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도 캘거리 국제석유 전시회 행사모습(주최측 홈페이지 사진)

 

캐나다 최대규모 석유 전시회

석유가 회복세에 시장확대 기대

최근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석유관련 산업이 다시 기지개를 켤 것을 기대되고 있어, 한국의 석유 생산 기업도 캐나다 석유 중심 생산지역인 캘거리를 찾아 온다.

 

KOTRA밴쿠버무역관은 6월 1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캘거리 스탬피드 파크(Stampede Park)에서 개최되는 캘거리 국제석유 전시회(Global Petroleum Show, GPS2018)에 한국관을 개관한다고 밝혔다.

 

46만 스퀘어피트의 대규모 전시회에는 캐나다의 석유와 에너지 관련 대표 전시회로 한국을 비롯하여 중국, 미국, 프랑스, 오스트리아, 멕시코 등 여러 국가가 전시회 참가를 해오고 있으며 전체적으로 전문가 위주의 참관이 이루어고 있다. 주로 참가업체는 에너지 개발과 탐사관련 플랜트 그리고 장비 관련 기자재 관련 기업들이다. 

 

한국관은 2007년부터 12회째 설치됐으며, 2017년도에는 총 12개 부스로 11개 기업부스와 1개의 홍보 부스가 마련됐었다.

 

최근 3년간 전체 참가기업 수와 참관객 수를 보면 2015년도에 2000개 기업에 4만 8756명, 2016년도에 1500개 기업에 4만 4597명, 그리고 2017년에 1100 기업에 4만 7529명이었다.

 

밴쿠버무역관은 이 행사 참가에 대한 기대효과로 ▶ 저유가로 인한 불황의 시기가 조금씩 회복되는 추세로 바이어들이 가격경쟁력이 높은 신규 거래선을 찾으려는 틈새시장 공략, ▶ 한국산 플랜트 및 기자재 제품홍보를 통한 해외시장 진출 확대, 그리고 ▶ 현지 유력밴더 등 유망 바이어 발굴을 통한 수출선 확보 등을 꼽았다.

 

올해 한국관 참가기업과 품목을 보면 케이제이에프 사의 열교환기 부품 (플랜지 튜브시트), 화성밸브 사의 밸브류, 동산밸브 사의 LNG 밸브류, 엠티에이치콘트롤밸브 사의 밸브류 (ASME 인증 획득), 센코 사의 휴대용 가스 감지기, 클래드코리아 사의 오버레이 용접 (CRN, ASME 인증 획득), 삼미기계 주식회사의 밸브류 (ABSA 인증 획득), 좋은차닷컴의 윤활유, 노아 엑츄에이션 사의 엑츄에이터, 이노켐 사의 파이프 라인/금속 부식 방지 코팅, 에너진 주식회사의 기타 부품 그리고 KOTRA홍보관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30 캐나다 유콘 준주에서 오로라 감상하기 밴쿠버중앙일.. 19.04.27.
2629 캐나다 밴쿠버 한인들을 위한 미래 공간 밴쿠버중앙일.. 19.04.27.
2628 캐나다 2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655명 밴쿠버중앙일.. 19.04.26.
2627 캐나다 외교부, 해외 "영사민원24" 23일부터 개시 밴쿠버중앙일.. 19.04.26.
2626 캐나다 북태평양 6개국 해양경찰 한자리…위기대응 협력 강화 밴쿠버중앙일.. 19.04.26.
2625 캐나다 캐나다 마리화나 접근 용이성 1위 밴쿠버중앙일.. 19.04.25.
2624 캐나다 세언협, 세계한인소통의 주역이 될 수 있을까? 밴쿠버중앙일.. 19.04.25.
2623 캐나다 밴쿠버 다문화, 한국 전통 혼례 미에 흠뻑 밴쿠버중앙일.. 19.04.25.
2622 캐나다 캐나다 여군 복장, 머리 규정 바뀐다 CN드림 19.04.24.
2621 캐나다 UCP, 2019년 앨버타 총선 승리, 보수정권의 귀환 CN드림 19.04.24.
2620 캐나다 밴쿠버 방문 설훈 국회의원, 재외국민 위한 비례대표·동포청 고려 밴쿠버중앙일.. 19.04.20.
2619 캐나다 전문가도 예측할 수 없는 가상현실의 미래 밴쿠버중앙일.. 19.04.20.
2618 캐나다 연휴에 주말까지... 4/20 참가자 크게 늘 듯 밴쿠버중앙일.. 19.04.20.
2617 캐나다 한적한 소도시서 집단 총격... 4명 사망 밴쿠버중앙일.. 19.04.19.
2616 캐나다 금호환경, '캐나다 음식물쓰레기 맡겨주세요!' 밴쿠버중앙일.. 19.04.19.
2615 캐나다 이민자 시간 지날수록 부(富)도 건강도 악화 밴쿠버중앙일.. 19.04.19.
2614 캐나다 BC주, 3월 연간소비자 물가 상승률 전국 최고 밴쿠버중앙일.. 19.04.18.
2613 캐나다 노스로드 한인타운, 홍역에 노출 밴쿠버중앙일.. 19.04.18.
2612 캐나다 "한국 부모님께 돈 부치셨나요?" 밴쿠버중앙일.. 19.04.18.
2611 캐나다 한인회장 단독후보 정택운 씨 총회 인준 밴쿠버중앙일.. 19.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