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틀리,“임금 인상에도 실직율 상승은 없을 것”

 

 

news_img1_1474303559.jpg

(사진 : 앨버타 레이첼 노틀리 주수상) 

앨버타 레이첼 노틀리 주수상이 지금이 2018년까지 최저임금을 시간당 $15로 인상시키는 것을 확정지을 시기였다고 말했다.
이 같은 노틀리의 발언은 노동부 크리스티나 그레이 장관이 내각에서 이번 10월까지 최저임금을 지금의 $11.20에서 $12.20으로 올리고 2017년 10월에는 $13.60, 그리고 2018년 10월에 마지막으로 $15로 올리는 단계적인 인상 규제를 통과시켰다고 알린 다음 날 이뤄진 것이다.
이로써 오는 10월부터 앨버타의 최저임금은 전국 최고 수준이 되며, 주류 서버들도 오는 10월 1일부터는 일반 서버들과의 최저임금 차이가 사라진다.
노틀리는 “주정부는 비즈니스 업체 등 관계자들 및 경제학자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면서, “최저임금 인상으로 가장 돈이 필요한 이들이 공정하고 안정적인 임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실직율 증가 가능성에 대해 묻는 질문에 노틀리는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레이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은 저소득층에게 공정할 뿐 아니라, 인상된 임금은 결국 경제에 재투자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레이는 또한 NDP 정부는 풀타임으로 일하면서도 생활에 충분한 돈을 받지 못하는 이들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면서, 앨버타 근로자들의 푸드 뱅크 이용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비평가들은 노틀리 정부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다시 고려하거나, 아니면 적어도 시행 전에 추가 검토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최저임금 인상률이 너무 높고 지나치게 단기간에 일어나, 이미 유가하락으로 타격을 입은 사업체들이 흔들릴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와일드로즈당의 그랜트 헌터는 NDP 주정부의 결정으로 사업체 소유주들이 최저임금 인상을 감당하지 못하고 직원을 해고하거나 소비자들이 지불하는 비용을 올려 결국 앨버타의 약자들에게 피해가 돌아갈 것이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PC당 대표 릭 맥카이버도 이 같은 주장에 동의하며, “최저 임금 인상으로 직원들의 근무 시간이 축소되면 주정부에서는 저소득과 가난한 앨버타 주민들에게 가장 큰 피해를 입히는 셈”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박연희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16 캐나다 노스쇼어 안전위원회, 주택가 속도 제한 시속 30 km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5 캐나다 대표 부자동네 웨스트밴, 인구 감소로 울쌍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4 캐나다 '벚꽃 등축제', 퀸엘리자베스 공원에서 열려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3 캐나다 대표 중국 음식점은 역시 리치몬드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2 캐나다 FIDO포럼, 밴쿠버에서 열린 세미나 통해 한국 보안 생태계 소개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1 캐나다 알렉스 프레이져 교통사고, 구급차 늑장대응 도마 올라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0 캐나다 뉴 웨스트민스터, 엠버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9 캐나다 아트 갤러리와 이발소에서 주류 판매 가능, 실효성 의문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8 캐나다 한인살인범 필리핀경찰, 캐나다로 도주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7 캐나다 밴쿠버 전역에 High-Rise 빌딩 공사 진행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6 캐나다 음력설측제, 오는 주말 QET 플라자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5 캐나다 비와이, 생애 첫 단독 콘서트 밴쿠버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4 캐나다 트럼프 취임, BC주 경제 긍정 전망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3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중국인 주춤 vs 미국인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2 캐나다 加 공정거래위, 애플 불공정 거래 무죄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1 캐나다 캐나다 전국, 12월 주택거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0 캐나다 한국, 11월 캐나다 수출입 증가율 1위 밴쿠버중앙일.. 17.01.19.
999 캐나다 도서관에서 원격 인쇄 가능 밴쿠버중앙일.. 17.01.19.
998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운행 횟수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1.19.
997 캐나다 CMHC 모기지 보험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