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가계 부채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지만 아직까지 위험수위까지 가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는 아직 주택 모기지 체납율이 높지 않다는 주택 모기지 관련 '한눈에 보는 주택소유주의 부채'라는 시장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원유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캘거리나 에드몬튼에서는 체납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지만 밴쿠버와 토론토는 높은 주택 가격에도 불구하고 가장 낮은 체납율을 기록했다.

 

전국 체납율이 0.34%인 반면 밴쿠버는 0.15%, 토론토는 0.12%를 기록했다.

2016년 말 기준으로 새 모기지에 대한 월 납부액은 평균 1,328달러였다.

 

밴쿠버는 1,936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월 납부액을 내고 있었으며 토론토는 1,826달러를 기록했다.

 

주별로 봐도 BC주가 1,664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월 납부액을 내고 있으며 이어 온타리오가 1,486달러, 알버타가 1,449달러로 그 뒤를 따랐다.

 

뉴브런즈윅은 811달러로 가장 낮았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292 캐나다 넨시 시장, “인구 유입 증가, 경기 회복의 신호탄” CN드림 17.08.01.
1291 캐나다 주택시장 주의 경보 상황 밴쿠버중앙일.. 17.07.28.
1290 캐나다 밴쿠버시, 겨울철 스노우타이어 의무화 추진 밴쿠버중앙일.. 17.07.28.
1289 캐나다 트뤼도, 산불 피해복구 지원 차 BC 방문 밴쿠버중앙일.. 17.07.28.
1288 캐나다 통행료 회피 도운 보험브로커 처벌 밴쿠버중앙일.. 17.07.28.
1287 캐나다 캘거리 갱단, BC주에서 총격 사망 밴쿠버중앙일.. 17.07.28.
1286 캐나다 보수당, 새 시민권 시험 가이드 비판 밴쿠버중앙일.. 17.07.27.
1285 캐나다 메트로타운 곳곳 재개발 갈등 심화 밴쿠버중앙일.. 17.07.27.
1284 캐나다 27일, “정전협정 제64주년 및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 밴쿠버중앙일.. 17.07.27.
1283 캐나다 내각 장관된 트라이시티 MLA 2인, "지역 위해 최선을 다할 것" 밴쿠버중앙일.. 17.07.27.
1282 캐나다 2016년 경찰신고 범죄 2년 연속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7.25.
1281 캐나다 시민권 시험 가이드라인 초안 공개 밴쿠버중앙일.. 17.07.25.
1280 캐나다 2년만에 루니화 미 달러 대비 80센트 돌파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9 캐나다 밴쿠버-포틀랜드 고속철 실현 가능성 높아져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8 캐나다 29일 밴쿠버 불꽃놀이 일본팀 시작으로 경연 돌입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7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학교서 살 파 먹는 바이러스 감염 학생 영구 장애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6 캐나다 산불 진정 국면, 건조한 기후 위험 잔존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5 캐나다 NDP 빈곤 퇴치 예산 편성 시간 소요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4 캐나다 캐나다 입국 한인 음란물 소지로 감옥행 밴쿠버중앙일.. 17.07.25.
1273 캐나다 6월 연간 소비자 물가 1% 상승 밴쿠버중앙일.. 17.0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