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아파트의 좋은 위치를 분양을 받기 위해 밤 세워 줄을 서는 장면을 밴쿠버에서도 심심치 않게 보게 되면서 신종 아르바이트가 등장했다.

 

최근 밴쿠버에 '신축콘도 분양대기줄 서기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구인광고가 올라와 흥미를 유발했다.

 

서구사회에서는 유명 아티스트가 밴쿠버를 찾을 때, 또는 애플과 같은 브랜드가 신제품을 발매할 때, 매장이나 티켓 판매소 앞에서는 새벽부터 줄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보는 일은 흔하다. 특히 이들 중에는 암표나 웃돈을 주고 신제품을 팔거나, 구매자에게 사례를 받고 대신 줄을 서는 사람들도 있다.

 

그런데 이번에 '대신 줄을 서주고 분양을 받는데 성공하면 1천 8백 달러의 사례를 지불하겠다'는 광고가 올아왔다. 광고에서는 '당일 필요한 의자와 슬리핑백, 그리고 간식은 스스로 준비해야 한다'고도 전제했다.

 

언뜻보면 과열된 밴쿠버의 부동산 시장에서 신축 콘도를 분양받기 위한 경쟁이 얼마나 치열한가를 보여주는 사례로 보인다. 그러나 광고를 접한 리얼터 스티브 사레츠키(Steve Saretsky, Sutton West Coast Realty)는 "판매자 측의 마케팅 전략일수도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광고가 명시한 콘도는 버나비의 로히드 타운 센터 지역에 자리하고 있으며, 분양은 28일(월) 개시되어 12월 3일(토) 마무리된다. 사레츠키는 "지역의 특징 상 판매가 어렵지는 않을 것이나 판매자가 신속히 마무리짓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2000년대 초까지 밴쿠버를 비롯한 캐나다의 대도시 하이라이즈는 건물이 완성되기 전 분양되는 비율이 60% 전후였다. 당시까지 스카이트레인 인근은 차량이 없는 저소득층이나 마약 거래자들이 경찰을 따돌리기 위해 주로 스카이트레인을 이용하면서 하이라이즈 건물은 싸구려 주거지에 불과했다.

 

그러다 IMF 이후 한인 이민자들이 사상 최대로 밴쿠버 지역으로 이민을 오면서 한국식 역세권에 관심을 가지면 버나비 메트로타운이나 심지어 마약과 매춘거리로 알려진 써리의 월리 지역의 하이라이즈까지 한인들이 줄을 서서 분양을 받는 일이 일어났다. 그런 한인들의 모습을 보고 좁은 영토에서 살아 코퀴틀람 웨스트 플레토 등 대규모의 단독 주택을 선호하던 홍콩 이민자를 비롯해 대만 이민자들까지 하이라이즈 콘도 분양에 열을 서면서 새로운 밴쿠버의 새로운 풍속도를 만들었다.

 

선분양이 익숙하지 않던 건설사들은 한인 리얼터와 중국계 리얼터를 통해 VIP 사전 분양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도입하기 시작한 것도 한인들 때문으로 다른 의미에 있어 부동산 한류인 셈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1006 캐나다 음력설측제, 오는 주말 QET 플라자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5 캐나다 비와이, 생애 첫 단독 콘서트 밴쿠버에서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4 캐나다 트럼프 취임, BC주 경제 긍정 전망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3 캐나다 밴쿠버 부동산, 중국인 주춤 vs 미국인 증가 밴쿠버중앙일.. 17.01.25.
1002 캐나다 加 공정거래위, 애플 불공정 거래 무죄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1 캐나다 캐나다 전국, 12월 주택거래 전년대비 감소 밴쿠버중앙일.. 17.01.19.
1000 캐나다 한국, 11월 캐나다 수출입 증가율 1위 밴쿠버중앙일.. 17.01.19.
999 캐나다 도서관에서 원격 인쇄 가능 밴쿠버중앙일.. 17.01.19.
998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운행 횟수 확대 밴쿠버중앙일.. 17.01.19.
997 캐나다 CMHC 모기지 보험 인상 밴쿠버중앙일.. 17.01.19.
996 캐나다 밴쿠버 벚꽃 축제, 2월 11일 OPEN 밴쿠버중앙일.. 17.01.19.
995 캐나다 지자체들, 이번 주 홍수 대비 나서 밴쿠버중앙일.. 17.01.19.
994 캐나다 굴 업계, 노보바이러스 유행 울쌍 "문제있는 굴 일부" 주장 밴쿠버중앙일.. 17.01.19.
993 캐나다 선출직 중도 사퇴 증가, 이유는 ? 밴쿠버중앙일.. 17.01.19.
992 캐나다 대중교통 노선 확장, 그러나 트라이시티 지역 학생 불편 커져 밴쿠버중앙일.. 17.01.18.
991 캐나다 애보츠포드에서 KKK 전단지 배포, 이번이 두 번째 밴쿠버중앙일.. 17.01.18.
990 캐나다 로버트슨 밴쿠버 시장, 캐나다 주요 10개 도시 중 지지율 최하위 밴쿠버중앙일.. 17.01.18.
989 캐나다 올해 가스 값 3년 내 최고치 전망 많아 밴쿠버중앙일.. 17.01.18.
988 캐나다 노동계 1.5% 임금인상 예상 밴쿠버중앙일.. 17.01.18.
987 캐나다 김 총영사, BC주 RCMP 경찰청장과 면담 밴쿠버중앙일.. 17.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