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HXrzVc4u_21e25412042036b4

첫 6일간 43명 쏟아져 나와

캐나다 확진자 수 세계 11위

 

올해 들어 캐나다에서 출발해 한국에 도착한 해외유입자 중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되는 숫자가 큰 폭으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데이터를 보면 캐나다 출발자 중 1일에는 2명, 2일에는 2명, 3일에는 7명으로 급증하고, 4일에 11명(1명, 이하 괄호안은 캐나다 국적자), 5일에 10명(4명), 6일에 11명(1명) 등 이제 10명을 넘기고 있다.

 

한국에서 사전 PCR 검사 등을 요구하는 점을 감안 할 때 캐나다에서 확인되지 않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캐나다 한인사회에 만연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캐나다는 11월 15일부터 국제선 입국자 중 확진자에 대한 데이터를 더 이상 발표하고 있지 않아 해외 유입, 특히 어느 나라가 위협 요인인지에 대해 가늠할 수 없다.

 

연방보건부가 5일 기준으로 발표한 코로나19 데이터에 따르면 일일 확진자 수 전국적으로 3만 9422명이었는데 퀘벡주가 1만 4486명, 온타리오주가 1만 1582명, 알버타주가 4752명이었으며, BC주가 4번째로 많은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마니토바주는 1789명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노바스코샤주도 842명, 뉴브런즈윅은 779명으로 사스카추언주의 541명보다 많아 인구 대비 많은 확진자가 나오고 있음을 보여줬다.

 

사망자에서는 퀘벡주가 39명, 온타리오주가 14명, 그리고 알버타주가 11명 등을 보였다. 이날 전국 사망자는 69명이었다.

 

6일 기준으로 BC주의 일일 확진자 수는 3223명을 기록했다. 누적확진자 수는 27만 3731명이 됐다. 사망자는 3명이 나와 총 2430명이 됐다.

 

이날 5세 이상 인구 중 2회 이상 백신접종률은 83.1%였고, 12세 이상은 89.3%였다. 12세 이상 중 3회 이상 백신 접종률은 22.5%로 104만 2480명이 됐다.

 

5일 기준으로 7일간 확진자 발생자 수에서 캐나다 전체적으로 29만 2204명이었다. BC주는 2만 3837명으로 퀘벡주의 10만 7889명, 온타리오주의 10만 2191명, 알버타주의 2만 6503명에 이어 4번째로 많았다.

 

인구 10만 명 당으로 볼 때 캐나다 전체적으로 일주일간 764명이었는데, BC주는 457명을 기록했다. 전국적으로 퀘벡주가 1254명으로 가장 많았고, 마니토바주의 836명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온타리오주가 689명으로 3위를 차지했다. 대서양 연해주들도 상황이 악화돼 뉴브런즈윅이 675명, PEI가 646명, 뉴파운드랜드앤레브라도가 611명 등으로 높았다.

 

7일간 인구 10만 명 사망자 수에서 전국즉어로 0.7명이었는데, BC주는 0.1명으로 낮은 편에 속했다. 역시 퀘벡주가 1.4명으로 뉴브런즈윅과 함께 가장 높았다. 이어 마니토바주가 1.3명으로 높았으며 사스카추언주도 0.8명으로 높게 나타났다.

 

5일 기준으로 볼 때 미국은 신규 확진자가 64만 8823명이 나와 1위를 차지했으며, 프랑스가 26만 1481명, 이탈리아가 21만 8441명, 영국이 17만 9756명, 그리고 인도가 11만 4484명을 각각 기록했다. 캐나다는 11위, 한국은 43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 사망자는 6263명이 나왔는데, 역시 미국이 1621명으로 1위를 이어 러시아가 802명, 폴란드가 646명, 독일이 305명, 그리고 영국이 231명을 기록했다. 캐나다는 17위, 그리고 한국은 18위를 각각 차지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078 캐나다 퀘벡주 상점 일요일에도 다시 재개 및 백신 여권 매장 확대 file Hancatimes 22.02.08.
5077 캐나다 2월 첫 4일간 BC주 코로나19 사망자 59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6 캐나다 노스로드BIA 최병하 회장 버나비 상공회의소장과 협력 모색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5 캐나다 BC 향후 10년간 100만 개 일자리에 대한 취업 기회 생겨 밴쿠버중앙일.. 22.02.08.
5074 캐나다 BC주 장관들 입모아 '한인 중요성 인식한다'고 밝혀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3 캐나다 밴쿠버 이스트헤이스팅 통과 대중교통 버스 유리창 26개 파손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2 캐나다 62%의 국민 "이미 코로나19 최악의 상황 지나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5.
5071 캐나다 송 총영사와 스티브 코퀴틀람 시의원과 화상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70 캐나다 밴쿠버테니스협회 서용석 코치이사 대한체육회로부터 공로패 수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69 캐나다 BC 오미크론 절정기 지났으나 치명률은 여전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3.
5068 캐나다 BC 주말 3일간 사망자 19명·확진자 4075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7 캐나다 주밴쿠버총영사관 행정직원 채용 공고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6 캐나다 존 호건 BC주수상의 설날 E-연하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2.
5065 캐나다 27일 기준 전국 일일 확진자 수는 1만 8497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4 캐나다 국제투명성기구 국가청렴도, 한국 32위 그럼 캐나다는? file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3 캐나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 2022년 SNS 명예기자단 모집 밴쿠버중앙일.. 22.02.01.
5062 캐나다 정요셉장학금, 179명에게 43만 달러 전달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
5061 캐나다 마크 플레처 신임 주한캐나다 대사 한복 입고 설명절 인사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
5060 캐나다 코퀴틀람 오스틴 에비뉴 한인업소 밀집 지역서 살인사건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9.
5059 캐나다 캐나다 내 한인 정치적 발언권 점차 위축 file 밴쿠버중앙일.. 22.0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