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Lwx0FXm9_4a92883ac76e13cd

 

주캐나다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 원장이성은)과 해외문화홍보원(KOCIS, 원장 박명순)은 ‘카라밴 월드 뮤직 (Caravan World Music)’ 과 공연기획사 ‘소리(SORI)’와 공동으로 한국의 대표 퓨전 국악 그룹 악단광칠 (ADG7) 을 초청하여 6월 18일에서 19일까지 밴쿠버, 빅토리아 순회 공연을 개최 할 예정이다. 

 

광복 70주년을 기념하여 결성된 국악 창작 밴드 ‘악단광칠’은 전통과 현대를 조화시킨 개성 넘치는 음악으로 한국의 신명 넘치는 문화를 소개하고 있으면 세계 각지에서 신 한류열풍을 도모하며 국악의 대중화, 세계화를 이끌고 있다.

 

악단광칠(ADG7)은 특히 굿과 민요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곡을 만들고 연주하는 팀이다.  대중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황해도 지방의 서도민요의 발굴과 재창작에 큰 관심을 갖고, 강렬한 서도 음악을 파격적 재해석으로 무대에서 관객들을 무아지경으로 만드는 '악단광칠'만의 독특한 음악과 무대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전자악기를 사용하지 않고 오로지 국악기와 전통보컬만으로 강렬하고 유쾌한 사운드를 선보이는 악단광칠은 2019년 세계 최대 월드뮤직마켓인 워멕스 (WOMEX), 그리고 2020년 북미 최고 명성 의 글로벌페스트 (globalFEST)를 통한 성공적인 세계무대 데뷔를 시작하였으며 2021년에도 미국 10개 도시 공연 투어 이후, 캐나다 오타와에서 투어 피날레 무대를 장식한 바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악단광칠의 정규 1 집 '악단광칠' 그리고 2020 년 7 월 발매한 2 집 '인생 꽃같네'의 대표곡 들인 영정거리, 얼싸, 와대버, 맞이를 가요, 히히 등 총 10 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쾌하면서도 흥이 넘치는 곡들을 선보이며 코로나로 지친 관객들의 마음을 위로하며 내면의 흥과 에너지를 맘껏 펼칠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하기를 기대한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 이성은 원장은 “한국의 우수한 공연팀을 캐나다 서부로 초청할 수 있는 기회가 부족했었는데, 카라반 월드 뮤직, 소리 에이전시와 함께 악단광칠의 캐나다 서부 공연을 성사시키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히며, “악단광칠의 2021년 오타와 공연 시, 현지인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으며, 최근까지도 악단광칠 재공연에 대한 문의가 끊이지 않는만큼, 캐나다 서부 관객들에게도 다양한 감동을 선사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주캐나다한국문화원은 항후에도 현지 주요 예술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우수 한국 문화 콘텐츠 홍보 및 캐나다 내 한류 저변 확대를 주도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공연 정보] 

일시: 2022년 06월 18일 오후 8시30분 / 입장 7시30분 (서부시간)

장소: 빅토리아 케피털 볼룸 (Capital Ballroom, 858 Yates St, Victoria, BC, V8W 1L8)

티켓문의: www.caravanbc.com

티켓 가격: $20 예매, $30 현장구매, 19세 이상 입장 가능

 

일시: 2022년 06월 19일 오후 8시 / 입장 7시 (서부시간)

장소: 밴쿠버 리오 극장 (Rio Theatre, 1660 E Broadway St, Vancouver, BC, V5N 1W1) 

티켓문의: www.caravanbc.com

티켓 가격: $25 예매, $30 현장구매, $20 학생, $10 12세 미만

 

자세한 정보:  https://canada.korean-culture.org/ko/1253/board/594/read/115561

 

주최/주관: 주캐나다한국문화원, 카라밴 월드 뮤직, 소리 에이전시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00 캐나다 생계비지수 순위서 밴쿠버 108위, 서울은 14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5399 캐나다 밴쿠버 총영사관 "한국, 캐나다 참전용사 초청 감사 오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5398 캐나다 올 여름 911 신고 전화 폭주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5397 캐나다 밴쿠버에서 거행된 6.25기념식-참전용사와 한인 청소년이 함께 밴쿠버중앙일.. 22.06.28.
5396 캐나다 밴쿠버경찰서의 범죄 피해 예방 안전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5395 캐나다 서부캐나다에 미래 BTS와 블랙핑크를 키운다-마마키쉬 제3회 정기 공연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5394 캐나다 주택가격 안정 위해 2030년까지 350만 채 저가 주택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5393 캐나다 한반도 이슈 정책 간담회-KPP-캐나다 연방의회 한국방문 대표단 시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5392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말부터 폭염주의보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5391 캐나다 주캐나다대사관, 19일 오타와서 한국전 기념 헌화 밴쿠버중앙일.. 22.06.23.
5390 캐나다 코로나19로 감소한 해외 노동자로 빈 일자리 80%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3.
5389 캐나다 미쳐버린 캐나다 물가-5월 연간 7.7% 상승률 기록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3.
5388 캐나다 주검찰, 7건의 연쇄 성폭행 용의자 마침내 기소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2.
5387 캐나다 밴쿠버경찰서, 뺑소니 사망사고 운전자 하루 만에 체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2.
5386 캐나다 제9회 꿈찾기, "줌 미팅 IT 분야 선배들의 성공비결" 진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1.
5385 캐나다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의료적으로만 예외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1.
5384 캐나다 코퀴틀람 총격 사건 남녀 총상 입어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1.
5383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골프대회-우크라이나 어린이 구호 기금마련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7.
5382 캐나다 미주에서 밴쿠버 한인 차세대가 통일 한국의 미래의 주역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7.
5381 캐나다 한인차세대 그룹 C3, 대유행 휴지기 끝내고 활동 개시 file 밴쿠버중앙일.. 22.06.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