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가계 부채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지만 아직까지 위험수위까지 가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는 아직 주택 모기지 체납율이 높지 않다는 주택 모기지 관련 '한눈에 보는 주택소유주의 부채'라는 시장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원유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캘거리나 에드몬튼에서는 체납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지만 밴쿠버와 토론토는 높은 주택 가격에도 불구하고 가장 낮은 체납율을 기록했다.

 

전국 체납율이 0.34%인 반면 밴쿠버는 0.15%, 토론토는 0.12%를 기록했다.

2016년 말 기준으로 새 모기지에 대한 월 납부액은 평균 1,328달러였다.

 

밴쿠버는 1,936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월 납부액을 내고 있었으며 토론토는 1,826달러를 기록했다.

 

주별로 봐도 BC주가 1,664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월 납부액을 내고 있으며 이어 온타리오가 1,486달러, 알버타가 1,449달러로 그 뒤를 따랐다.

 

뉴브런즈윅은 811달러로 가장 낮았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727 캐나다 밴쿠버에 울려펴진 평창평화올림픽 성공기원 함성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6 캐나다 포괄 성장지수, 한국·캐나다 나란히 16, 17위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5 캐나다 11월 주택건설비 전년대비 7.9% 증가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4 캐나다 "눈 너무 와" 문 닫은 스키장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3 캐나다 평창평화동계올림픽 성공기원 밴쿠버 아이스쇼의 환상적인 무대 모습들-2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2 캐나다 평창평화동계올림픽 성공기념 밴쿠버 아이스쇼의 환상적인 무대 모습들-1 밴쿠버중앙일.. 18.01.23.
1721 캐나다 밴쿠버 무료 와이파이 확 늘린다 밴쿠버중앙일.. 18.01.23.
1720 캐나다 캐나다에서 가장 잘 나가는 브랜드는 무엇?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9 캐나다 새 이민자 어느 사업 해야 성공할까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8 캐나다 경찰, 버나비 소녀 살인사건 새 동영상 공개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7 캐나다 캐나다 언론, 한반도 불안 조장 보도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6 캐나다 버나비 저주의 도로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5 캐나다 11월 한인방문객 전년대비 55.5% 급증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4 캐나다 수호랑 반다비와 함께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쇼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3 캐나다 "동물에게 권리를"... 고래 없는 수족관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2 캐나다 롭슨 거리에 다시 서점이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1 캐나다 아마존 2본사 유치 밴쿠버 탈락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0 캐나다 시민사회, 북핵 해결 위한 다양성 표출 밴쿠버중앙일.. 18.01.23.
1709 캐나다 "의대 정원 늘려야 한다" 밴쿠버중앙일.. 18.01.23.
1708 캐나다 BC주 실업급여 수혜자 증가 밴쿠버중앙일.. 18.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