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RPw2qht4_adccd140a4ab069d

 

6일 맥길대학교 항공우주법연구소와 협력 하에

올해 ICAO 제41차 총회, 한국 ICAO 가입 70주년

 

주 몬트리올 대한민국 총영사관 겸 주국제민간항공기구대표부는 지난 6일(금), 맥길대학교 항공우주법연구소와 협력하여,"Connecting the World: ICAO's Legacy of 75 Years and the Future of Aviation"이라는 제하의 ICAO 창설 75주년 기념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 컨퍼런스는 1947년 4월 4일 국제민간항공협약(시카고협약)의 발효와 ICAO 창설 75주년을 기념하여, 사회자와 발제자, 청중 등 약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각 세션별 내용을 보면, 개회세션에 Juan Carlos Salazar ICAO 사무총장 기조연설, 김상도 주ICAO대사 개회사, Ram Jakhu 맥길대학교 항공우주법연구소 임시소장 개회사가 있었다.

 

제1세션(ICAO의 75년 성공과 성취의 역사)에서는 Paul Dempsey 맥길대학교 법대 명예교수 사회, Ludwig Weber 맥길대학교 법대 명예교수/Jorge Vargas ICAO 기술협력국장/Michael Rossell 국제공항운영자협의회(ACI) 부총장/Jimena Blumenkron ICAO 항공안전담당관 발제 헸디/

 

제2세션(ICAO의 도전과 미래)에서는 George Petsikas 맥길대학교 교수(Sessional Lecturer) 사회, Jane Hupe ICAO 항공운송국 환경부국장/신성환 파라스페이스대표/송운경 한국항공대학교 부교수/Dan Carnelly 국제항공산업협회조정이사회(ICCAIA) 부총장 발제했다.

 

올해는 ICAO 제41차 총회와 ICAO 이사국 선거를 앞둔 중요한 시기이면서 한국의 ICAO 가입 70주년(1952년 12월 11일 발효)과 ICAO 창설 75주년을 맞는 의미있는 해이다. 이에, 우리 대표부는 ICAO의 창설 75주년을 경축하여 자유롭고 질서있게 연결된 국제항공로를 개척하는 데 기여한 ICAO의 성과를 평가하면서 ICAO가 직면하는 현재와 미래의 과제들을 체계적으로 검토하는 계기를 제공한 것으로 평가했다. 

 

주몬트리올 총영사이자 주ICAO대사인 김상도 대사는 "우리 대표부는 항공외교에서 중요한 계기가 될 올해에 최대한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항공외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도 항공외교의 일환으로서, 특히 항공분야에서 세계적인 명성을 갖고 있는 맥길대학교 항공우주법연구소와 협력하여 개최함으로써 행사의 효과도 높이고 지속가능한 항공외교 활동의 기반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57 캐나다 캐나다데이 메트로밴쿠버 행사에서 함께 하는 한인 문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6 캐나다 한국 여자 소프트볼 국가 대표 캐나다컵 대회 참가 위해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5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입국 조건 9월 말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4 캐나다 27일부터 번진 레이크 주차 온라인 예약 필수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8153 캐나다 생계비지수 순위서 밴쿠버 108위, 서울은 14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8152 캐나다 밴쿠버 총영사관 "한국, 캐나다 참전용사 초청 감사 오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8151 캐나다 올 여름 911 신고 전화 폭주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8150 캐나다 밴쿠버에서 거행된 6.25기념식-참전용사와 한인 청소년이 함께 밴쿠버중앙일.. 22.06.28.
8149 미국 마이애미 한식 스테이크 하우스 '꽃', 플로리다 최초 '미슐랭 가이드' 별점 획득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
8148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 감염자 일일평균 1만6천명... 양성률 20%대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
8147 미국 코너에 몰린 트럼프, 워싱턴 정치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
8146 캐나다 밴쿠버경찰서의 범죄 피해 예방 안전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8145 캐나다 서부캐나다에 미래 BTS와 블랙핑크를 키운다-마마키쉬 제3회 정기 공연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8144 캐나다 주택가격 안정 위해 2030년까지 350만 채 저가 주택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8143 캐나다 한반도 이슈 정책 간담회-KPP-캐나다 연방의회 한국방문 대표단 시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8142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말부터 폭염주의보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8141 캐나다 주캐나다대사관, 19일 오타와서 한국전 기념 헌화 밴쿠버중앙일.. 22.06.23.
8140 캐나다 코로나19로 감소한 해외 노동자로 빈 일자리 80%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3.
8139 캐나다 미쳐버린 캐나다 물가-5월 연간 7.7% 상승률 기록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3.
8138 미국 플로리다 감귤 생산, 2차 세계대전 초기 이후 '최저'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