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0 여명의 관객 열기에 호응한 완벽한 무대

밴쿠버 다운타운을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 넣어

 

DSC_0558.JPG

작년 쇼미더머니5의 우승자로 힙합계의 새로운 불루칩으로 떠오른 비와이가 밴쿠버에서 생애 첫 단독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CBM프레스가 주최한 비와이의 단독콘서트가  21일(현지시간) 오후 7시 밴쿠버 다운타운에 위치한 보그극장에서 극장 최대수용인원인 1,250명을 다 채운 가운데 성황리에 펼쳐졌다.

 

한인 젊은이들 뿐만 아니라 한류를 좋아하는 중국계를 비롯해 다양한 민족의 관객들이 공연 4시간 전부터 몰려들면서 모처럼 밴쿠버에서 한국의 힙합에 대한 깊은 관심을 학인할 수 있었다.

 

생애 처음으로 밴쿠버를 방문했고 또 자신만의 이름으로 생애 최초로 단독 콘서트를 갖게 됐다는 비와이는 청중을 압도하는 카르스마 있는 힙합 무대 매너로 관객들을 흥분시켰다.

 

한인뿐만 아니라 다른 민족 관객들도 비와이가 쇼미더머니에서 불렀던 foever를 비롯해 그의 한국어로 된 힙합 노래를 따라 소리치며 토요일밤의 열기를 마음껏 발산했다.

 

이번 비와이의 밴쿠버 공연은 한인 기업인 CBM프레스가 단독으로 한국의 유명 가수공연을 기획을 하고 중국계 등 타민족 사회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해 성공한 이벤트의 하나로 기록됐다.

 

밴쿠버에서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친 비와이는 토론토로 이동해 오는 27일 댄포스 뮤직 홀에서 콘서트를 가질 예정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89 캐나다 밴쿠버 시의원, "밴쿠버는 피난처 아니다" 밴쿠버중앙일.. 17.03.07.
1088 캐나다 노스밴행 스카이트레인 건설 제기 밴쿠버중앙일.. 17.03.07.
1087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투자 중국 불법자금 , 회수 판결 나와 밴쿠버중앙일.. 17.02.28.
1086 캐나다 중국 큰 손 끌기 위해 '3D 영상' 제공 등 소통 강화 밴쿠버중앙일.. 17.02.28.
1085 캐나다 현아, 밴쿠버 공연 스케치 기사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4 캐나다 BC 예산안, 주의원 선거 앞둔 선심 편성 논란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3 캐나다 BC주, 2016년 의료 불만 신고 9천 건 근접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2 캐나다 써리, 캐나다 데이 전후 BC주 출신 세계적 아티스트들 공연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1 캐나다 불법 약물 정책변화 주장 시위. 2백여 명 참가 밴쿠버중앙일.. 17.02.24.
1080 캐나다 밴쿠버시 상징 로고 교체 계획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9 캐나다 밴쿠버, 교통정체 캐나다 1위 불명예 차지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8 캐나다 레이크 장관, "현 연방 정부 협상하기 까다로운 상대"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7 캐나다 BC 교통부, 라이온스 게이트에 익스트림 스포츠 허가할까 ?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6 캐나다 밴쿠버 고등학교에서 인종차별 낙서 발견 밴쿠버중앙일.. 17.02.23.
1075 캐나다 올 겨울 강설량 BC주 평균 79%, "눈 많이 내린 겨울 아냐" 밴쿠버중앙일.. 17.02.18.
1074 캐나다 BC주 제약 관리 시스템 해킹, 7천 5백 명 개인정보 노출 밴쿠버중앙일.. 17.02.18.
1073 캐나다 BC초등학교, 공동 1위 22개 중 공립학교 단 2개 밴쿠버중앙일.. 17.02.18.
1072 캐나다 UBC 한국사 베이커 교수, 충남대 특강 초청 밴쿠버중앙일.. 17.02.18.
1071 캐나다 Fortis BC 사칭 사기 기승, 주민 주의 당부 밴쿠버중앙일.. 17.02.18.
1070 캐나다 오준 대사 강연 장소 변경 밴쿠버중앙일.. 17.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