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67 캐나다 작년 한국 거주 캐나다 국적자는 1만 5595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8.03.
5466 캐나다 작년 전국 혐오범죄 경찰 신고 건 수 27% 증가 file 밴쿠버중앙일.. 22.08.03.
5465 캐나다 27일 기준 전국 원숭이두창 확진자 745명 file 밴쿠버중앙일.. 22.07.29.
5464 캐나다 25일 랭리 무차별 총격 사건 피해자들 신원 확인 file 밴쿠버중앙일.. 22.07.29.
5463 캐나다 퀘벡주, 25일부터 5세미만 COVID-19 백신 접종 시작 file Hancatimes 22.07.29.
5462 캐나다 의료 관계자들, COVID-19 확산 억제를 위해 마스크 착용과 백신 접종 강조 file Hancatimes 22.07.29.
5461 캐나다 연방정부, 원숭이두창 예방을 위해 100만 캐나다 달러 투자 발표 file Hancatimes 22.07.29.
5460 캐나다 캐나다 6월 물가 상승율 8.1% 기록…“연준 금리 다시 인상?” file Hancatimes 22.07.29.
5459 캐나다 퀘벡주, 의료 종사자에게 초과근무 수당 보너스 지급 예정 file Hancatimes 22.07.29.
5458 캐나다 BA.5 변이, 퀘벡주 확진자 중 절반 이상 차지 file Hancatimes 22.07.29.
5457 캐나다 캐나다, 해외 여행자를 대상으로 한 무작위 COVID-19 검사 다시 시행 file Hancatimes 22.07.29.
5456 캐나다 연방정부, 퀘벡주 원주민 교육을 위한 10억 캐나다 달러 협약 체결 file Hancatimes 22.07.29.
5455 캐나다 트뤼도 총리, 의료 지원기금이 ‘실질적인 결과’를 제공하는 지 확인하고 싶다고 언급 file Hancatimes 22.07.29.
5454 캐나다 캐나다 보건부 영유아 및 미취학 아동을 위한 COVID-19 백신 승인 file Hancatimes 22.07.29.
5453 캐나다 르고 주총리, 트뤼도 총리에게 의료 관련 회의를 촉구 file Hancatimes 22.07.29.
5452 캐나다 퀘벡주 환경부 장관, 비소 배출 문제 논의를 위해 루인노랜다 방문 예정 file Hancatimes 22.07.29.
5451 캐나다 캐나다에서 한국 아이스크림 먹히네! file 밴쿠버중앙일.. 22.07.27.
5450 캐나다 랭리 총격 사건 경보는 요란했지만 때는 늦었다 밴쿠버중앙일.. 22.07.27.
5449 캐나다 3년 만에 펼쳐진 대규모 밴쿠버 불꽃놀이 file 밴쿠버중앙일.. 22.07.26.
5448 캐나다 (25일) 아침 랭리 도심 등에서 여러 건 총격 사건 발생에 경보 발령 밴쿠버중앙일.. 22.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