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lérie Plante Twitter

발레리 플란테(Valerie Plante) 몬트리올 시장은 지난 낮에 일어난 살인사건 2건을 언급하며, 더 많은 경찰을 고용하겠다는 약속을 되풀이하며 시가 경찰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비난에 반박했다.

 

지난 23일 화요일 1시간도 채 되지 않은 시간에 남성 2명이 살해된 사건이 있었으며, 이는 최근 몬트리올에서 일어난 총격 관련 사건이고 세간에 이목을 끌고 있다.

 

플란테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경찰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질문에 자신은 완벽하지 않다고 답하며, 여러 가지 이유로 자신을 비난할 수 있지만 자신의 헌신, 현장과 해결책을 위한 노력 및 적극성을 헐뜯는 것을 잘못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몬트리올은 캐나다 내에서 살인율이 가장 낮은 지역 중의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공식 정당들은 주 선거 캠페인에서 총기 폭력과 관련된 주제로 선거 공약을 제기하기 시작했으며, 세간의 이목을 끄는 사건을 이용해 시에서 더 많은 경찰관을 고용하도록 압박하고 있다.

 

그녀는 이에 대해 시민들이 강력 범죄 사건을 걱정하는 것을 이해하지만 경찰이 범죄를 해결하고 거리에 총기가 돌아다니지 않도록 단속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하지만 경찰 노조는 시를 제대로 순찰할 인원이 부족하다고 강조하며, 시장이 지난 11월 추가 경찰관 250명을 고용하겠다는 약속 이후에 오히려 경찰 인원이 더 감소했다는 서한을 플란테 시장에게 전달했다.

 

이브 프랑쾨르(Yves Francoeur) 노조 위원장은 이러한 상황이 행정부의 무관심 및 구체적인 지원 부족으로 인해 더욱 가속화되고 있으며 이미 시장에게 여러 번 서한을 보냈지만, 답을 받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콩코디아 대학에서 도시 보안 및 치안을 연구하는 테드 러틀랜드(Ted Rutland) 교수는 몬트리올이 캐나다의 다른 어떤 도시보다 1인당 경찰 수가 많으며, 플란테 시장이 이미 지난 12월에는 경찰에 추가 예산인 4,500만 캐나다 달러를 지원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경찰에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러틀랜드 교수는 범죄 집단의 총기 폭력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다른 범죄 자료로부터 주의를 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몬트리올에서 발생한 36건의 살인 중 약 3분의 1이 범죄 단체와 관련이 있고 절반가량이 총기 사건과 관련돼 있다. 조직범죄와 관련 없는 살인 사건 중에는 여성 5명을 살해한 사건도 포함되어 있다.

 

그는 몬트리올이 지난해 `너무 많은 살인 사건`을 겪었지만, 지난 20년 동안 한 해 평균 36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지금까지 몬트리올에서 21건의 살인 사건이 있었다.

 

또한 경찰이 실제로 범죄를 해결하고 범인을 체포하는 데 매우 잘하고 있지만 이가 근본적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아니며, 사건 피해자들이 다시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더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퀘벡주 야당들은 총기 사건을 계속 방치하고 지난 사건 이후 도시를 방문하지 않은 프랑수아 르고(François Legault) 퀘벡주 총리를 비판했다.

 

퀘벡주 자유당의 당수인 도미니크 앙글라드(Dominique Anglade) 대표는 사건 현장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자치 단체들이 경찰을 고용하고 폭력 방지 프로그램을 확대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에릭 두하임(Eric Duhaime) 보수당 대표 또한 같은 날 당선되면 몬트리올에 경찰 400명을 새로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퀘벡주 정부가 미국으로부터의 불법 총기 밀수를 단속하기 위해 연방정부와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1년 몬트리올 인구조사에서 대도시권의 살인율은 10만 명당 1.11명으로 퀘벡시티 지역과 키치너-케임브리지-워털루 지역을 제외한 40만 명 이상의 주민이 거주하는 캐나다 내 다른 지역보다 낮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a9KHfEWYAApc2O-min-696x522.jpg (File Size:70.6KB/Download: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032 캐나다 코퀴틀람 경관 살해 아파트 거주자 감옥 같은 격리 상황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6.
6031 캐나다 한인 주요 주거지인 트라이시티에 백인 우월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6.
6030 캐나다 19일 기준 전주 전국 새 코로나19 확진자 4847명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3.
6029 캐나다 젊은, 아시안, 이민자로 캐나다 운전 점점 더 악화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3.
6028 캐나다 코퀴틀람센터 한인주거지 폭행 사건 추가 피해자 신고 받습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3.
6027 캐나다 정벤처 정명수 한국으로 범죄인인도 결정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2.
6026 캐나다 노스로드 한인타운에서 펼쳐지는 풍성한 추석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2.
6025 캐나다 10월부터 가스 요금 인하 희소식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0.
6024 캐나다 다시 오르는 캐나다 소비자 물가, 식품비 최고 상승률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0.
6023 캐나다 밴쿠버서 연봉 24만 6천불 안되면 집 살 꿈도 꾸지마라!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9.
6022 캐나다 이민부, 수송 관련 직군 이민자 최우선 받겠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9.
6021 캐나다 노스로드 실루엣 주상복합아파트 지하서 살인사건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9.
6020 캐나다 화마가 스치고 지나간 자리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6.
6019 캐나다 코로나19 아직 끝나지 않은 진행형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5.
6018 캐나다 BC부모들, "자녀 키우며 먹고 살기 빠듯하다" 호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5.
6017 캐나다 밴쿠버국제영화제, 한인 감독과 배우 출연작 감상 기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5.
6016 캐나다 재외동포청 출범 100일, 스스로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4.
6015 캐나다 코트라 2023 캐나다 취업 박람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4.
6014 캐나다 써리 2번째 종합병원 암센터 들어서는 병원단지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3.
6013 캐나다 13일부터 다시 밴쿠버 주유비 200센트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