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도 상위 10위에 꼽혀

'저스틴 비버' 해마다 빠지지 않아

 

올해 캐나다인이 인터넷에서 가장 많이 찾아본 단어는 무엇일까. 구글이 2017년 구글 캐나다 검색엔진에 입력한 단어를 분석한 결과 지난가을 카리브해와 미국을 강타한 '허리케인 어마'가 제일 많은 관심을 받은 단어였다.

 

두 번째 많이 찾은 단어는 영국 해리 왕자의 약혼녀 '메건 마클'이었다. 마클은 TV 드라마 촬영 동안 토론토에서 살기도 했다. '북한'도 탑 텐에 꼽혔다. 연초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과 잇단 미사일 발사로 '북한'은 캐나다인의 관심 순위 5위에 올랐다.

 

그 밖에 스탠리컵 준결승까지 진출한 아이스하키팀 오타와 세너터스(4위), 애플의 새 스마트폰 아이폰 8(9위) 등이 포함됐다. 유명을 달리한 연예인을 향한 관심도 많았다. 지난가을 타계한 미 가수 톰 페티(3위), 5월 스스로 목숨을 끊은 미 가수 크리스 코넬(6위)도 순위에 들었다.

 

언제나 랭킹에 꼽히는 단어도 있다. 가수 겸 배우 '저스틴 비버'는 해마다 검색 랭킹 상위에 오르는 단어였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738 캐나다 캐나다 삶의 질 3년 째 세계 1위 file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7 캐나다 '사고다발 1위' 나이트 브리지 오명 사라질까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6 캐나다 연방 EE 통과점수 444점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5 캐나다 BC페리 전면 금연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4 캐나다 호건 수상 통상외교차 동아시아 순방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3 캐나다 SM상선 밴쿠버·시애틀 신규 노선 개설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2 캐나다 캐나다 대학교수 연간 소득이 밴쿠버중앙일.. 18.01.25.
1731 캐나다 트뤼도 총리, '여성·직업·교역' 방점 밴쿠버중앙일.. 18.01.25.
1730 캐나다 미국 빠진 CPTPP, 아태 교역의 대세되려나 밴쿠버중앙일.. 18.01.25.
1729 캐나다 포트코퀴틀람 열차 화재 밴쿠버중앙일.. 18.01.25.
1728 캐나다 나흘새 교통사고 3번...또 버나비 횡단보도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7 캐나다 밴쿠버에 울려펴진 평창평화올림픽 성공기원 함성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6 캐나다 포괄 성장지수, 한국·캐나다 나란히 16, 17위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5 캐나다 11월 주택건설비 전년대비 7.9% 증가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4 캐나다 "눈 너무 와" 문 닫은 스키장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3 캐나다 평창평화동계올림픽 성공기원 밴쿠버 아이스쇼의 환상적인 무대 모습들-2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2 캐나다 평창평화동계올림픽 성공기념 밴쿠버 아이스쇼의 환상적인 무대 모습들-1 밴쿠버중앙일.. 18.01.23.
1721 캐나다 밴쿠버 무료 와이파이 확 늘린다 밴쿠버중앙일.. 18.01.23.
1720 캐나다 캐나다에서 가장 잘 나가는 브랜드는 무엇?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9 캐나다 새 이민자 어느 사업 해야 성공할까 밴쿠버중앙일.. 18.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