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보험위원회(Insurance Council of B.C.)가 "부정한 방법으로 고객의 유료 다리 통행 요금 회피를 도운 보험 브로커 세 사람에게 벌금을 부과했다"고 전했다. 또 "이에 대한 조사는 현재 진행형이며, 조사가 마무리될 때 즘이면 벌금 대상이 1백 명이 넘을 수도 있다"고 덧붙이며 문제의 심각성을 숨기지 않았다.

 

브로커들이 사용한 방법은 고객들의 요금 영수증 번호를 조작한 것으로, 2015년에 처음 사례가 발견되어 이 후 ICBC가 조사를 시작했다. 다행이었던 점은 번호가 잘못된 영수증들을 처리한 브로커들의 신원이 확인 가능했던 것이다.

처벌이 확정된 브로커들의 이름도 공개되었다. 에드먼드 죠지((Edmund George)와 재클린 밥콕(Jacqueline Babcock)은 5천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으며, 카네사라나 라이어(Kanesaratna Lyer)는 6개월의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다. 라이어는 고객들 뿐 아니라 스스로의 포트만 브릿지(Port Mann Bridge) 요금도 회피한 정황이 확인되었다.

이들 외에도 총 27곳의 보험 브로커 사무실이 해당 조사의 영향으로 현재 자격 정지 상태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595 캐나다 코퀴틀람 실종 여성 3일 만에 발견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4 캐나다 내년 경제성장 BC주 다시 주도 전망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3 캐나다 캐나다서 발생 살인사건, 연간 몇 건이?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2 캐나다 최근 이민자 유색인종 어린이 빈곤 비율 높아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1 캐나다 메트로 밴쿠버 폭우 피해 경보 밴쿠버중앙일.. 17.11.24.
1590 캐나다 "내 세금 얼마" 문의에 국세청이 전화 끊은 이유가...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9 캐나다 "수리비 그만 부풀려" "정당 청구 인정해야"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8 캐나다 은퇴 세대 재정 천덕꾸러기로 만드는 加경제연구소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7 캐나다 9월 한인 방문객 전달 대비 16.7% 증가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6 캐나다 한인 희귀질병 치료제 보험 혜택 가능성 열려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5 캐나다 블랙프라이데이 쇼핑 귀국시 영수증 꼭 챙겨야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4 캐나다 2017 국가브랜드 캐나다 4위...한국은?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3 캐나다 캐나다 총기 규제에 3억 2760만 달러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2 캐나다 加비자지원센터, 중국 12곳 vs 한국 1곳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1 캐나다 "포코에 쿠거가 나타났다" 밴쿠버중앙일.. 17.11.23.
1580 캐나다 밴쿠버공항 스카이팀 라운지 오픈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9 캐나다 스무 해 맞은 세인트폴 병원 조명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8 캐나다 한인타운 지나는 이층버스는 어느 노선? 밴쿠버중앙일.. 17.11.23.
1577 캐나다 10월 소비자물가 1.4% 상승 밴쿠버중앙일.. 17.11.22.
1576 캐나다 앨버타 마리화나 온라인 판매는 주정부가 맡는다 CN드림 17.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