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소스 안전관련 의식조사

 

리서치 전문회사 입소스가 글로벌 뉴스의 의뢰로 진행한 연말 특집 안전 관련 여론 조사에서 북한이 가장 캐나다에 위협적인 위험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북한을 가장 주요한 위협(major threat)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40%로 나타나 다른 위협들에 비해 최고 수준이었다. 북한에 이어 ISIS와 알카에다 같은 테러조직이 같은 수준인 39%였다. 그런데 캐나다 자생적인 극단주의 테러리스트에 대해 주요한 위협으로 느끼는 비율도 33%나 나타났다. 이는 정치적 극우 또는 극좌파나(26%), 이란(19%), 시리아(19%) 러시아(12%)에 비해 높은 편이었다.

 

반대로 전혀 위협적이지 않다고 보는 비율에서 북한 7%로 ISIS와 같은 수치로 알 카에다와 같은 테러조직(6%)이나 자생적인 극단주의 테러리스트(5%)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었다.

 

중간 이상의 위험하다고 느끼는 비율로 보면 북한은 73%로 ISIS의 74%에 비해서는 낮지만 여전히 캐나다인에게 가장 위협적인, 그중 가장 위험하게 느끼는 대상으로 인식이 됐다.

 

이런 결론이 나오게 된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캐나다의 언론이 KOREA에 대해 한국보다는 미국과 북한의 대립관계 또는 북핵 위주로 보도를 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북한관련 기사 취급을 미국의 시각을 그대로 반영하는 입장이고 한국에 관해서는 거의 보도를 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KOREA라는 검색어를 구글 캐나다 언론 검색으로 확인하면 북한이나 북핵, 북 미사일, 그리고 트럼프와 김정은의 막말 주고 받기 위주로 상위에 뜨고 있다. 반면 한국 관련 뉴스는 상위권에 전혀 나타나지도 않고 있다.

 

현재 캐나다는 서구권 국가 중에 북한과 수교를 하고 있는 몇 안되는 나라이며 사실상 미국과 북한의 공식적인 대화 채널이 막혔을 때 간접적으로 양쪽의 의견을 전달하는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연방 정부차원에서 북한과의 수교 관계나 평화 중재자로의 역할에 대해 전혀 언론에 공개하지 않고 있어 한반도 특히 북핵이나 북한 미사일 실험에 대한 캐나다의 역할에 대해 전혀 국민들이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

 

입소스의 안전 관련 조사에서는 공공장소별로 안전하다고 느끼는 부분에 대해서도 질문을 했다. 이에 따르면 22%의 캐나다인이 공공장소가 작년보다 덜 안전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 이 수치는 작년과 같은 수치다. 단 더 안전해졌다고 느끼는 비율은 2016년 8%에서 올해 7%로 1% 포인트 감소했다.

각 공공장소 중에서 식당에서 안전하다고 느끼는 비율이 가장 높앗다. 38%가 매우 안전하고 55%가 안전하다고 대답을 해 안전하지 않다의 5%와 전혀 안전하지 않다의 1%에 비해 절대적으로 앞섰다. 다음으로 안전한 공공장소는 극장, 정부 청사, 종교시설, 체육시설 순이었다.

 

대중교통에 대해서는 17%가 매우 안전, 57%가 안전하다고 생각했지만 19%는 안전하지 않고 7%는 전혀 안전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가장 안전하지 못한 공공장소로 꼽힌 곳은 고층빌딩이었다. 22%는 매우 안전하다고 생각하고 52%가 안전하다고 생각했지만 반대로 21%는 안전하지 않고 6%는 전혀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또 이들 공공장소에 대해 작년과 비교해 대체적으로 안전하다고 느끼는 비율에서 하락한 장소는 체육시설로 78%에서 77%로 1% 포인트 하락했다. 나머지 장소들은 작년도바 안전하다는 비율이 그렇지 않다는 비율보다 모두 상승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738 캐나다 캐나다 삶의 질 3년 째 세계 1위 file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7 캐나다 '사고다발 1위' 나이트 브리지 오명 사라질까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6 캐나다 연방 EE 통과점수 444점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5 캐나다 BC페리 전면 금연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4 캐나다 호건 수상 통상외교차 동아시아 순방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3 캐나다 SM상선 밴쿠버·시애틀 신규 노선 개설 밴쿠버중앙일.. 18.01.26.
1732 캐나다 캐나다 대학교수 연간 소득이 밴쿠버중앙일.. 18.01.25.
1731 캐나다 트뤼도 총리, '여성·직업·교역' 방점 밴쿠버중앙일.. 18.01.25.
1730 캐나다 미국 빠진 CPTPP, 아태 교역의 대세되려나 밴쿠버중앙일.. 18.01.25.
1729 캐나다 포트코퀴틀람 열차 화재 밴쿠버중앙일.. 18.01.25.
1728 캐나다 나흘새 교통사고 3번...또 버나비 횡단보도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7 캐나다 밴쿠버에 울려펴진 평창평화올림픽 성공기원 함성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6 캐나다 포괄 성장지수, 한국·캐나다 나란히 16, 17위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5 캐나다 11월 주택건설비 전년대비 7.9% 증가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4 캐나다 "눈 너무 와" 문 닫은 스키장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3 캐나다 평창평화동계올림픽 성공기원 밴쿠버 아이스쇼의 환상적인 무대 모습들-2 밴쿠버중앙일.. 18.01.24.
1722 캐나다 평창평화동계올림픽 성공기념 밴쿠버 아이스쇼의 환상적인 무대 모습들-1 밴쿠버중앙일.. 18.01.23.
1721 캐나다 밴쿠버 무료 와이파이 확 늘린다 밴쿠버중앙일.. 18.01.23.
1720 캐나다 캐나다에서 가장 잘 나가는 브랜드는 무엇? 밴쿠버중앙일.. 18.01.23.
1719 캐나다 새 이민자 어느 사업 해야 성공할까 밴쿠버중앙일.. 18.0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