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gdan Gumenyuk Facebook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11일째를 넘어간 가운데 우크라이나계 몬트리올 주민은 자신의 국가에 대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몬트리올의 우크라이나 연맹의 캐시 스몰린크(Kathy Smolynec) 회장은 대중에게 우크라이나의 상황을 계속 상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글로벌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인도주의적 위기에 빠져있으며, 대부분 여성과 아이들로 구성된 백만 명 이상의 사람이 그들의 남편과 아들, 아버지를 전쟁터에 남겨두고 우크라이나를 떠났다”고 말했다.

 

지난 6일, 몬트리올의 우크라이나 커뮤니티 회원들은 구호 활동 지원 기금을 마련하기 위한 콘서트를 개최했습니다.

 

스몰린크 회장은 “난민들은 폴란드, 헝가리, 슬로바키아에 있다”며 “우크라이나에는 여전히 의약품, 의료, 식량, 주거를 절실히 필요로 하는 많은 사람이 있다”고 언급했다.

 

공연한 회원 중에는 우크라이나 출신의 색소폰 연주자인 보그단 구메뉴크(Bogdan Gumenyuk)도 있었으며, 그는 아직 자신의 동생과 음악가 친구들이 전쟁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이번 모금행사는 우크라이나 공동체가 도움을 요청하는 방법 중 하나일 뿐이다.

 

구메뉴크는 지금까지의 도움에 감사하지만,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이 더 많은 것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시위대는 이에 동의하고 북대서양조약기구에 우크라이나 상공에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요구했다.

 

몬트리올 주재 우크라이나 명예 영사인 유진 촐리지(Eugene Czolij)는 “우크라이나에 전투기, 헬리콥터, 드론을 포함한 필요한 대공 방어 시스템을 제공하여 비행금지구역의 이행을 가능하게 했다”고 설명했다.

 

캐나다를 포함한 서방 국가들은 북대서양조약기구가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하는 것이 갈등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집회 및 콘서트에 참석한 사람들은 우크라이나가 필요한 도움을 받지 못하면 전쟁이 다른 나라로 확산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249 캐나다 북미 최초 최첨단 지하철 터널 스크린 광고-한국 기업의 힘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5.
5248 캐나다 곰들이 내려오는 봄철... 음식물 쓰레기 잘 관리해야 비극 막는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3.
5247 캐나다 BC 2월 마약 오남용으로 인한 죽음 174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3.
5246 캐나다 북미 최초 밴쿠버 지하철 터널 스크린 광고 시작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3.
5245 캐나다 최종건 외교부 차관, 11일 캐나다 의원 대표단 면담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2.
5244 캐나다 노스로드 BIA, 버나비 상공회의소와 발전방안 모색 file 밴쿠버중앙일.. 22.04.12.
5243 캐나다 연방, 주택가격 잡기 위해 강력한 정책 도입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9.
5242 캐나다 BC주도 코로나19 일일 브리핑 대신 주간 자료 발표로 대체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9.
5241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2022 재외동포 청소년·대학생 모국연수(오프라인) 참가자 모집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8.
5240 캐나다 <세자매>, 가족이란 이유로 묵인했던 상처들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8.
5239 캐나다 내년 세계한상대회, 미국 오렌지카운티에서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8.
5238 캐나다 포코 살인사건 희생자 한인으로 추정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7.
5237 캐나다 8일부터 식당 갈 때 백신 카드 필요 없어 file 밴쿠버중앙일.. 22.04.07.
5236 캐나다 퀘벡주, 비상사태 종료 법안 검토 시작 file Hancatimes 22.04.06.
5235 캐나다 퀘벡주, 2025년까지 의료 시스템 전면 개편 약속 file Hancatimes 22.04.06.
5234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 기후변화 대응에 1억 1,700만 달러 투자 file Hancatimes 22.04.06.
5233 캐나다 퀘벡주, 6차 확산에 경고하면서 스텔스 오미크론 주의 촉구 file Hancatimes 22.04.06.
5232 캐나다 캐나다 연방정부, 퀘벡주 의석수 보호를 위한 법안 상정 file Hancatimes 22.04.06.
5231 캐나다 퀘벡주 예방접종위원회, COVID-19 추가 백신 제공을 위한 대규모 캠페인 제의 file Hancatimes 22.04.06.
5230 캐나다 르고 주총리, 자유당-NDP 연합 비판 file Hancatimes 22.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