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높은 집값과 고물가로 순위에서 배제

 

세계에서 살기 좋은 도시 선정때마다 상위권에 올랐던 밴쿠버가 랭킹 순위에서 탈락했다.

 

기업 컨설팅 전문인 프라이스 워터쿠퍼스(PwC)가 세계 30대 도시를 대상으로 실시한 살기 좋은 도시 순위를 발표했다.

 

경제 활동과 문화, 주거 환경 및 교통, 교육 등 다양한 항목을 조사한 이번 발표에서 런던이 1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2위), 그리고 파리(4위), 암스테르담(5위)이 뒤를 이었다. 캐나다에서는 토론토가 3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PwC 조사 담담자는 "토론토는 경제 여건이 좋고 삶의 질이 뛰어나다"며 "다만 교통 체증과 비싼 집값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밴쿠버 탈락 이유에 대해 "밴쿠버는 너무 비싼 집값과 고물가 때문에 순위에 오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1위를 차지한 런던은 글로벌 경제 허브인 것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그리고 2위를 차지한 싱가포르는 낮은 세금과 뛰어난 주거 환경으로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기 이전에 실시된 것으로 향후 런던 위상 변화에 따라 순위 조정이 예상된다. 한편 서울은 타 국가를 압도하는 초고속 인터넷 네트워크와 촘촘한 지하철 망, 그리고 문화 시설 인프라 강점등으로 인해 아시아 권에서 상위인 11위를 차지했다. 이것은 9위를 차지한 홍콩에 이어 아시아권에서는 높은 순위다.

 

한편 미국 도시로는 뉴욕(6위), 그리고 샌프란시스코(10위)가 상위권에 자리했다.[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91 캐나다 D.J. DOC 밴쿠버를 발칵 뒤집다 밴쿠버중앙일.. 17.03.07.
1090 캐나다 펜타닐보다 백 배 강한 카펜타닐, BC주 유통 밴쿠버중앙일.. 17.03.07.
1089 캐나다 밴쿠버 시의원, "밴쿠버는 피난처 아니다" 밴쿠버중앙일.. 17.03.07.
1088 캐나다 노스밴행 스카이트레인 건설 제기 밴쿠버중앙일.. 17.03.07.
1087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투자 중국 불법자금 , 회수 판결 나와 밴쿠버중앙일.. 17.02.28.
1086 캐나다 중국 큰 손 끌기 위해 '3D 영상' 제공 등 소통 강화 밴쿠버중앙일.. 17.02.28.
1085 캐나다 현아, 밴쿠버 공연 스케치 기사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4 캐나다 BC 예산안, 주의원 선거 앞둔 선심 편성 논란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3 캐나다 BC주, 2016년 의료 불만 신고 9천 건 근접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2 캐나다 써리, 캐나다 데이 전후 BC주 출신 세계적 아티스트들 공연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1 캐나다 불법 약물 정책변화 주장 시위. 2백여 명 참가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0 캐나다 밴쿠버시 상징 로고 교체 계획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9 캐나다 밴쿠버, 교통정체 캐나다 1위 불명예 차지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8 캐나다 레이크 장관, "현 연방 정부 협상하기 까다로운 상대"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7 캐나다 BC 교통부, 라이온스 게이트에 익스트림 스포츠 허가할까 ?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6 캐나다 밴쿠버 고등학교에서 인종차별 낙서 발견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5 캐나다 올 겨울 강설량 BC주 평균 79%, "눈 많이 내린 겨울 아냐" 밴쿠버중앙일.. 17.02.18.
1074 캐나다 BC주 제약 관리 시스템 해킹, 7천 5백 명 개인정보 노출 밴쿠버중앙일.. 17.02.18.
1073 캐나다 BC초등학교, 공동 1위 22개 중 공립학교 단 2개 밴쿠버중앙일.. 17.02.18.
1072 캐나다 UBC 한국사 베이커 교수, 충남대 특강 초청 밴쿠버중앙일.. 17.0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