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밍 BC주교육부 장관이 공립학교에 무상생리대 비치를 명령했다.(BC주정부 홈페이지)
 
학생들과 필요여성 무상생리대
 
한국에서도 2년 전 저소득 가정 여학생들의 깔창생리대 논란이 일면서 무상생리대 지원에 대한 논란이 일었는데, BC주는 교육부의 강제 행정명령을 통해 모든 공립학교에서 무상생리대가 제공될 예정이다.
 
BC주 롭 플레밍 교육부장관은 5일부로 BC주의 모든 공립학교에 올해 말까지 화장실에 무상생리대를 비치하라고 명령했다.
 
플레밍 장관은 "학생들에게 보다 나은 학습권을 제공하기 위해 모든 학생들이 정상적으로 동등학게 생리대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며, "생리대를 살 돈이 없어서, 학생이 결석을 하거나, 과외활동, 운동과 사회활동 등에 참여하지 못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조사에서 생리대를 살 돈이 없어서 결석을 하는 학생이 7명 중 한 명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과 뉴질랜드 등 선진국에서도 생리대 없어서 결석하는 여학생들이 예상 외로 많아 이에 대해 무상생리대를 보급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었다.
 
플레밍 장관은 "각 교육청과 지역사회와 함께 모든 학생들이 창피를 당하거나 장벽을 느끼지 않도록 만들어주는 일이 상식적인 조치"라고 말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즉시 발효됐지만, 시행은 올해 말까지만 시행하면 되는데, 이를 위해 주 정부는 3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추가적으로 10개의 비영리 단체에 재정 지원을 위한 United Way Period Promise Research Project에 일회성으로 9만 5000달러도 지원하고, 어떻게 최선의 방법으로 생리대를 배포할 수 있을지 조사를 진행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791 캐나다 3일 밤 밴쿠버북서해안 진도 5.8 지진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7.05.
2790 캐나다 온주 중국 이민자 새 농부로, BC주는? 밴쿠버중앙일.. 19.07.05.
2789 캐나다 네발로 노르웨이에서 캐나다까지 걸어온 북극여우 밴쿠버중앙일.. 19.07.04.
2788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밴쿠버의 심장을 난타하다 밴쿠버중앙일.. 19.07.04.
2787 캐나다 밴쿠버 노스쇼어 한인전통문화에 흠뻑 취해 얼쑤 밴쿠버중앙일.. 19.07.04.
2786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확장 공사, 빠르면 9월초부터 재개 file CN드림 19.07.03.
2785 캐나다 텅 비어가는 캘거리 다운타운, 비즈니스가 사라진다. file CN드림 19.07.03.
2784 캐나다 주정부, “연방 탄소세, 주정부 자치권 침해” file CN드림 19.07.03.
2783 캐나다 밴쿠버 ,민주평통 지원자 차고 넘쳐 인물난 우려 불식 밴쿠버중앙일.. 19.07.03.
2782 캐나다 도대체 밴쿠버 홍역공포는 언제 끝나나? 밴쿠버중앙일.. 19.07.03.
2781 캐나다 공립한인요양원, 첫 운영기금 5만불 전달 밴쿠버중앙일.. 19.07.03.
2780 캐나다 천둥 정기공연 전석 매진 사례 밴쿠버중앙일.. 19.06.29.
2779 캐나다 캐나다데이 황금연휴 어디서 무엇을 하며 즐기나? 밴쿠버중앙일.. 19.06.29.
2778 캐나다 마마키쉬 아카데미, 밴쿠버를 북미 한류중심지로 밴쿠버중앙일.. 19.06.29.
2777 캐나다 BC한인실업인, 한인미래 위해 힘모아 밴쿠버중앙일.. 19.06.28.
2776 캐나다 밴쿠버 모의선거는 7월 8일 밴쿠버중앙일.. 19.06.28.
2775 캐나다 스카이트레인 주말 철야운행 난망 밴쿠버중앙일.. 19.06.28.
2774 캐나다 영어 안 쓰는가정 BC 이민 2세 임금 최악 밴쿠버중앙일.. 19.06.27.
2773 캐나다 버나비마운틴에 나타났던 곰 사살 밴쿠버중앙일.. 19.06.27.
2772 캐나다 밴쿠버 5번째 살인사건 발생 밴쿠버중앙일.. 19.0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