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53 캐나다 7월 1일부터 한국 사증스티커 대신 사증발급확인서로 밴쿠버중앙일.. 20.06.19.
5452 캐나다 캐나다, 한국전쟁 70주년 추모식 시작 밴쿠버중앙일.. 20.06.19.
5451 캐나다 183일 이상 계속 한국 거주하면 재외국민 자격 상실 밴쿠버중앙일.. 20.06.19.
5450 미국 세미놀 학부모 80%이상, 새 학년 기존 캠퍼스 수업 원해 코리아위클리.. 20.06.18.
5449 미국 디즈니월드 7월 11일 개장... 예약 시스탬 변화로 수용 인원 조절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8.
5448 미국 미 주요 정치인들도 시위... 경찰 해체 및 예산 삭감 주장도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8.
5447 미국 '노예제도 옹호' 상징 로버트 리 장군 동상 철거한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8.
5446 미국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확정, 경제 재건 천명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8.
5445 미국 시위 취재 기자들, 경찰 공격으로 부상 속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8.
5444 미국 주정부, 세입자 퇴거-압류 임시 중지 7월초로 재 연장 file 코리아위클리.. 20.06.18.
5443 캐나다 22일부터 국립공원 점진적 재개장 밴쿠버중앙일.. 20.06.18.
5442 캐나다 BC 소규모 패스트푸드점 직원 코로나19 집단 감염 밴쿠버중앙일.. 20.06.18.
5441 캐나다 재외동포재단, 제23기 초청장학생 19개국 120명 선발 밴쿠버중앙일.. 20.06.18.
5440 미국 캐나다 재스퍼 국립공원 끔찍한 경기 둔화 - 여행객 끊기며 텅 빈 시내, 희망 있을까? file CN드림 20.06.17.
5439 미국 캐나다 시민들, “외식 아직 조심스러워” - 응답자 18%만이 의사 밝혀 CN드림 20.06.17.
5438 미국 장례/결혼식 허용 인원 50명까지 늘어 - 장례 가족들에게 도움돼 CN드림 20.06.17.
5437 캐나다 넨시 캘거리 시장, “인종 차별 반대 시위 자랑스러워” - 공중 보건과 인권 보호 사이 균형 이룰 수 있을 것 file CN드림 20.06.17.
5436 캐나다 캐나다 캘거리 우박, 홍수로 심각한 피해 발생 - 2013년 대홍수때 보다 더 많은 주택 피해 file CN드림 20.06.17.
5435 캐나다 (속보) 트뤼도, 캐나다응급지원금 8주 연장 선언 밴쿠버중앙일.. 20.06.17.
5434 캐나다 한국 캐나다 손잡고 코로나19 극복에 선도적 역할 밴쿠버중앙일.. 20.06.17.