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 밴쿠버에서 중국계 이민자 밀집지역으로 손꼽히며, 중국어로만 이루어진 간판이나 판촉물이 유독 많아 많은 논쟁을 낳아 온 리치몬드의 시의회가 이번 주에도 그 대안을 논의 중이다. 리치몬드는 오래전부터 영어 간판을 독려하는 캠페인을 벌여왔으며, '간판의 영어 표기 의무화'를 추진하기도 했으나 2013년과 2015년에 시의회 찬반투표에서 부결되었다.

 

그리고 이번 주, 시의회는 '간판 내용 중 최소 절반을 영어로 표기하는 것을 독려하자'는 안건을 표결에 부쳤다. 그리고 9인 중 5명이 찬성하고 4명이 반대해 가결되었다. 

그러나 리치몬드 시청의 법률팀은 우려를 표했다. 간판의 표기 언어를 제안하는 것은 캐나다 헌법에서 명시하는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영어 표기 의무화'를 두고 두 차례나 시의회 투표가 실시되었으나 두 번 모두 부결된 것도 이 탓이다. 시의회 내 반대 진영 역시 이를 우려한 탓에 '아직 밟아야 하는 준비 단계가 많다'며 찬반 투표 자쳬를 반대하기도 했다.

 

찬성 진영에서는 "어느 한 쪽에 취우치지 않고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영어와 다른 언어의 동시 표기와 이를 의무화하지 않고 독려하는 것은 균형잡힌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입을 모았다. 그 중 한 사람인 데릭 댕(Derek Dang) 시의원은 "우리는 올바른 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으며, 빌 맥널티(Bill McNulty) 시의원은 "주민들의 지지를 얻어 조화로운 환경을 이루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리치몬드의 한자 간판 문제는 199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홍콩 반환을 앞두고 홍콩에서 몰려든 중국인들이 리치몬드에 많이 와 정착을 하면서 중국어로 된 간판을 내 걸었다. 그러자 백인 위주로 낯선 중국어 간판에 대해 영어를 병기해야 한다는 조례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2000년대 초에도 반드시 영어표기 의무화를 위한 시의원들의 제기가 있었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660 캐나다 BC주 올해 최고 인기 있는 아기 이름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9 캐나다 연말 우편물 배달차에 치인 리치몬드 여성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8 캐나다 캐나다인에게 알카에다 보다 더 위협 존재는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7 캐나다 캐나다 달러 환율 851.87원으로 올 마감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6 캐나다 내년 경기 성장률 다소 둔화 밴쿠버중앙일.. 17.12.23.
1655 캐나다 배우자초청 취업비자 2019년 1월까지 연장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4 캐나다 캐나다 정부 비트코인으로 세금 받는 중?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3 캐나다 7월부터 10월 사이 캐나다 인구 큰 폭 증가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2 캐나다 10월 방문 한인 2만 6000명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1 캐나다 밴쿠버 비거주자 소유 주택, 수는 적어도 고가로 몰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50 캐나다 "캐나다 이민 친화적 국가 자랑스럽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9 캐나다 이번 주 밴쿠버 한파 '꽁꽁'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8 캐나다 BC주 그리즐리 전면 사냥 금지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7 캐나다 연방 보수당, 마리화나 합법화 저지 총력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6 캐나다 마리화나 흡연자 490만명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5 캐나다 주정부 탄소세 강화 조치에 오일샌드 반응은? CN드림 17.12.19.
1644 캐나다 비트코인이 뭐길래 캐나다 중은 총재까지...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3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주말 연장 운행 검토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2 캐나다 올해 캐나다인의 구글 검색어 1위는?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1 캐나다 BC 경제자유도 북미 지역 상위 수준 밴쿠버중앙일.. 17.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