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758783364_NwmBWY9r_78f603c1dadb69bc

써리RCMP의 보도자료 사진

 

메트로밴쿠버 전국보다 낮은 편

주정부보다 연방정부가 관리해야

 

캐나다인들은 점차 총기 관련 사고가 증가하고 있다고 느끼며, 이에 대해 정부보다 연방정부가 대처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앵거스 리드 연구소(Angus Reid Institute)가 16일 발표한 총기 사고 관련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61%가 캐나다 전체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주에서는 60%, 그리고 지역사회에서는 43%가 증가한다고 느꼈다.

 

반면 비율은 전국과 주에서 감소한다고 본 비율은 4%, 그리고 지역사회는 6%로 나왔다. 

 

연방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인구 10만 명 당 총기사고는 2014년 5.3건에서 점차 증가하기 시작해 2020년 10.9건으로 정점을 찍었다.

 

대도시별로 보면 메트로밴쿠버는 증가가 42%, 감소가 9%, 그리고 이전과 같다가 49%로 나왔다. 메트로밴쿠버에서 감소했다고 한 응답은 전국 대도시 중 캘거리의 10%에 이어 가장 높은 편이다. 

 

반면 가장 많이 증가했다고 보는 도시는 몬트리올로 65%에 달했다.

 

주별로 볼 때 bc주는 증가가 52%, 감소가 8%로 나왔다. 퀘벡주는 75%가 증가했다고 봐 가장 높았으며, 이어 온타리오주도 66%로 높았다. 

 

관련 법을 강화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질의에서 너무 엄격하다고 보는 입장이 2019년 12%에서 2022년에는 17%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반면 충분하지 않다고 보는 입장은 44%로 같았으며, 적당하다는 2019년 37%에서 2022년 30%로 감소했다.

 

총기사고가 증가하고 있다고 응답한 경우에 더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63%로 나왔고, 감소한다고 본 경우 15%가 강화해야 한다고 한 반면 너무 현재 엄격하다고 보는 비율이 44%에 달했다.

 

총기 소지자는 역시 너무 엄격하다고 보는 비율이 56%이고, 총기가 본인은 물론 가족이나 친구 모두 없는 경우에는 57%가 더 법을 강화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총기 관련 규제와 관련해 연방정부 정책을 더 선호한다는 비율이 66%로 주정부의 23%에 비해 3배 가깝게 높았다.

 

BC주는 71%가 연방정부의 정책을 선호해 노바스코샤와 함께 가장 높았다. 반면 사스카추언주는 연방정부 정책 선호도가 47%, 주정부 정책 선호도가 41%로 나왔다.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157 캐나다 캐나다데이 메트로밴쿠버 행사에서 함께 하는 한인 문화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6 캐나다 한국 여자 소프트볼 국가 대표 캐나다컵 대회 참가 위해 밴쿠버 방문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5 캐나다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입국 조건 9월 말까지 연장 file 밴쿠버중앙일.. 22.07.01.
8154 캐나다 27일부터 번진 레이크 주차 온라인 예약 필수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8153 캐나다 생계비지수 순위서 밴쿠버 108위, 서울은 14위 file 밴쿠버중앙일.. 22.06.30.
8152 캐나다 밴쿠버 총영사관 "한국, 캐나다 참전용사 초청 감사 오찬"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8151 캐나다 올 여름 911 신고 전화 폭주 예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9.
8150 캐나다 밴쿠버에서 거행된 6.25기념식-참전용사와 한인 청소년이 함께 밴쿠버중앙일.. 22.06.28.
8149 미국 마이애미 한식 스테이크 하우스 '꽃', 플로리다 최초 '미슐랭 가이드' 별점 획득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
8148 미국 플로리다 코로나 감염자 일일평균 1만6천명... 양성률 20%대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
8147 미국 코너에 몰린 트럼프, 워싱턴 정치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7.
8146 캐나다 밴쿠버경찰서의 범죄 피해 예방 안전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8145 캐나다 서부캐나다에 미래 BTS와 블랙핑크를 키운다-마마키쉬 제3회 정기 공연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5.
8144 캐나다 주택가격 안정 위해 2030년까지 350만 채 저가 주택 필요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8143 캐나다 한반도 이슈 정책 간담회-KPP-캐나다 연방의회 한국방문 대표단 시각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8142 캐나다 메트로밴쿠버 주말부터 폭염주의보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4.
8141 캐나다 주캐나다대사관, 19일 오타와서 한국전 기념 헌화 밴쿠버중앙일.. 22.06.23.
8140 캐나다 코로나19로 감소한 해외 노동자로 빈 일자리 80%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3.
8139 캐나다 미쳐버린 캐나다 물가-5월 연간 7.7% 상승률 기록 file 밴쿠버중앙일.. 22.06.23.
8138 미국 플로리다 감귤 생산, 2차 세계대전 초기 이후 '최저' file 코리아위클리.. 22.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