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ada Border Services Agency Twitter

지난 두 달 동안 퀘벡주-온타리오주 국경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폐쇄되었지만 이번 16일부터 다시 국경이 열리고 모든 여행이 재개된다.

 

퀘벡 공안부는 지난 14일 성명에서 “이번 재개장은 예외 없이 두 지역을 오가려는 모든 사람에게 적용된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은 두 주 사이의 국경은 온타리오주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4월 말부터 필수적인 여행을 제외하고 모두 폐쇄했다.

 

제재 기간 몇 가지 예외 조항은 있었지만,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양쪽 주에서 많은 경찰을 배치했으며, 국경 진입점에 점검 지점을 설치하여 검문을 시행했다.

 

제네비에브 길바울트(Geneviève Guilbault) 퀘벡주 공안부 장관은 여전히 두 지역을 여행하는 여행객들에게 주의를 촉구했다.

 

따라서 온타리오주에서 퀘벡주로 여행하는 여행객들이 14일 동안 주 거주지 검역소로 돌아 가야 한다는 사항도 해제되었다.

 

길바울트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온타리오주 방문객들이 퀘벡주의 시행되고 있는 다양한 보건 규칙을 준수하고 협력하기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최근 몇 주 동안 양쪽 주 모두 상황이 호전되고 다른 전염병 관련 규제가 완화됨에 따라 결정이 내려졌다.

 

국경 폐쇄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고수하던 짐 왓슨(Jim Watson) 오타와 시장 또한 이러한 규제가 끝나는 것에 기뻐했으며, 국경 통제를 위해 지난 몇 달 동안 경찰 자원이 낭비되고 있었으며, 이번 결정으로 두 지역사 이의 경제 활동에도 호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온타리오주와 매니토바주 사이의 국경도 같은 날 재개방된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E2-e2sDWQBU03Sr-696x385.jpg (File Size:33.1KB/Download:4)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4655 캐나다 캐나다 보건당국, 변종 바이러스에 의한 4차 웨이브 경고 file Hancatimes 21.08.11.
4654 캐나다 BC주 다시 지역간 이동제한 조치가 떨어지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0.
4653 캐나다 7월 BC주 전국 유일하게 취업률 대유행 이전 회복 file 밴쿠버중앙일.. 21.08.10.
4652 캐나다 BC 보건당국, 센트럴 오카나간에서의 나이트클럽,술집 영업중단 및 집합 제한 시행 밴쿠버중앙일.. 21.08.10.
4651 캐나다 트랜스링크, 다음에 오는 버스 빈 좌석 수도 알려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7.
4650 캐나다 밴쿠버시 정해진 곳 이외 야외 음주 230달러 벌금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7.
4649 캐나다 BC 코로나19 4차 대유행 고속 주행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7.
4648 캐나다 버나비시, 끈끈한 한국전 전우애 재 확인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6.
4647 캐나다 BC 주의 영구 유급 병가에 대한 의견 수렴 중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6.
4646 캐나다 292곳에서 BC 산불 진행 중... 주말 비 소식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6.
4645 캐나다 H-Mart, 밴쿠버장학재단에 2021년도 한인 장학기금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5.
4644 캐나다 BC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마침내 15만 명 넘겨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5.
4643 캐나다 코로나19 대처 누가 누가 잘하나!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4.
4642 캐나다 A형 간염 감염 가능성 여러 브랜드 냉동 망고 리콜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4.
4641 캐나다 연방조기 총선, 자유당 과반 의석 차지할까? file 밴쿠버중앙일.. 21.08.04.
4640 캐나다 캐나다 유럽계 다문화주의에 가장 부정적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4639 캐나다 마침내 BC주 일일 확진자 200명 대로...9월 정상화 물 건너 갈 듯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4638 캐나다 백신 접종 이동 버스 30일 트와슨 페리 터미널에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1.
4637 캐나다 밴쿠버 무역관, 하반기 멘토링 프로그램 멘티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
4636 캐나다 한카문화산업교류재단, 올해 다문화 행사는 한국 전통 돌잔치 시연 file 밴쿠버중앙일.. 21.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