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HceljwEM_6083575fb78b25e8

 

 

가솔린 가격 작년 대비 35.6% 높아져

식품 물가 빠르게 상승율 추세 이어가

 

7월 캐나다의 소비자 물가지수가 전달에 비해서 다소 누그러졌지만 여전히 높은 수치를 보였다.

 

연방통계청이 16일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 July 2022)는 연간 기준 7.6%를 기록했다.

 

최고 절정에 달했던 6월의 8.1% 비해서 0.5% 포인트 낮아졌지만 여전히 높다.

 

최근 물가 상승에 가장 크게 기여하고 있는 가솔린 가격은 작년 7월에 비해 35.6%나 높았다. 그래도 6월의 54.6%에 비해서 다소 내려갔다. 

 

그러나 식품물가는 연간 기준으로 빠르게 상승을 해 7월에 9.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6월의 9.4%에 비해 0.5% 포인트 높아졌다. 빵제품은 13.6%나 오르면 상승 속도가 높아졌는데, 그 이유는 여전히 밀가루 가격이 높게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비주류 음료는 9.5%, 설탕과 과자류는 9.7%, 보존처리 과일과 과일 조제물품( preserved fruit and fruit preparations)은 10.4%, 계란은 15.8%, 신선 과일은 11.7%, 그리고 커피와 차는 13.8%씩 상승했다.

 

주거 관련 물가도 모기지 이자가 지수가 1.7% 상승하며 인상 압박을 받았다. 자가가 아닌 경우의 주거 지출은 9.7%나 올랐고, 주택 소유주의 대체 비용도 9.1%나 올랐지만, 캐나다 전체 주택 시장이 위축되면서 상승율이 다소 꺾이는 분위기다.

 

렌트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렌트 비용 부담도 상승하는 추세다. 특히 온타리오주는 6.4%, 알버타주는 3.4%의 높은 렌트비 상승세를 보였다.

 

각 주별 연간 물가지수 상승률에서 BC주는 8%로 전국 평균보다 높앗다. 온타리오주는 7.6%, 퀘벡주는 7.3%, 알버타주는 7.4%인 것을 감안하면, 주요 4대 주 중에 가장 높은 상승율을 기록했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539 캐나다 7월 BC주 불법마약류 사망자 최소 192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9.16.
5538 캐나다 살인사건 후 용의차량 화재...살인의 공식 file 밴쿠버중앙일.. 22.09.15.
5537 캐나다 19일 연방은 공휴일, 그럼 BC주는? file 밴쿠버중앙일.. 22.09.15.
5536 캐나다 BC 한인회 제2기 청소년 한국문화사절단 출범 file 밴쿠버중앙일.. 22.09.13.
5535 캐나다 2041년 메트로밴쿠버 한인 수는 13.8만 명으로 추산 file 밴쿠버중앙일.. 22.09.13.
5534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공기의 질 여전히 저질 상태-13일부터 나아진다는 전망 file 밴쿠버중앙일.. 22.09.13.
5533 캐나다 BC 오미크론 대응 백신 가을부터 접종 개시 file 밴쿠버중앙일.. 22.09.10.
5532 캐나다 2041년 캐나다의 한인 인구는 최대 60만으로 추산 file 밴쿠버중앙일.. 22.09.10.
5531 캐나다 차세대 무역 창업 행사 성공에 한인신협•에어캐나다 후원이 밑거름 file 밴쿠버중앙일.. 22.09.09.
5530 캐나다 BC 2023년 렌트비 인상 상한선 2%로 묶어 file 밴쿠버중앙일.. 22.09.09.
5529 캐나다 다시 자이언트스텝으로 오른 캐나다 기준 금리 file 밴쿠버중앙일.. 22.09.09.
5528 캐나다 BC주 가을맞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독려 캠페인 file 밴쿠버중앙일.. 22.09.07.
5527 캐나다 가을을 재촉하는 빗속에 코퀴틀람에서 펼쳐진 한인문화 공연 file 밴쿠버중앙일.. 22.09.07.
5526 캐나다 한국 입국전 PCR 검사 폐지, 에어캐나다 탑승 거부 일시 혼선 file 밴쿠버중앙일.. 22.09.03.
5525 캐나다 OKTA 밴쿠버지회 최초의 지역 활성화 대회 file 밴쿠버중앙일.. 22.09.03.
5524 캐나다 ‘제 1회 파이토젠 한인 축구대회’ 3일 개막 file 밴쿠버중앙일.. 22.09.02.
5523 캐나다 BC 시의회 선거, 한인 후보들 공식 출마 선언 후 선거 운동 돌입 file 밴쿠버중앙일.. 22.09.02.
5522 캐나다 제2회 앰브로스 마틸다 국제음악경연 한국까지 확대 밴쿠버중앙일.. 22.09.02.
5521 캐나다 몬트리올 시장, 시민들에게 추가 경찰 가용 인력 지원 약속 file Hancatimes 22.09.01.
5520 캐나다 퀘벡주, COVID-19 추가 백신 접종 일정 앞당겨…24일부터 예약 가능 file Hancatimes 22.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