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ydenJaggerHaines Twitter

퀘벡 주민은 20일 아침부터 무료 코로나 19 진단 장비를 구하기 위해 약국 밖에서 줄을 섰다.

Anjou 지역의 장코투에서는 오전 7시부터 진단 장비를 받기 위해 주민이 줄을 서고 있었다. 오전 9시가 되자 가게의 물량은 바닥났고, 많은 주민이 빈손으로 돌아가거나 다른 곳을 찾아야 했다.

 

온라인으로 진단 장비를 구하려고 했던 고객들 또한 당일 아침에 웹사이트가 몇 시간 동안 다운되면서 혼란에 빠졌다. 빨리 해결되기는 했지만, 온라인을 통해 진단 장비를 구하려던 주민은 최대 4시간까지 기다려야 하며 사실상 온라인을 통해 진단 장비를 구하기도 매우 어려웠다.

 

유니프릭스와 같은 다른 약국은 선착순으로 장비를 배부했다.

 

하지만 모든 약국 및 가게들이 진단 장비를 받지 못했다. Anjou 지역의 Centre Commercial Joseph Renaud-Anjou에서는 고객들에게 “진단 장비를 구할 수 없습니다” 와 “내일 다시 오세요”라고 적힌 손팻말을 걸어 놓았다.

 

크리스티안 두베(Christian Dube) 퀘벡주 보건복지부 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공급량에 따라 양이 제한된다고 밝혔다.

 

21일부터 약국들은 혼란과 긴 줄을 줄이기 위해 재고를 시설 외부에 게시하도록 요청 받을 것이다.

주 전체로는 1,900여 개 약국에 430만 건의 진단 장비가 배포되고 있다. 또 다른 200만 개는 노인 가정으로 보내지고 있다.

 

퀘벡주 약사회 발표로는, 약국들은 단지 108개의 진단 장비가 담긴 상자를 받는 등 공급이 제한되어 있으며, 각 복장에는 5개의 테스트가 있습니다. 사재기 공급을 막기 위해 만 14세 이상이면 30일 주기로 키트 1개를 받을 수 있다.

 

장-필리프 블루인(Jean-Philippe Blouin) 매케슨 캐나다 의약품 수석 부사장은 모든 제품을 발송하기 위해 작업 중이며 자신의 회사가 받은 물량의 100%를 선적했다고 언급했다.

 

캐나다 매케슨은 현재 퀘벡주의 1,900개의 약국에 배달되고 있는 진단 키트 35%에 달하는 물량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블루인 수석 부수 장은 제한된 공급 문제도 인식하고 있고 자사에서 매일 선적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더 많은 진단 장비가 계속 배부 될 것이고 빈손으로 돌아가는 일을 최대한 줄이겠다고 강조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HDmeksXEAgjMMf-696x522.jpg (File Size:77.3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78 캐나다 퀘벡주 상점 일요일에도 다시 재개 및 백신 여권 매장 확대 file Hancatimes 22.02.08.
5077 캐나다 2월 첫 4일간 BC주 코로나19 사망자 59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6 캐나다 노스로드BIA 최병하 회장 버나비 상공회의소장과 협력 모색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5 캐나다 BC 향후 10년간 100만 개 일자리에 대한 취업 기회 생겨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4 캐나다 BC주 장관들 입모아 '한인 중요성 인식한다'고 밝혀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3 캐나다 밴쿠버 이스트헤이스팅 통과 대중교통 버스 유리창 26개 파손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2 캐나다 62%의 국민 "이미 코로나19 최악의 상황 지나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1 캐나다 송 총영사와 스티브 코퀴틀람 시의원과 화상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70 캐나다 밴쿠버테니스협회 서용석 코치이사 대한체육회로부터 공로패 수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69 캐나다 BC 오미크론 절정기 지났으나 치명률은 여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68 캐나다 BC 주말 3일간 사망자 19명·확진자 4075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7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행정직원 채용 공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6 캐나다 존 호건 BC주수상의 설날 E-연하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5 캐나다 27일 기준 전국 일일 확진자 수는 1만 8497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4 캐나다 국제투명성기구 국가청렴도, 한국 32위 그럼 캐나다는?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3 캐나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 2022년 SNS 명예기자단 모집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2 캐나다 정요셉장학금, 179명에게 43만 달러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
5061 캐나다 마크 플레처 신임 주한캐나다 대사 한복 입고 설명절 인사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
5060 캐나다 코퀴틀람 오스틴 에비뉴 한인업소 밀집 지역서 살인사건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
5059 캐나다 캐나다 내 한인 정치적 발언권 점차 위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