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png

 

워싱턴 주 에버릿(Everett)과 시애틀을 다니고 있는 2층 버스 "성공적", 그러나 밴쿠버에서는 터널 등 난관 많아

 

트랜스링크(Translink)가 운영하는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대중교통 서비스가 늘어나는 이용객으로 승객과다(Overcrowding) 문제가 주요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와중에 미국 시애틀에서 영입된 케빈 데스몬드(Kevin Desmond) 트랜스링크 CEO가 "2층 버스 도입을 긍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미 시애틀에서 2층 버스 도입을 경험한 바 있고, 이를 두고 "이용자들과 관리자들 모두 좋은 결정이었다고 말한다. 성공적이었다"고 평했다.

 

시애틀에서 2층 버스가 도입된 것은 서비스가 적은 시골 지역으로, 밴쿠버 역시 "노선의 수가 적은 외곽 지역에 도입해야 한다"는 것이 데스몬드의 입장이다. 그는 "특히 장거리 운행 노선에 적합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2층 버스가 도입되기 어려운 장벽이 하나 있다. 터널이나 고가도로 높이가 조정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가장 대표적인 터널인 메시 터널(Massey Tunnel)만해도 그 밑으로 2층 버스가 지날 수 없다.

 

이 문제를 스스로 지적하며 그 심각성을 인정한 데스몬드는 "2층 버스 도입은 어차피 단기간 내에는 불가하다. 미래에 그 가능성을 열어두고 상충되는 부분들을 조율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2층 버스 외에도 특히 아시아 지역에서 우선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새로운 대중교통 관련 기술들이 있다"며 "이들 역시 개방적인 자세로 지켜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16 캐나다 노스쇼어 안전위원회, 주택가 속도 제한 시속 30 km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5 캐나다 대표 부자동네 웨스트밴, 인구 감소로 울쌍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4 캐나다 '벚꽃 등축제', 퀸엘리자베스 공원에서 열려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3 캐나다 대표 중국 음식점은 역시 리치몬드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2 캐나다 FIDO포럼, 밴쿠버에서 열린 세미나 통해 한국 보안 생태계 소개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1 캐나다 알렉스 프레이져 교통사고, 구급차 늑장대응 도마 올라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0 캐나다 뉴 웨스트민스터, 엠버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9 캐나다 아트 갤러리와 이발소에서 주류 판매 가능, 실효성 의문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8 캐나다 한인살인범 필리핀경찰, 캐나다로 도주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7 캐나다 밴쿠버 전역에 High-Rise 빌딩 공사 진행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6 캐나다 음력설측제, 오는 주말 QET 플라자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5 캐나다 비와이, 생애 첫 단독 콘서트 밴쿠버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4 캐나다 트럼프 취임, BC주 경제 긍정 전망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3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중국인 주춤 vs 미국인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2 캐나다 加 공정거래위, 애플 불공정 거래 무죄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1 캐나다 캐나다 전국, 12월 주택거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0 캐나다 한국, 11월 캐나다 수출입 증가율 1위 밴쿠버중앙일.. 17.01.19.
999 캐나다 도서관에서 원격 인쇄 가능 밴쿠버중앙일.. 17.01.19.
998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운행 횟수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1.19.
997 캐나다 CMHC 모기지 보험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