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g2yRLjcs_c836affb40f97b4d

영국은 하루 3만명 확진에도 "괜찮다, 자유의 대가"라며 '위드 코로나' 시대를 받아들이고 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서부 레딩에서 열린 페스티벌에서 노마스크의 젊은이들이 환호하고 있다.[AFP=연합뉴스]

 

주말 3일간 확진자 일일 평균 618명

3일간 사망자도 7명 나와 총 1814명

 

BC주의 코로나19 확산 양상이 내륙보건소에서 주 전체적으로 확산되는 분위기다.

 

30일 BC주 보건당국이 발표한 코로나19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주말 3일간 총 1853명의 새 확진자가 나왔다. 하루 평균 617.7명이었다. BC주의 누적 확진자 수는 16만 5413명이 됐다. 

 

일자별로 보면 28일에 769명, 29일에 581명, 그리고 30일에 503명이었다.

 

그런데 보건소별로 보면 내륙보건소가 707명으로 새 확진자 수의 38.1%를 차지했다. 프레이저보건소는 28.7%, 밴쿠버해안보건소는 15.9%, 밴쿠버섬보건소는 9.6%, 그리고 북부 보건소는 7.8%가 됐다.

 

지난 9일까지 BC주 전체 새 확진자의 절반을 차지하던 내륙보건소의 확진자 수가 이후 점차 그 비율이 낮아지고 상대적으로 프레이저보건소의 비율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8월 3일에 이전 주말 4일간 각 보건소별 확진자 수 비율은 내륙보건소가 53.2%, 프레이저보건소가 22.2%, 밴쿠버해안보건소가 25.5%, 밴쿠버섬보건소가 5.7%, 그리고 북부보건소가 3.2%였었다.

 

내륙보건소가 50% 미만으로 떨어지기 시작한 10일에 내륙보건소는 47.3%, 프레이저보건소는 25.3%, 밴쿠버해안보건소는 15.4%, 밴쿠버섬보건소는 7.8%, 그리고 북부보건소는 3.8%를 기록했었다.

 

그런데 이제 내륙보건소를 제외하고 나머지 보건소에서 점차 확진자 비중이 커지고 있다. 즉 더 이상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내륙보건소만의 문제가 아니게 됐다는 것이다.

 

주말 3일간 사망자도 7명이나 나왔다. 각 보건소별로 보면 내륙보건소가 3명, 밴쿠버섬보건소가 2명, 그리고 프레이저보건소와 북부보건소에서 각각 1명이 나왔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한 입원환자는 176명이고 중증치료 환자는 91명이어서 치명률도 입원률도 다시 크게 높아지고 있다.

 

BC주 보건당국은 여전히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주민들이 감염 위험성이 높고 입원 등의 중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밝히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간 총 4565명의 확진자가 나왔는데 이중 미접종자가 3255명으로 71.3%를 차지했다. 접종완료자의 돌파감염도 833명으로 18.2%였다.

 

13일부터 26일까지 2주간 입원환자 총 217명 중 백신 미접종자는 172명으로 79.3%였다. 접종완료자는 31명으로 14.3%였다.

 

현재 BC주의 12세 이상 백신접종완료자 비율이 76.4%이다. 이를 감안해 지난 1주일간 인구 10만 명 당  확진자 수를 보면 백신 미접종자는 208.3명, 부분 접종자는 111.1명, 그리고 접종 완료자는 26.2%로 나왔다.

 

백신접종에서 가장 앞선 국가로 거론되던 이스라엘은 30일 기준으로 일일 확진자가 1만 946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현재 이스라엘은 3차 접종, 즉 부스터 샷까지 하고 있다. 인구가 930만 명인 이스라엘에서 이미 220만 명이 부스터 샷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도 확산세를 멈추지 못하고 있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는 아직 많은 국가들이 백신 접종률이 낮은 것을 감안해 국가간 백신 빈부 격차 문제 해소를 위해 3차 백신 접종을 자제해 달라고 하지만, 이스라엘과 미국 등은 노골적으로 부스터 샷을 맞고 있다.

 

캐나다는 충분한 백신 물량을 확보하고 있지만, 국제사회에서 미국이나 이스라엘처럼 세계 질서를 파괴하고 세계시민으로의 의무나 상식을 무시하지 않는 입장을 고수해 왔기 때문에 쉽사리 부스터 샷 접종 결정을 내리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백신접종이 완전히 코로나19를 퇴치 할 수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서 많은 국가들이 코로나19와 공존하는 ‘위드 코로나’(With corona) 시대를 선언하고 또 이를 고려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사회 봉쇄를 앞으로 더 지속할 경우 경제적으로 사망 할 수 없기 때문에 그냥 독감처럼 생활의 일부로 인정하고 정상 생활로 복귀할 수 밖에 없어 보인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20 캐나다 퀘벡주 예정대로 17일부터 다시 대면 수업 재개 file Hancatimes 22.01.13.
5019 캐나다 퀘벡주, COVID-19 격리 기간 감축 및 고위험군에게 우선 PCR 검사 진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8 캐나다 퀘벡주 낮은 어린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고민 file Hancatimes 22.01.13.
5017 캐나다 퀘벡주, 통금 및 개학 연기 등 새로운 COVID-19 규제 시행 file Hancatimes 22.01.13.
5016 캐나다 12일 출근시간 포트만 대교 코퀴틀람 지역 대형 교통사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
5015 캐나다 밴쿠버 2명의 여성들, 낯선 남성들에 추격 당해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
5014 캐나다 코로나19로 임시휴업 명령 사업체 구제지원금 신청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3.
5013 캐나다 BC주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저렴한 주택 공급 주체는?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2.
5012 캐나다 새해벽두부터 이어지는 메트로밴쿠버의 강력 사건들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2.
5011 캐나다 BC 주말 3일간 코로나 확진자 6966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2.
5010 캐나다 밴쿠버 평통 신년 정기회의 및 신년하례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9 캐나다 상처로 가득 찬 그 시절을 위로하는 영화로 코로나19 극복 기원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8 캐나다 폭우 예보에 또 홍수 범람 우려 높아져 file 밴쿠버중앙일.. 22.01.11.
5007 캐나다 송해영 신임 총영사, 평화의 사도 기념비에 헌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6 캐나다 캐나다 출발 한국 도착 확진자 수도 이제 못 말릴 정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5 캐나다 BC 백신접종완료자 한국에선 인정 못 받을 수도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8.
5004 캐나다 캐나다라인 캡스탠역 공사로 제한 운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3 캐나다 폭설에 얼음비 예보, 상황 따라 교량 고속도로 통행금지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2 캐나다 5일 BC 확진자 수 다시 4000명에 육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7.
5001 캐나다 올해 재산세 부과 기준 주택 자산 가치 작년 비해 큰 폭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2.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