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oid-crisis-march-in-dtes.jpg

 

protesters.jpg

 

 

불법약물 과다복용, BC 주의 '인위적인' 사망률 1위.."합법화 통해 막을 수 있어"

 

지난 21일(화), 캐나다 전역에서 불법약물에 대한 정부의 시각 변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있었다. 밴쿠버에서는 2백여 명의 인파가 모여 다운타운을 행진했다. BC 주는 현재 캐나다 전체에서 불법약물 과다복용 문제가 가장 심각하며, 밴쿠버 시는 그 중심에 있다.

밴쿠버 행사 참가자가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지난 해에만 9백명 이상이 약물 과다복용으로 숨졌는데, 이는 같은 해 BC주민의 사망 원인 중 가장 많은 '인위적인' 또는 '예방가능한' 사망을 일으킨 것이다.

시위자들이 요구하는 것은 '위험 약물에 대한 전면 금지 대신 안전한 복용을 위한 보호 규정'이다. 한 참가자는 "알코올도 한 때 불법이었다. 당시 많은 사람들이 제조 과정에 허점이 있는 맥주를 마시고 숨졌다. 알코올이 합법화된 후 더 이상 그와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약물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193 캐나다 캘거리 시, “민들레 제초제 뿌릴까 말까?” CN드림 17.06.20.
1192 캐나다 한국관광공사, 캐나다인 환승·스탑오버 관광객 유치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6.20.
1191 캐나다 5월 주택 거래량 큰 폭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6.20.
1190 캐나다 아그로푸 사 우유 리콜 사태 발생 밴쿠버중앙일.. 17.06.20.
1189 캐나다 그라우스 그린드 하이킹 루트 개장 밴쿠버중앙일.. 17.06.20.
1188 캐나다 그랜빌 스트리트 취객 상대로 도난 사건 연이어 발생 밴쿠버중앙일.. 17.06.20.
1187 캐나다 세계대학 중 UBC 51위, 토론토대 31위, 맥길대 32위 밴쿠버중앙일.. 17.06.15.
1186 캐나다 고령 노동인구비율 2026년 40%까지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6.15.
1185 캐나다 캐나다 국부 1분기말 기준 10조 달러 밴쿠버중앙일.. 17.06.15.
1184 캐나다 캐나다인 가처분 소득 대비 빚 1.67배 밴쿠버중앙일.. 17.06.15.
1183 캐나다 완도군 8월 캐나다 시장개척단 방문 예정 밴쿠버중앙일.. 17.06.15.
1182 캐나다 불법 도박 및 돈세탁 일당 9명 체포 밴쿠버중앙일.. 17.06.15.
1181 캐나다 폐타이어를 시멘트 재료로 재활용 밴쿠버중앙일.. 17.06.15.
1180 캐나다 캐나다 최초 팟 호텔, 휘슬러에 들어선다 밴쿠버중앙일.. 17.06.15.
1179 캐나다 주거용 건축자재 수요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6.15.
1178 캐나다 주택 모기지 체납율 낮은 수준 유지 밴쿠버중앙일.. 17.06.15.
1177 캐나다 BC 주택시장 조정장세 보여 밴쿠버중앙일.. 17.06.15.
1176 캐나다 노틀리 주수상, “앨버타 기후변화, 후퇴 없다” CN드림 17.06.13.
1175 캐나다 BC 새 의회 6월 22일 개원 밴쿠버중앙일.. 17.06.09.
1174 캐나다 연방, 테러 관련 법안 아직 의회 표류중 밴쿠버중앙일.. 17.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