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가계 부채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지만 아직까지 위험수위까지 가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캐나다모기지주택공사(CMHC)는 아직 주택 모기지 체납율이 높지 않다는 주택 모기지 관련 '한눈에 보는 주택소유주의 부채'라는 시장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원유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캘거리나 에드몬튼에서는 체납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지만 밴쿠버와 토론토는 높은 주택 가격에도 불구하고 가장 낮은 체납율을 기록했다.

 

전국 체납율이 0.34%인 반면 밴쿠버는 0.15%, 토론토는 0.12%를 기록했다.

2016년 말 기준으로 새 모기지에 대한 월 납부액은 평균 1,328달러였다.

 

밴쿠버는 1,936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월 납부액을 내고 있었으며 토론토는 1,826달러를 기록했다.

 

주별로 봐도 BC주가 1,664달러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월 납부액을 내고 있으며 이어 온타리오가 1,486달러, 알버타가 1,449달러로 그 뒤를 따랐다.

 

뉴브런즈윅은 811달러로 가장 낮았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80 캐나다 밴쿠버공항 스카이팀 라운지 오픈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9 캐나다 스무 해 맞은 세인트폴 병원 조명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8 캐나다 한인타운 지나는 이층버스는 어느 노선?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7 캐나다 10월 소비자물가 1.4% 상승 밴쿠버중앙일.. 17.11.22.
1576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온라인 판매는 주정부가 맡는다 CN드림 17.11.21.
1575 캐나다 캐나다 가장 비싼 상권은 임대료 얼마?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4 캐나다 하키, 6.25참전 캐나다인의 아리랑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3 캐나다 운전대서 새어 나오는 불빛, 뭔가 봤더니...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2 캐나다 캐나다-한국 통화스와프 체결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1 캐나다 카-한 스와프 체결 반응, 한국 화끈, 캐나다 냉담 밴쿠버중앙일.. 17.11.17.
1570 캐나다 리얼터 매수매도 동시 중개 불가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9 캐나다 "BC 온실가스 실행 계획 효과 없다"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8 캐나다 캐나다인 사망에 이르는 10대 요인은?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7 캐나다 캐나다 서부 재외동포 수 제자리걸음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6 캐나다 밴쿠버, 에어비앤비 합법화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5 캐나다 외국 국적 동포 배척하는 행안부 용어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4 캐나다 UN 평화유지군 규모 공개, 파병지역은 논의 중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3 캐나다 쿠데타 난 짐바브웨, 캐나다와의 관계는?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2 캐나다 주정부 "복합문화행사 지원금 신청하세요" 밴쿠버중앙일.. 17.11.17.
1561 캐나다 은퇴자 BC주 이주로 멍드는 BC주 복지예산 밴쿠버중앙일.. 17.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