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범죄조직 살인사건 증가

 

작년도에 캐나다에서 살인사건이 전년보다 증가했지만 전체 인구가 증가하면서 인구 당 살인사건 비율은 감소했다.

 

연방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6년도 살인사건 통계자료에 따르면 총 611건의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이는 2015년에 비해 2건이 늘어난 수치지만 인구 10만 명 당 1.68건으로 전년에 비해 1%가 낮아졌다. 1년 사이에 캐나다 전체 인구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난 40여 년간을 비교할 경우 캐나다의 인구 대비 살인사건 비율은 점차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1975년에 비해 작년의 인구 10만 명 당 살인사건 비율은 44%나 줄어들었다. 하지만 지난 10년의 평균인 1.69건과는 큰 차이가 없었다.   

 

작년도에 전국적인 살인사건 건 수는 전년에 비해 큰 변화가 없었지만 주별로 보면 그 변화가 서로 다르게 나타났다. 우선 알버타주는 17건이 줄어들었으며 퀘벡주는 12건, 그리고 BC주도 10건이 줄었다. 반면 온타리오주는 32건이나 크게 늘어났고, 사스카치원주도 10건이 늘어났다. 

  

밴쿠버는 2015년도에 47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해 인구 10만 명당 1.87건이었는데 작년에는 41건으로 1.61건으로 줄어들었다. 토론토는 82건에서 96건으로 늘어나 인구 10만 명당 1.35건에서 1.55건이 됐다. 결국 토론토가 건수는 많아 보이고 증가 했지만 밴쿠버가 인구 당 비율에서는 더 높았다. 캐나다 3대 도시인 몬트리올도 작년도에 총 42건, 인구 10만 명당 1.02건으로 살인사건이 적은 3대 도시로 기록됐다. 아보츠포드-미션은 인구 10만 명당 3.22명으로 캐나다 주요 도시 중 4번째로 높았으며 에드몬튼, 리자이나, 위니펙, 사스카툰 등 서부 주요 도시도 인구 비례로 상위 6위 안에 5개나 포진 하며 동부보다 서부가 위험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작년도에 범죄조직 관련 살인사건은 총 141건으로 전년도에 비해 45건이 증가했다. 주별로 봐도 온타리오주가 24건, BC주가 10건 증가하며 점차 범죄조직의 살인사건이 늘어나는 양상이다. 대도시별로도 토론토가 21건, 밴쿠버가 6건, 오타와가 5건 등 이들 3개 도시가 전체 범죄조직 관련 살인사건의 42%를 차지할 정도로 위험한 범죄도시의 오명을 안았다.

 

살인사건의 무기로 총기가 사용된 사례는 작년 총 223건으로 전년보다 44건 늘어났다. 이는 인구 10만 명당 0.61건으로 2005년 이후 가장 높았다. 총기 관련 살인사건의 54%는 범죄조직에 의한 것으로 전년도의 43%보다 높아져, 캐나다도 총기 규제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됐다. 총기 관련 살인사건을 주별로 보면 온타리오주가 22건, BC주가 12건 증가했다. 그중 토론토에서 발생한 총 30건의 총기 살인 사건 중 18건이 범죄 관련 총기 살인사건이었다. 그런데 밴쿠버는 전년도에 6건에서 16건으로 범죄 관련 총기 살인 사건이 크게 늘어났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659 캐나다 연말 우편물 배달차에 치인 리치몬드 여성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8 캐나다 캐나다인에게 알카에다 보다 더 위협 존재는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7 캐나다 캐나다 달러 환율 851.87원으로 올 마감 밴쿠버중앙일.. 18.01.03.
1656 캐나다 내년 경기 성장률 다소 둔화 밴쿠버중앙일.. 17.12.23.
1655 캐나다 배우자초청 취업비자 2019년 1월까지 연장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4 캐나다 캐나다 정부 비트코인으로 세금 받는 중?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3 캐나다 7월부터 10월 사이 캐나다 인구 큰 폭 증가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2 캐나다 10월 방문 한인 2만 6000명 밴쿠버중앙일.. 17.12.21.
1651 캐나다 밴쿠버 비거주자 소유 주택, 수는 적어도 고가로 몰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50 캐나다 "캐나다 이민 친화적 국가 자랑스럽다"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9 캐나다 이번 주 밴쿠버 한파 '꽁꽁'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8 캐나다 BC주 그리즐리 전면 사냥 금지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7 캐나다 연방 보수당, 마리화나 합법화 저지 총력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6 캐나다 마리화나 흡연자 490만명 밴쿠버중앙일.. 17.12.20.
1645 캐나다 주정부 탄소세 강화 조치에 오일샌드 반응은? CN드림 17.12.19.
1644 캐나다 비트코인이 뭐길래 캐나다 중은 총재까지...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3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주말 연장 운행 검토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2 캐나다 올해 캐나다인의 구글 검색어 1위는?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1 캐나다 BC 경제자유도 북미 지역 상위 수준 밴쿠버중앙일.. 17.12.19.
1640 캐나다 캐나다도 부의 집중화 불변 밴쿠버중앙일.. 17.1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