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물가 2%...전국 최고 수준

 

캐나다 물가가 작년과 비교해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연료비를 포함한 교통 관련 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17일 발표한 10월 소비자 물가를 보면, 전년 대비 10월 물가는 1.4%로 상승했다. 9월에 1.6% 상승한 수준에 비해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달과 비교해서도 0.1%의 낮은 상승률을 기록하며 물가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작년과 비교할 때 8개 주요 소비자물가 품목 중 교통비가 작년과 비교해 3%나 높아지면서 연간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이렇게 교통비 물가가 오른 이유는 바로 주유비 상승으로 해석됐다. 작년과 비교해 휘발유는 6.5%나 상승을 했다.

 

8개 품목 중 또 물가상승에 일조한 것들은 술과 담배와 같은 기호상품으로 2.7%, 건강개인관리 품목은 2%로 평균 물가보다 높았다. 생활에 밀접한 식품은 1.3%, 주거비도 1.2%로 평균 물가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달과 비교를 했을 때는 의류신발이 1.5%로 가장 높았는데 작년 동기와 비교할 때는 오히려 1.5%가 감소해 크게 하락했다가 다시 회복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어 가정용품이 0.7%, 건강개인관리가 0.6% 등으로 높은 편이었다. 반면 레크리에이션 교육 품목은 1.8%가 하락했으며 식품도 0.5% 내렸다.

 

주별(준주 제외)로 보면 BC주는 전년 동기 대비 2%로 사스카치원과 함께 전국에서 가장 크게 물가가 오른 주가 됐다. 전달과 비교하면 0.1%가 감소해 다소 물가 압박이 완화된 셈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659 캐나다 연말 우편물 배달차에 치인 리치몬드 여성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8 캐나다 캐나다인에게 알카에다 보다 더 위협 존재는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7 캐나다 캐나다 달러 환율 851.87원으로 올 마감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6 캐나다 내년 경기 성장률 다소 둔화 밴쿠버중앙일.. 17.12.23.
1655 캐나다 배우자초청 취업비자 2019년 1월까지 연장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4 캐나다 캐나다 정부 비트코인으로 세금 받는 중?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3 캐나다 7월부터 10월 사이 캐나다 인구 큰 폭 증가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2 캐나다 10월 방문 한인 2만 6000명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1 캐나다 밴쿠버 비거주자 소유 주택, 수는 적어도 고가로 몰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50 캐나다 "캐나다 이민 친화적 국가 자랑스럽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9 캐나다 이번 주 밴쿠버 한파 '꽁꽁'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8 캐나다 BC주 그리즐리 전면 사냥 금지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7 캐나다 연방 보수당, 마리화나 합법화 저지 총력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6 캐나다 마리화나 흡연자 490만명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5 캐나다 주정부 탄소세 강화 조치에 오일샌드 반응은? CN드림 17.12.19.
1644 캐나다 비트코인이 뭐길래 캐나다 중은 총재까지...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3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주말 연장 운행 검토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2 캐나다 올해 캐나다인의 구글 검색어 1위는?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1 캐나다 BC 경제자유도 북미 지역 상위 수준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0 캐나다 캐나다도 부의 집중화 불변 밴쿠버중앙일.. 17.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