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일요일 캘거리 NW 16Ave, 17St에 위치한 센텍스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고 도주하던 차량을 막아서던 주유소 직원 마리암 라시디 씨가 차량에 치여 중상을 입고 치료 중 결국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라시디 씨는 이란에서 이민 온지 얼마 되지 않았으며 주유소에 취직한 것도 불과 2주전이어서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사건은 지난 일요일 오전 11시경 일어 났다.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은 후 돈을 내지 않은 차량이 바로 옆 홈 디포에 잠깐 주차한 사이 주유소 여직원이 이를 가로막아 섰다. 그러나, 기름 절도범은 이를 무시한 채 주유소 직원을 차량에 매달고 15미터를 질주했으며 이후 직원은 도로에 떨어져 중상을 입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의식불명으로 입과 다리에서 과다출혈이 나타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홈 디포 직원이 CPR응급조치를 취했으며 긴급 출동한 구급차에 의해 풋힐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센텍스 주유소의 지역 매니저에 따르면 이 주유소는 한 달에 한 두 건씩 기름을 넣고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한다고 한다. 그는 “기름 절도사건이 발생할 경우 회사 매뉴얼에 따르면 절대 추적하지 말고 경찰에 전화하도록 되어 있다”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에 사용된 트럭은 지난 주 수요일 에어드리에서 도난 당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도난 이후 두 건의 기름 절도 행각에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사건으로 인해 지난 2011년 앨버타 경찰이 주도하던 주유 전 요금 납부에 대한 논란이 다시 일어 날 것으로 보인다. 센텍스 사는 앨버타 주정부에 직원들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주유 전 요금 납부가 이루어지도록 법령을 만들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
B.C주는 지난 2008년 주유 전 요금을 납부해야 하는 법령을 캐나다에서 처음 통과 시킨바 있다. 지난 2005년 기름 절도범을 몸으로 막다 차량 밑에 끼어 7Km나 끌려 가다 사망한 Grant de Patie씨의 이름을 딴 ‘Grant’s Law’이다.
한편, 캘거리 경찰은 지난 화요일 저녁 두 명의 용의자를 NW 베딩턴 하이츠에서 체포해 조사하고 있으며 이들 중 한 명은 미성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덕수 기자)
  • |
  1. 3.jpg (File Size:47.9KB/Download:2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5 캐나다 학교 4 곳 폐교 위기 오카나간, 학부모 대규모 시위 벌려 밴쿠버중앙일.. 16.04.01.
554 캐나다 밴쿠버, "새 스카이트레인 역 개발 회사가 짓는다" 밴쿠버중앙일.. 16.04.01.
553 캐나다 UBC 교수 회의, 이사진 불신임 투표 '불신임' 과반 넘어 밴쿠버중앙일.. 16.04.01.
552 캐나다 메트로 지역 곰 전문가들, "곰의 인가 출현 잦아지는 중" 밴쿠버중앙일.. 16.03.31.
551 캐나다 써리, 'L' 운전자가 피트니스 클럽 들이받는 사고 발생 밴쿠버중앙일.. 16.03.31.
550 캐나다 노스밴, 린 캐니언 브릿지에서 다이빙한 10대 사망 밴쿠버중앙일.. 16.03.31.
549 캐나다 밴쿠버 관광업계, "4월 호황 기대 중" 밴쿠버중앙일.. 16.03.31.
548 캐나다 주정부 주택부, 메이플 릿지의 노숙인 보호시설 재논의 밴쿠버중앙일.. 16.03.31.
547 캐나다 크게 줄어든 지자체 부담, 도로 및 다리 유료화 가능할까? 밴쿠버중앙일.. 16.03.31.
546 캐나다 BC취업부 본드 장관, "올 봄, 최저 임금 인상하겠다" 밴쿠버중앙일.. 16.03.31.
545 캐나다 프레이져 보건부, 칠리왁에서 이콜리 박테리아 발견 밴쿠버중앙일.. 16.03.31.
544 캐나다 사상 최대 재정적자 앞에 무릎 꿇는 주정부 CN드림 16.03.30.
543 캐나다 미국 군사기밀 해킹 혐의로 체포된 리치몬드 남성, 미 법정에서 혐의 인정 밴쿠버중앙일.. 16.03.26.
542 캐나다 밴쿠버의 벨기에인들, 아트 갤러리 앞에서 테러 희생자 추모 밴쿠버중앙일.. 16.03.26.
541 캐나다 주정부, 다가구 주택 전기 자동차 충전 설치 비용 지원 밴쿠버중앙일.. 16.03.26.
540 캐나다 에비 MLA, '집 값 상승에 미치는 이민자 영향, 인종차별과 별개' 밴쿠버중앙일.. 16.03.26.
539 캐나다 BC주 변호사들, 이슬람 혐오 '핫 라인' 지원 전화 개시 밴쿠버중앙일.. 16.03.26.
538 캐나다 코퀴틀람과 써리 거주 30대 2인, 9건 강도 혐의로 체포 밴쿠버중앙일.. 16.03.26.
537 캐나다 캠룹스 출신 학생이 전하는 벨기에 테러 상황 밴쿠버중앙일.. 16.03.26.
536 캐나다 연방 정부, 밴쿠버 교통예산 중 절반 지원" 밴쿠버중앙일.. 16.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