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qGj0YFgs_456c9bd90f3fc0e0

캐나다 노동절연휴였던 지난 4일과 5일 코퀴틀람 타운센터 파크(Coquitlam Town Centre Park)에서 열린 복합문화축제인 사랑스런복합문화축제세계(World of Love Multicultural Carnival) 한인문화단체가 1시간 특별 공연을 펼치며 우중에 모인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어냈다. 이 행사는 코퀴틀람의 션 리 시의원 후보와 조애나(중국커뮤니티 대표), 카스 (아르헨티나 커뮤니티 대표), 에바(인도네시아 커뮤니티 대표) 등이 5개월간 준비를 해 치러지게 됐다. 4일 1시간 동안 진행된 한인문화공연은 한카문화교류재단의 이종은 이사장이 본인을 포함 5개 팀으로 구성해 선보였다. 4일 비가 오며 스케줄이 1시간 넘게 밀려 시작인 된 한인문화공연에는 이종은 단장의 가야금 연주, 참댄스컴퍼니 이민영 단장의 장고춤, 신명팀의 난타 공연, 강쌤 에어로빅의 K-POP에 맞춘 에어로빅 시범, 그리고 펠리스(Felice)여성 복합합창단의 합창으로 알차게 꾸며졌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032 캐나다 코퀴틀람 경관 살해 아파트 거주자 감옥 같은 격리 상황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6.
6031 캐나다 한인 주요 주거지인 트라이시티에 백인 우월주의?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6.
6030 캐나다 19일 기준 전주 전국 새 코로나19 확진자 4847명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3.
6029 캐나다 젊은, 아시안, 이민자로 캐나다 운전 점점 더 악화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3.
6028 캐나다 코퀴틀람센터 한인주거지 폭행 사건 추가 피해자 신고 받습니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3.
6027 캐나다 정벤처 정명수 한국으로 범죄인인도 결정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2.
6026 캐나다 노스로드 한인타운에서 펼쳐지는 풍성한 추석행사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2.
6025 캐나다 10월부터 가스 요금 인하 희소식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0.
6024 캐나다 다시 오르는 캐나다 소비자 물가, 식품비 최고 상승률 file 밴쿠버중앙일.. 23.09.20.
6023 캐나다 밴쿠버서 연봉 24만 6천불 안되면 집 살 꿈도 꾸지마라!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9.
6022 캐나다 이민부, 수송 관련 직군 이민자 최우선 받겠다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9.
6021 캐나다 노스로드 실루엣 주상복합아파트 지하서 살인사건 발생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9.
6020 캐나다 화마가 스치고 지나간 자리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6.
6019 캐나다 코로나19 아직 끝나지 않은 진행형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5.
6018 캐나다 BC부모들, "자녀 키우며 먹고 살기 빠듯하다" 호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5.
6017 캐나다 밴쿠버국제영화제, 한인 감독과 배우 출연작 감상 기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5.
6016 캐나다 재외동포청 출범 100일, 스스로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4.
6015 캐나다 코트라 2023 캐나다 취업 박람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4.
6014 캐나다 써리 2번째 종합병원 암센터 들어서는 병원단지 추진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3.
6013 캐나다 13일부터 다시 밴쿠버 주유비 200센트 돌파 file 밴쿠버중앙일.. 23.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