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서 대형 차량들 안내하는 선도차, 기존 메뉴얼 '복잡하고 효과 없다'는 평가

           

BC 교통부가 새롭게 정비된 선도차(Poilot Car, 파일럿 차량) 메뉴얼을 발표했다. 선도차들은 주로 화물 트럭이 많이 다니는 고속도로에서 트럭을 비롯한 대형 차량들을 안내하고 도로 혼잡을 관리하는 역할을 한다. 캐나다의 여러 주들이 자체적으로 메뉴얼을 두고 있는데, BC 주의 기존 메뉴얼은 그 내용이 복잡하고 효과가 미흡한 것으로 평가되어 왔다.

 

교통부는 "대형 화물 차량들에 대한 철저한 관리는 도로 안전에 필수적이며, 교통 체증 여부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며 "선도차 시스템은 화물 차량이 많이 지나는 도로에서 모든 운전자들을 안전하게 인도하고 체증을 최소화 시켜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전했다.

 

이번에 선도차 메뉴얼(Pilot Car Guidelines)이 재정비 된 것은 현 자유당 주정부가 추진하는 'B.C. on the Move'라는 명칭의 교통 발전 캠페인의 일부이다. 토드 스톤(Todd Stone) 교통부 장관은 "캐나다에 현존하는 선도차 가이드라인 중 가장 완벽하다"며 자부심을 보였다.

 

해당 메뉴얼은 두 차례로 나뉘어 적용되는데, 이번에 발표된 것이 그 첫번 째이다. 선도차와 운행자에 대한 자격 조건과 운행 지침, 장비 및 설비 요건 등을 자세히 적고 있다. 또 '모두에게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들기 위한' 도로 행동 강령 등의 안전 수칙도 담고 있다.

 

차후 발표 예정인 두번 째 메뉴얼은 대형 트럭과 과용량 차량들에 대한 안내 규정을 다룬다. 차량의 용량에 따라 달라지는 선도차 운행 지침과 과용량 차량 안내 시 타 운전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강령, 그리고 각 고속도로에 다르게 적용되는 규정들을 다룬다.[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06 캐나다 음력설측제, 오는 주말 QET 플라자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5 캐나다 비와이, 생애 첫 단독 콘서트 밴쿠버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4 캐나다 트럼프 취임, BC주 경제 긍정 전망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3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중국인 주춤 vs 미국인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2 캐나다 加 공정거래위, 애플 불공정 거래 무죄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1 캐나다 캐나다 전국, 12월 주택거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0 캐나다 한국, 11월 캐나다 수출입 증가율 1위 밴쿠버중앙일.. 17.01.19.
999 캐나다 도서관에서 원격 인쇄 가능 밴쿠버중앙일.. 17.01.19.
998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운행 횟수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1.19.
997 캐나다 CMHC 모기지 보험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1.19.
996 캐나다 밴쿠버 벚꽃 축제, 2월 11일 OPEN 밴쿠버중앙일.. 17.01.19.
995 캐나다 지자체들, 이번 주 홍수 대비 나서 밴쿠버중앙일.. 17.01.19.
994 캐나다 굴 업계, 노보바이러스 유행 울쌍 "문제있는 굴 일부"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19.
993 캐나다 선출직 중도 사퇴 증가, 이유는 ? 밴쿠버중앙일.. 17.01.19.
992 캐나다 대중교통 노선 확장, 그러나 트라이시티 지역 학생 불편 커져 밴쿠버중앙일.. 17.01.18.
991 캐나다 애보츠포드에서 KKK 전단지 배포, 이번이 두 번째 밴쿠버중앙일.. 17.01.18.
990 캐나다 로버트슨 밴쿠버 시장, 캐나다 주요 10개 도시 중 지지율 최하위 밴쿠버중앙일.. 17.01.18.
989 캐나다 올해 가스 값 3년 내 최고치 전망 많아 밴쿠버중앙일.. 17.01.18.
988 캐나다 노동계 1.5% 임금인상 예상 밴쿠버중앙일.. 17.01.18.
987 캐나다 김 총영사, BC주 RCMP 경찰청장과 면담 밴쿠버중앙일.. 17.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