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ystia Freeland Twitter

연방정부는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시행되었으며 이번 23일 만료될 예정인 소득 및 기업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변경 사항을 발표했다.

 

크리스티아 프릴랜드(Chrystia Freeland) 캐나다 부총리 겸 재무부 장관은 21일 캐나다인들에게 이번 조치는 항상 “일시적”일 것임을 상기시켰다. 그녀는 “우리는 제재가 최고조에 달했을 때는 모든 캐나다인 위해 광범위한 기반 지원을 제공했지만, 이제부터는 정부 재정을 신중하게 관리하면서 필요한 곳에 도움을 제공할 보다 표적화된 조처를 할 것”임을 강조했다.

 

해당 변경 사항은 74억 다럴에 달하는 가격표가 붙는다.

 

캐나다 복구지원금(CRB)은 정부가 코로나19 제재로 인해 업무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사람들을 위한 캐나다 근로 제재지원금으로 대체될 것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2021년 10월 24일부터 2022년 5월 7일까지 운영되며, 자격을 갖춘 근로자에게 주 300달러를 지원한다.

 

프릴랜드 부총리는 앞으로 몇 달 안에 일시적 폐쇄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으며, 연방정부에 이에 대해 즉시 조처를 할 계획이라는 것을 알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10월 10일까지 연방정부는 2백만 명의 복구지원금 신청자들에게 270억 달러를 지급했다.

 

부총리는 또한 임대 및 임대료 보조금을 대체하기 위한 두 가지 새로운 프로그램 (관광업 복구 프로그램과 큰 타격을 입은 비지니스 복구 프로그램) 시행을 발표했다. 두 가지 프로그램도 2022년 5월 7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관광업 복구 프로그램은 호텔, 식당, 술집, 축제, 여행사 등의 영업에 적용되고 신청자가 캐나다 긴급임금보조금(CEWS)의 첫 13차 적격 기간 동안 평균 수익 손실이 최소 40%의 수익 손실과 같은 금액의 수익 손실을 보여야 한다. 보조율은 2022년 3월 중순까지 수익 감소율을 75%까지 반영하고, 프로그램 만료 때까지 절반으로 줄어든다.

 

큰 타격을 입은 비즈니스 복구 프로그램은 위의 프로그램에 적합하지 않지만, 전염병으로 인해 여전히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사 업체들에 적용된다. 적용조건을 캐나다 긴급임금보조금의 첫 13차 적격 기간에 적어도 50%의 월평균 수익손실과 당월에 동일한 금액의 수익손실을 보여야 한다. 최대 보조금 지급률은 3월 중순까지 50%까지 책정된 뒤 그 이후 절반으로 줄어들 예정이다.

 

정부는 또 10% 이상 매출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2022년 5월 7일까지 적격 근로자에게 지급되는 50%의 보조금율로 캐나다 회복채용 프로그램(Canada Recovery Hiring Program)을 연장하기로 했다.

 

캐나다 돌봄지원기금(CRCB) 및 캐나다 회복병가혜택(CRSB)은 같은 시기까지 유지되며 2주 연장됩니다. 질병 혜택은 4주에서 6주, 요양 혜택은 42주에서 44주로 앞당겨진다.

몬트리올 한카타임즈

  • |
  1. FCQT6JcXMAEdd0a-696x635.jpg (File Size:90.6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472 캐나다 대중교통 성추행범 공개수배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4.
7471 캐나다 밴쿠버 평통, 12일 정세현 전장관 초청 통일 강연회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4.
7470 캐나다 12월 들어 2일간 코로나19 사망자 12명이나 나와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4.
7469 캐나다 BC한인실업인협회 송년회, 다문화 송년회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3.
7468 캐나다 BC 고속도로 개폐 반복 중 새 고속도로 공사 마무리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3.
7467 캐나다 산사태에 2일 오전 웨스트코스트 익스프레스 출근길 차질 빚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3.
7466 미국 휴양지 플로리다, 오미크론 존재 가능성 높다… 확인엔 수주 걸릴 듯 file 코리아위클리.. 21.12.02.
7465 캐나다 퀘벡주 재무장관, 인플레이션 대비 ‘직접지불제’ 발표 file Hancatimes 21.12.02.
7464 캐나다 몬트리올 시내, 크리스마스 시즌 동안 무료 주차 가능 file Hancatimes 21.12.02.
7463 캐나다 캐나다 주 및 준주, 연방정부에 정신건강 기금을 늘려달라고 촉구 file Hancatimes 21.12.02.
7462 캐나다 아동 백신 관련 이모저모 file Hancatimes 21.12.02.
7461 캐나다 5~11세 어린이를 위한 COVID-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홈페이지에 8만 건 이상 예약 file Hancatimes 21.12.02.
7460 캐나다 아시아 청소년 민속문화제 및 BC 시니어 공연예술제 온라인 개최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1.
7459 캐나다 BC남부 폭우, 주유 제한, 축산물 공급 부족...장기적 물가 상승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1.
7458 캐나다 캐나다인 16%, 아시안이 난폭 운전 주범이라 본다 file 밴쿠버중앙일.. 21.12.01.
7457 캐나다 캐나다 오타와서 오미크론 코로나 바이러스 변종 첫 사례 확인 file 밴쿠버중앙일.. 21.11.30.
7456 캐나다 캐나다, 오미크론 변이 전파에 다시 빗장 걸어 file 밴쿠버중앙일.. 21.11.30.
7455 미국 플로리다, 미국 최초로 ‘직장 백신 의무화 금지’ 새 법안 승인 file 코리아위클리.. 21.11.29.
7454 미국 캘리포니아 디즈니 고급 인력팀, 대거 올랜도로 이주 file 코리아위클리.. 21.11.29.
7453 미국 올랜도매직 구단주, 자선단체 30곳에 300만 달러 기부 file 코리아위클리.. 21.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