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gKN0mMVQ_5ef69d4cfce6a5b8

 

직접 방문 투표 한계, 투표율 높이는 목적

우편 투표 실시되면 재외국민 투표율 상승

 

재외국민의 참정권이 2009년부터 부활했지만 재외투표소에 직접 방문 투표만 가능해 재외국민의 투표율이 낮았다. 최근 국회에서 이를 개선하기 위한 관련법 개정안이 제시됐다.

 

더불어민주당의 설훈 국회의원은 재외 유권자가 필요한 경우 자신의 거소에서 투표하고 이를 선거관리위원회에 우편으로 발송하는 내용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지난 18일 발의했다. 

 

설 의원은 "현행법은 국외에서 투표하려는 선거인의 경우 공관 등에 설치된 재외투표소를 직접 방문하는 방법으로만 투표를 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재외투표소의 경우 국가 또는 지역별로 3개소 이내로 설치․운영되는 데 그쳐 재외선거관리위원회가 관할하는 면적이 넓은 지역의 경우 투표 접근성이 좋지 못한 실정"이라고 제안이유의 배경에 대해 밝혔다. 

 

설 의원은 "또한 최근 전 세계적인 감염병의 유행으로 국가별 방역 조치가 강화되어 투표소에 방문하여 투표를 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짐에 따라, 국외에 머무르는 선거인이 자신의 거소에서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설 의원은 제안한 개정안의 목적으로 '외국에 거주하거나 선거일 후에 귀국이 예정되어 있어 국외에서 투표하려는 선거인은 필요한 경우 자신의 거소에서 투표하고 이를 선거관리위원회에 우편으로 발송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재외국민의 투표 편의를 제고하고 참정권을 보장하려는 것(안 제218조의4제2항․제218조의5제2항 및 제218조의19제4항 신설 등)'이라고 적었다.

 

주밴쿠버총영사관에서는 지난 21일 재외선거 모의투표를 실시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제한적으로 모의 투표를 실시했다.

 

또 매번 선거가 있을 때마다 주밴쿠버총영사관 관할 지역 중에서 메트로밴쿠버 지역을 제외한 BC외곽지역이나 알버타, 사스카추언주에서 투표를 위해 캘거리나 밴쿠버를 방문하는 일은 힘들어 유권자로 신고·신청 한 수에 비해 매우 적은 수의 유권자만이 투표에 참여해 왔다.

 

민주평화통일 정책자문회의 밴쿠버협의회의 정기봉 회장은 "재외국민 우편투표제는 국내 그동안 논란이 많았으나, 캐나다나, 미국 등의 국가에서 이미 오래전부터 실시하고 있는 제도이기 때문에 우편투표가 도입되면 투표율이 몇 백% 더 높아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편 투표 등으로 재외국민의 투표율이 높아질 경우 상대적으로 재외국민의 권익도 높아질 수 있다.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작년 10월 본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처음 재외국민 참정권을 인정할 때 예상했던 것에 비해 투표율이 낮아 야당이나 여당이나 재외국민에 대한 관심도가 떨어졌다"고 밝힌 바 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55 캐나다 캐나다 보건당국, 변종 바이러스에 의한 4차 웨이브 경고 file Hancatimes 21.08.11.
4654 캐나다 BC주 다시 지역간 이동제한 조치가 떨어지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0.
4653 캐나다 7월 BC주 전국 유일하게 취업률 대유행 이전 회복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0.
4652 캐나다 BC 보건당국, 센트럴 오카나간에서의 나이트클럽,술집 영업중단 및 집합 제한 시행 밴쿠버중앙일.. 21.08.10.
4651 캐나다 트랜스링크, 다음에 오는 버스 빈 좌석 수도 알려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7.
4650 캐나다 밴쿠버시 정해진 곳 이외 야외 음주 230달러 벌금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7.
4649 캐나다 BC 코로나19 4차 대유행 고속 주행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7.
4648 캐나다 버나비시, 끈끈한 한국전 전우애 재 확인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6.
4647 캐나다 BC 주의 영구 유급 병가에 대한 의견 수렴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6.
4646 캐나다 292곳에서 BC 산불 진행 중... 주말 비 소식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6.
4645 캐나다 H-Mart, 밴쿠버장학재단에 2021년도 한인 장학기금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5.
4644 캐나다 BC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마침내 15만 명 넘겨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5.
4643 캐나다 코로나19 대처 누가 누가 잘하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4.
4642 캐나다 A형 간염 감염 가능성 여러 브랜드 냉동 망고 리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4.
4641 캐나다 연방조기 총선, 자유당 과반 의석 차지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4.
4640 캐나다 캐나다 유럽계 다문화주의에 가장 부정적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4639 캐나다 마침내 BC주 일일 확진자 200명 대로...9월 정상화 물 건너 갈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4638 캐나다 백신 접종 이동 버스 30일 트와슨 페리 터미널에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4637 캐나다 밴쿠버 무역관, 하반기 멘토링 프로그램 멘티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
4636 캐나다 한카문화산업교류재단, 올해 다문화 행사는 한국 전통 돌잔치 시연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