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3일(금), 한인 거주자가 많은 버나비 실루엣 노스(north) 콘도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21층에서 발생한 화재는 세탁실을 태운 후 진화되었으며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바로 윗층인 22층에 거주하고 있는 교민 A씨는 26일(월) 기자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유학생들이 렌트해 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드라이어에 옷을 넣고 작동 시킨 후 외출 했는데, 과열로 연기가 났고 스프링쿨러가 작동되었다"며 "이웃이 소방서에 신고해 소방관들이 출동했고 문을 부순 후 진화했다"고 말했다.

 

화재 피해는 없었지만, 스프링 쿨러와 진화를 위해 소방관들이 뿌린 물로 아래 층 8 가구 정도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 소방서측은 화재 발생후 긴급 안전 점검을 위해 주민들을 소개시켰다.

 

주민들은 확인 작업이 끝난 후 25일(일) 집으로 돌아갔다. 피해로 인한 보상 절차는 정확한 화재 원인이 밝혀진 후 진행될 예정이다. 화재 원인은 소방당국이 조사 중이다.[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16 캐나다 노스쇼어 안전위원회, 주택가 속도 제한 시속 30 km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5 캐나다 대표 부자동네 웨스트밴, 인구 감소로 울쌍 밴쿠버중앙일.. 17.01.27.
1014 캐나다 '벚꽃 등축제', 퀸엘리자베스 공원에서 열려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3 캐나다 대표 중국 음식점은 역시 리치몬드에 집중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2 캐나다 FIDO포럼, 밴쿠버에서 열린 세미나 통해 한국 보안 생태계 소개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1 캐나다 알렉스 프레이져 교통사고, 구급차 늑장대응 도마 올라 밴쿠버중앙일.. 17.01.26.
1010 캐나다 뉴 웨스트민스터, 엠버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9 캐나다 아트 갤러리와 이발소에서 주류 판매 가능, 실효성 의문 밴쿠버중앙일.. 17.01.26.
1008 캐나다 한인살인범 필리핀경찰, 캐나다로 도주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7 캐나다 밴쿠버 전역에 High-Rise 빌딩 공사 진행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6 캐나다 음력설측제, 오는 주말 QET 플라자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5 캐나다 비와이, 생애 첫 단독 콘서트 밴쿠버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4 캐나다 트럼프 취임, BC주 경제 긍정 전망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3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중국인 주춤 vs 미국인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2 캐나다 加 공정거래위, 애플 불공정 거래 무죄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1 캐나다 캐나다 전국, 12월 주택거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0 캐나다 한국, 11월 캐나다 수출입 증가율 1위 밴쿠버중앙일.. 17.01.19.
999 캐나다 도서관에서 원격 인쇄 가능 밴쿠버중앙일.. 17.01.19.
998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운행 횟수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1.19.
997 캐나다 CMHC 모기지 보험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