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월 전보다 5천명 줄어, 매일 50명 사망, 양성률 11.2%로 떨어져

(올랜도=코리아위클리) 김명곤 기자 =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18일 집계한 바에 따르면 플로리다주는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 동안 매일 1만971명의 코로나19 환자와 52명의 사망자를 냈다. 이는 1개월 전 일일 평균 1만5천명 대에서 크게 줄어든 수치다.

특히 토요일인 지난 18일 감염자 수가 9806명을 기록, 오랜만에 1만명대 이하로 떨어지면서 하향 추세를 타고 있음을 드러냈다.

이로써 플로리다는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총 348만5148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5만817명의 사망자를 기록하게 됐다.

플로리다주는 지난 16일 코로나19 사망자 누계 5만 명을 넘겼다. 플로리다의 코로나19 환자는 줄고 있으나 사망자수는 지속적으로 50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뉴욕 타임즈 데이터에 따르면 플로리다는 18일 현재 10만명 당 신규 확진자 수 전국 20위, 사망률은 0.237%(237명)로 전국 1위를 차지하고 있다.

19일 현재 플로리다 주민들 가운데 1196만6293명이 2차 접종까지 완료해 55.7%의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또하나의 긍정적인 소식은 플로리다의 255개 병원에서 보고된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17일 9585명, 18일 9353명으로 연일 1만명 대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다. 18일 CDC 데이터에 따르면 코로나19 입원환자는 전체 입원 병상 중 16.51%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수 주 동안 20% 안팎의 입원률에서 큰 폭으로 떨어진 수치다.

18일 현재 중환자질 입원자도 2443명으로 전날 보다 69명이 감소했다. 이는 255개 병원의 중환자실 병상 보고 자료의 37.71%에 해당하는 수치다.

플로리다의 양성률은 13.5%에서 11.2%로 감소했으며, 이는 플로리다주가 델타 급증의 정점을 지났을 수 있다는 추가 징후이기도 하다.
  • |
  1. 19.jpg (File Size:65.5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023 미국 '서명정치' 맛들인 드샌티스...'공산주의 희생자의 날' 법안에 서명 newfile 코리아위클리.. 09:37
8022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19 2개월 만에 주간 최고 증가 newfile 코리아위클리.. 09:36
8021 미국 올랜도 I-드라이브 고속철 변경안, 난관 뚫고 순항중 newfile 코리아위클리.. 09:35
8020 캐나다 5월 연휴, BC페리 110편 증편 운행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8.
8019 캐나다 탈북인 김민주 자서전 The Woman from the North 출판 기념회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8.
8018 캐나다 한국대표 퓨전국악 그룹 ‘악단광칠’, 밴쿠버/빅토리아 최초 공연개최 예정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8.
8017 캐나다 끊이지 않는 밴쿠버시의 다양한 폭력 사건들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7.
8016 캐나다 장경룡 대사 BC주 방문 밴쿠버중앙일.. 22.05.17.
8015 캐나다 캐나다, 총기사고 증가한다고 느껴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7.
8014 캐나다 UBC 한인 학생회(KISS) 임원진관 송 총영사의 만남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4.
8013 캐나다 BC 코로나19 일일 브리핑 없앤 후 무슨 일 벌어지고 있나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4.
8012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교민 위한 경제 세미나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3.
8011 캐나다 높아지는 모기지 금리, 주택 거래 큰 폭 하락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3.
8010 캐나다 밴쿠버서 10대들 떼로 몰려 다니며 폭력과 강도 범죄 저질러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3.
8009 미국 론 드샌티스 주지사, 이번엔 '헌법적 총기 휴대법' 꺼내 file 코리아위클리.. 22.05.12.
8008 캐나다 ICAO 창설75주년 기념 컨퍼런스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2.05.11.
8007 캐나다 캐나다 한인 새내기 노리는 반복되는 수표사기 밴쿠버중앙일.. 22.05.11.
8006 미국 '섹시 그랜마'에서 '파트맨'까지, 플로리다 차량 번호판 다양하네! file 코리아위클리.. 22.05.10.
8005 미국 미 연방 대법, 낙태 권리 보장한 ‘로 대 웨이드’ 판결 뒤집나? file 코리아위클리.. 22.05.10.
8004 미국 "무모한 플로리다 주지사, 디즈니 장악 원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2.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