는 최근의 확산이 통제되고 있지만 코로나19 관련 입원 환자 수가 지금 당장 주 정부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라고 권고할 만큼 감소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주가 5월 6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면서 퀘벡주만이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시행하는 유일한 주가 될 것이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Q4jPCgWQAAxTUe-696x392.jpg (File Size:37.0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13 캐나다 퀘벡주 예방접종위운회, 가을부터 4차/5차 COVID-19 백신 접종 캠페인 권고 file Hancatimes 22.07.08.
5412 캐나다 한국 5개 감 상품 기업 캐나다 시장 개척차 방문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8.
5411 캐나다 4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2370명 밴쿠버중앙일.. 22.07.08.
5410 캐나다 BC주 7일 현재 원숭이두창 확진자 18명-전 주에 비해 3배 이상 밴쿠버중앙일.. 22.07.08.
5409 캐나다 써리 학교서 16세 청소년 칼에 찔리는 사고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6.
5408 캐나다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 변이 증가세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6.
5407 캐나다 BC주민 2030년 동계올림픽 재유치 호의적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6.
5406 캐나다 7월 BC고속도로 순찰대 여름 공격적 단속 경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5.
5405 캐나다 캐나다 공항 결항•지연 대란...국내선 연결 시간 여유가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5.
5404 캐나다 캐나다데이 메트로밴쿠버 행사에서 함께 하는 한인 문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5403 캐나다 한국 여자 소프트볼 국가 대표 캐나다컵 대회 참가 위해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22.07.01.
5402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입국 조건 9월 말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5401 캐나다 27일부터 번진 레이크 주차 온라인 예약 필수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5400 캐나다 생계비지수 순위서 밴쿠버 108위, 서울은 14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5399 캐나다 밴쿠버 총영사관 "한국, 캐나다 참전용사 초청 감사 오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5398 캐나다 올 여름 911 신고 전화 폭주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5397 캐나다 밴쿠버에서 거행된 6.25기념식-참전용사와 한인 청소년이 함께 밴쿠버중앙일.. 22.06.28.
5396 캐나다 밴쿠버경찰서의 범죄 피해 예방 안전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5395 캐나다 서부캐나다에 미래 BTS와 블랙핑크를 키운다-마마키쉬 제3회 정기 공연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5394 캐나다 주택가격 안정 위해 2030년까지 350만 채 저가 주택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