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밍 BC주교육부 장관이 공립학교에 무상생리대 비치를 명령했다.(BC주정부 홈페이지)
 
학생들과 필요여성 무상생리대
 
한국에서도 2년 전 저소득 가정 여학생들의 깔창생리대 논란이 일면서 무상생리대 지원에 대한 논란이 일었는데, BC주는 교육부의 강제 행정명령을 통해 모든 공립학교에서 무상생리대가 제공될 예정이다.
 
BC주 롭 플레밍 교육부장관은 5일부로 BC주의 모든 공립학교에 올해 말까지 화장실에 무상생리대를 비치하라고 명령했다.
 
플레밍 장관은 "학생들에게 보다 나은 학습권을 제공하기 위해 모든 학생들이 정상적으로 동등학게 생리대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며, "생리대를 살 돈이 없어서, 학생이 결석을 하거나, 과외활동, 운동과 사회활동 등에 참여하지 못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조사에서 생리대를 살 돈이 없어서 결석을 하는 학생이 7명 중 한 명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과 뉴질랜드 등 선진국에서도 생리대 없어서 결석하는 여학생들이 예상 외로 많아 이에 대해 무상생리대를 보급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었다.
 
플레밍 장관은 "각 교육청과 지역사회와 함께 모든 학생들이 창피를 당하거나 장벽을 느끼지 않도록 만들어주는 일이 상식적인 조치"라고 말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즉시 발효됐지만, 시행은 올해 말까지만 시행하면 되는데, 이를 위해 주 정부는 3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추가적으로 10개의 비영리 단체에 재정 지원을 위한 United Way Period Promise Research Project에 일회성으로 9만 5000달러도 지원하고, 어떻게 최선의 방법으로 생리대를 배포할 수 있을지 조사를 진행한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2648 캐나다 밴쿠버 주택시장 안정화, 그러나 여전히 위험 밴쿠버중앙일.. 19.05.04.
2647 캐나다 노스로드 한인타운 재개발의 검은 카르텔 공포 밴쿠버중앙일.. 19.05.04.
2646 캐나다 BC주 이민자에 대해 가장 호의적 밴쿠버중앙일.. 19.05.04.
2645 캐나다 써리 도로 광란의 질주에 패싸움까지 밴쿠버중앙일.. 19.05.03.
2644 캐나다 집권하면 당장 송유관 잠근다더니... 밴쿠버중앙일.. 19.05.03.
2643 캐나다 대한항공 밴쿠버 노선 비즈니스석 서비스 강화 밴쿠버중앙일.. 19.05.03.
2642 캐나다 "트랜스마운틴 공사 취소하라" 70대 노인 고공 시위 벌여 밴쿠버중앙일.. 19.05.02.
2641 캐나다 BC근로자 삶보다 일이 우선 밴쿠버중앙일.. 19.05.02.
2640 캐나다 뉴웨스트민스터 살인사건 용의자 2급 살인죄 기소 밴쿠버중앙일.. 19.05.02.
2639 캐나다 화마에 폐허된 노스로드 한 저층 아파트 밴쿠버중앙일.. 19.05.01.
2638 캐나다 연방통계청, 캐나다 봄 경기둔화 평가 밴쿠버중앙일.. 19.05.01.
2637 캐나다 갓 태어난 고양이를 쓰레기통에 버린 사람은 바로... 밴쿠버중앙일.. 19.05.01.
2636 캐나다 마리화나 합법화 이후 첫 번째 ‘마리화나 데이’ CN드림 19.04.30.
2635 캐나다 캘거리, 도시 녹지에 염소와 양 푼다 CN드림 19.04.30.
2634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가장 혼잡한 버스노선 10개는? 밴쿠버중앙일.. 19.04.30.
2633 캐나다 포트 무디, 달리는 차 유리를 깬 물체는 총알? 밴쿠버중앙일.. 19.04.30.
2632 캐나다 26일 저녁 써리 총격에 또 한 명의 희생자 늘어 밴쿠버중앙일.. 19.04.30.
2631 캐나다 "5월 3일 원주민과 함께 구름의 소리를" 밴쿠버중앙일.. 19.04.27.
2630 캐나다 유콘 준주에서 오로라 감상하기 밴쿠버중앙일.. 19.04.27.
2629 캐나다 밴쿠버 한인들을 위한 미래 공간 밴쿠버중앙일.. 19.04.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