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해커 그룹 '어나니머스' 예고 후 발생


 


지난 19일(일) 아침, RCMP의 캐나다 홈페이지와 BC주 홈페이지, 그리고 도슨 크릭(Dawson Creek) 지역 홈페이지가 접속불가 상태가 벌어졌다.


 


국제 해커 그룹 어나니머스(Anonymous, ‘익명’이라는 뜻)가 사태를 예고했기 때문에 이들 소행이라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으나, RCMP 측은 이를 부인했다. 


 


어나니머스는 세계 곳곳에서 점조직으로 활동하는 해커 그룹으로, 온라인 상의 폭로를 수단으로 삼는 일종의 집단으로 알려져있다.


 


이들이 캐나다의 RCMP를 목표로 지목한 것은 지난 16일(목), 도슨 크릭에서 발생한 경찰 총격 사건 때문이다. 이 날 스톤브릿지 호텔(Stonebridge Hotel)에서 BC 하이드로가 주최하는 사이트 C 댐(Site C Dam)에 대한 주민간담회가 있었다.


 


BC 하이드로가 댐 프로젝트에 대해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자리였다. 그런데 이 건물 밖에서 프로젝트 반대 시위자로 여겨진 남성이 경찰 총격에 사망했다.


 


BC 주에서 2015년 들어 발생한 다섯 번째 경찰 총격 사망자다. 피해자는 도슨 크릭에 거주하는 48세 남성으로 알려졌는데, 경찰 감시 기관인 IIO가 ‘조사 결과 사망한 남성은 경찰이 찾고 있던 위험 인물과 다른 사람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무고한 피해자가 발생한 것인데, 바로 이 남성의 어나니머스의 일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인터넷에 동영상을 올려 RCMP 웹사이트 해킹을 예고한 어나니머스는 이 남성을 두고 ‘경찰 등 보안 기관에 의해 살해된 네번 째 팀원’이라며 ‘총 방아쇠를 당긴 경찰관의 정보를 일반에 공개하는 것이 해킹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애널리스트 카미 리바이(Carmi Levy)는 “어나니머스는 사회에 큰 위협이 되는 집단은 아니다.


 


자신들이 잘못되었다고 믿는 사건에 대해 대중에게 그 심각성을 깨우치려는 목적으로 해킹이라는 방식을 사용한다. 개인 정보를 해킹해 공개하는 일은 거의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이지연  기자]

  • |
  1. 01.gif (File Size:41.6KB/Download:2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5 캐나다 학교 4 곳 폐교 위기 오카나간, 학부모 대규모 시위 벌려 밴쿠버중앙일.. 16.04.01.
554 캐나다 밴쿠버, "새 스카이트레인 역 개발 회사가 짓는다" 밴쿠버중앙일.. 16.04.01.
553 캐나다 UBC 교수 회의, 이사진 불신임 투표 '불신임' 과반 넘어 밴쿠버중앙일.. 16.04.01.
552 캐나다 메트로 지역 곰 전문가들, "곰의 인가 출현 잦아지는 중" 밴쿠버중앙일.. 16.03.31.
551 캐나다 써리, 'L' 운전자가 피트니스 클럽 들이받는 사고 발생 밴쿠버중앙일.. 16.03.31.
550 캐나다 노스밴, 린 캐니언 브릿지에서 다이빙한 10대 사망 밴쿠버중앙일.. 16.03.31.
549 캐나다 밴쿠버 관광업계, "4월 호황 기대 중" 밴쿠버중앙일.. 16.03.31.
548 캐나다 주정부 주택부, 메이플 릿지의 노숙인 보호시설 재논의 밴쿠버중앙일.. 16.03.31.
547 캐나다 크게 줄어든 지자체 부담, 도로 및 다리 유료화 가능할까? 밴쿠버중앙일.. 16.03.31.
546 캐나다 BC취업부 본드 장관, "올 봄, 최저 임금 인상하겠다" 밴쿠버중앙일.. 16.03.31.
545 캐나다 프레이져 보건부, 칠리왁에서 이콜리 박테리아 발견 밴쿠버중앙일.. 16.03.31.
544 캐나다 사상 최대 재정적자 앞에 무릎 꿇는 주정부 CN드림 16.03.30.
543 캐나다 미국 군사기밀 해킹 혐의로 체포된 리치몬드 남성, 미 법정에서 혐의 인정 밴쿠버중앙일.. 16.03.26.
542 캐나다 밴쿠버의 벨기에인들, 아트 갤러리 앞에서 테러 희생자 추모 밴쿠버중앙일.. 16.03.26.
541 캐나다 주정부, 다가구 주택 전기 자동차 충전 설치 비용 지원 밴쿠버중앙일.. 16.03.26.
540 캐나다 에비 MLA, '집 값 상승에 미치는 이민자 영향, 인종차별과 별개' 밴쿠버중앙일.. 16.03.26.
539 캐나다 BC주 변호사들, 이슬람 혐오 '핫 라인' 지원 전화 개시 밴쿠버중앙일.. 16.03.26.
538 캐나다 코퀴틀람과 써리 거주 30대 2인, 9건 강도 혐의로 체포 밴쿠버중앙일.. 16.03.26.
537 캐나다 캠룹스 출신 학생이 전하는 벨기에 테러 상황 밴쿠버중앙일.. 16.03.26.
536 캐나다 연방 정부, 밴쿠버 교통예산 중 절반 지원" 밴쿠버중앙일.. 16.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