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소득 불균형 심화, 정부 개입 필요

 

BC주의 빈곤 가정 어린이 관련 통계에서 최신 이민자 가정 중 유색인종 어린이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BC 어린이·청소년 옹호 연합인 퍼스트콜(firstcall)이 2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0세에서 17세 사이의 BC주 어린이 5명 중 1명(18.3%)이 빈곤 가정에서 살고 있다. 이는 캐나다 전체 평균 17.4%보다는 높은 편이다. 다행히 0세에서 5세의 경우만 따지면 캐나다 평균이 18.8%인데 BC주는 18.5%로 오히려 비율이 낮은 편이다. 

 

2016년 인구센서스를 기준으로 빈곤 가정 통계를 인종별로 나누었을 때 유색인종, 그리고 최근 이민자 가정의 어린이 빈곤 비율은 상상을 초월했다. 

 

BC주에서 소수민족 어린이의 빈곤 가정 비율은 23%로 주 전체 비율에 비해 높았다. 또 최근 이민자 어린이의 경우는 44.9%로 거의 절반에 이른다. 따라서 유색인종 최신 이민자 어린이가 빈곤층일 가능성은 매우 높은 편이다. 

 

또 어린이의 빈곤 가정 관련해 양부모 가정인지 편부모 가정인지도 인구통계학적으로 중요 요인으로 지적됐다. 전국 평균으로 편부모 가정의 43.4%인데 BC주는 거의 절반(47.7%)에 달해 양부모 가정의 경우 캐나다 전체로 10.4%, BC주의 11.2%에 대비해 5배 가깝게 높았다. 또 BC주의 빈곤 편부모 가정 중 80%가 어머니와 사는 경우다. 

 

밴쿠버에서 생계 임금인 20.68달러보다 낮은 소득의 양부모 가정 비율은 34%로 BC주가 전체적으로 높은 편이다. 

 

보고서는 지난 26년간 캐나다의 소득 불균형이 심화됐다고 지적했다. BC주에서 자녀를 둔 가정 중 상위 부자 10%가 전체 소득의 24%를 차지해 부의 집중이 높은 편이다. 또 상위 50% 가정이 전체 소득의 73%를 차지했다. 하위 10% 가정의 연간 소득은 2만4799달러로 상위 10% 가정의 28만3627달러와 10배 이상 차이가 났다. BC주에서 1989년과 비교할 경우에도 하위 10% 가정의 소득은 25% 증가하는 동안 상위 10% 가정은 56%나 증가했다. 이 기간 전체 평균 소득 상승률 37%를 감안할 때 부의 증가는 고소득층에서 주로 일어났고 저소득층은 평균을 밑도는 증가율을 보였다.

 

퍼스트콜은 보고서를 통해 이런 부의 불균형의 심각성으로 결국 정부가 나서서 부의 재분배를 위해 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659 캐나다 연말 우편물 배달차에 치인 리치몬드 여성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8 캐나다 캐나다인에게 알카에다 보다 더 위협 존재는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7 캐나다 캐나다 달러 환율 851.87원으로 올 마감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6 캐나다 내년 경기 성장률 다소 둔화 밴쿠버중앙일.. 17.12.23.
1655 캐나다 배우자초청 취업비자 2019년 1월까지 연장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4 캐나다 캐나다 정부 비트코인으로 세금 받는 중?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3 캐나다 7월부터 10월 사이 캐나다 인구 큰 폭 증가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2 캐나다 10월 방문 한인 2만 6000명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1 캐나다 밴쿠버 비거주자 소유 주택, 수는 적어도 고가로 몰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50 캐나다 "캐나다 이민 친화적 국가 자랑스럽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9 캐나다 이번 주 밴쿠버 한파 '꽁꽁'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8 캐나다 BC주 그리즐리 전면 사냥 금지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7 캐나다 연방 보수당, 마리화나 합법화 저지 총력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6 캐나다 마리화나 흡연자 490만명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5 캐나다 주정부 탄소세 강화 조치에 오일샌드 반응은? CN드림 17.12.19.
1644 캐나다 비트코인이 뭐길래 캐나다 중은 총재까지...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3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주말 연장 운행 검토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2 캐나다 올해 캐나다인의 구글 검색어 1위는?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1 캐나다 BC 경제자유도 북미 지역 상위 수준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0 캐나다 캐나다도 부의 집중화 불변 밴쿠버중앙일.. 17.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